한국시리즈 엔트리 발표, 두산-SK 마운드 누가 책임지나?

박동수 기자 / 기사승인 : 2018-11-03 16:20:03
  • -
  • +
  • 인쇄
▲ [인터파크티켓 홈페이지]

 

프로야구 한국시리즈 엔트리가 발표됐다.

두산과 SK는 3일 한국시리즈에 나설 30인 엔트리를 발표했다.

두산은 함덕주, 박신지, 박치국, 이영하, 이병휘, 황경태, 류지혁 등 젊은 피들을 대거 엔트리에 포함시켰다. 여기에 외국인선수가 없는 외야진의 뒤를 받칠 백민기의 합류가 눈에 띈다. 김강률은 미야자키 교육리그 연습경기 도중 아킬레스건을 다치며 합류가 불가하다. 투수 13명, 포수 3명, 내야수 8명, 외야수 6명으로 엔트리를 구성했다.

SK는 플레이오프와 동일한 엔트리를 들고 나왔다. 두산과 마찬가지로 투수 13명, 포수 3명, 내야수 8명, 외야수 6명으로 엔트리를 꾸렸다. 다만, 외야수 노수광은 끝내 엔트리에 들지 못했다.

두산과 SK의 한국시리즈 1차전은 오는 4일 오후 2시 두산의 홈인 잠실구장에서 펼쳐진다. 두산은 조쉬 린드블럼, SK는 박종훈을 선발로 내세웠다.

 

UPI뉴스 / 박동수 기자 pds@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많이 본 기사

인물

+

카드뉴스

+

스포츠

+

한국 호주 축구, 천국 지옥 오간 황의조...부상 어느정도길래?

한국 호주 축구A매치 경기가 오늘(17일) 열린 가운데, 황의조가 선제골을 터트렸다.한국은 17일 호주 브리즈번 선코프 스타디움에서 호주와의 친선경기를 펼쳤다.이날 황의조는후반에서 넘어온 김민재의 롱킥을 치고 들어가 오른발 슈팅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하지만 황의조는 전반전 45분공중볼 경합 과정에서 오른쪽 종아리에 극심한 통증을 호소하며 들것에 실려나갔고...

대한민국 호주, 점유율 낮은 상태서 골 선공...'느낌 좋다'

대한민국 호주 A매치평가전이 오늘(17일) 열린 가운데, 대한민국이 선제골을 넣으며 1대 0으로 앞서가고 있다.대한민국 대표팀은 17일 오후 (한국시간) 호주 브리즈번 선코프 스타디움에서 호주와 11월 A매치 원정 평가전을 치르고 있다.이날반 21분 김민재가 후방에서 보낸 롱 패스로 황의조가 상대 골키퍼와 일대일 상황에서낮은 슈팅으로 침착하게 골망을 흔들었...

질롱코리아 구대성 감독, 볼 판정 항의하다 퇴장 당해

구대성 질롱코리아 감독이 볼 판정에 항의하다 퇴장 당했다는 소식이 전해졌다.질롱코리아는 16일(한국 시간) 호주 시드니 블랙타운 국제 스포츠센터에서 열린 2018-19시즌 호주야구리그(ABL) 시드니 블루삭스와 경기를 치르고 있다. 이날 구대성 감독은 경기 도중 볼 판정에 항의하다 퇴장 조치됐다. 1회말 1사 만루에서 선발 이재곤이 T.D 안토니오와의 승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