귀뚜라미보일러, 러시아 최대 냉난방 설비 전시회 11년 연속 참가

이종화 기자 / 기사승인 : 2019-02-12 16:19:40
  • -
  • +
  • 인쇄
가스보일러, 기름보일러, 전기보일러, 펠릿(Pellet) 보일러 등 주력 제품 12종 출품

귀뚜라미(대표 송경석)는 12일부터 러시아 모스크바 크로쿠스 엑스포(Crocus Expo)에서 열리는 ‘아쿠아 섬 모스코(Aqua-Therm Moscow) 2019’에 참가해 4일간 다양한 보일러 제품을 선보인다고 12일 밝혔다.

 

‘아쿠아 섬 모스코(Aqua-Therm Moscow)’는 전세계 36국 812개 업체가 참가하고 2만7000여명의 방문객이 참관한 러시아 최대 냉난방 설비 전시회다. 

 

▲ 귀뚜라미(대표 송경석)는 12일부터 러시아 모스크바 크로쿠스 엑스포(Crocus Expo)에서 열리는 ‘아쿠아 섬 모스코(Aqua-Therm Moscow) 2019’에 참가해 4일간 다양한 보일러 제품을 선보인다. [귀뚜라미 제공]


해당 전시회에 11년 연속 참가하고 있는 귀뚜라미는 가정용 가스보일러부터 기름보일러, 전기보일러, 펠릿(Pellet) 보일러 등 주력 제품 12종을 한눈에 볼 수 있도록 전시 공간을 꾸몄다.
 

또한, 귀뚜라미는 전시기간동안 러시아 및 CIS 내 80개 신규 딜러를 초청해 신제품 소개 및 기술세미나를 진행하는 등 유통망 확장 및 매출확대에 주력할 계획이다.

귀뚜라미는 러시아 가정용보일러 시장을 공략하기 위한 전략제품으로 ‘귀뚜라미 NEW 콘덴싱 가스보일러’를 내세웠다. 온수가 풍부한 저탕식 기술과 에너지소비효율은 높이고, 대기오염은 낮추는 콘덴싱 기술을 모두 갖춰 현지 소비자들의 눈높이를 충분히 맞출 수 있다는 판단이다.

귀뚜라미는 친환경 제품에 대한 높아진 관심을 반영해 화석연료를 사용하지 않는 신재생에너지 보일러도 전시했다. 

 

이번에 출품한 귀뚜라미 펠릿보일러는 목재를 가공해 만든 펠릿(Pellet)을 연료로 사용하는 친환경 난방기다. 이중 구조의 화실과 특수 연관을 통해 3번에 걸쳐 열을 교환하는 방식으로 난방 효율 95.9%를 실현한다. 

귀뚜라미 관계자는 “올해도 해외전시회 참가, 글로벌 네트워크 강화, 수출 주력상품 개발 등에 힘쓰며 우리나라 보일러 기술의 우수성을 알리고 있다"며 "수출 경쟁력 강화 활동을 통해 해외시장 점유율을 높이며 글로벌 기업으로서의 입지를 더욱 다져나가겠다”고 밝혔다.

 

UPI뉴스 / 이종화 기자 alex@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인물

+

만평

+

스포츠

+

류현진, 호투에도 불구하고 패전투수 '멍에'

LA다저스의 류현진이 부상의 두려움을 떨쳐 버리며5⅔이닝 2실점의 호투에도 불구하고 패전투수의 멍에를 뒤집어 썼다.류현진은 21일 위스콘신주 밀러파크에서 열린 밀워키 브루어스와의 원정경기에서 메이저리그 데뷔 후 100번째 선발투수로 등판했다.지난 9일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와의 경기에서 사타구니 부상으로 강판한 류현진은 이날 경기에서 6 피안타 1볼넷 9탈삼...

정해성 감독. 베트남 V리그 단독선두 질주

정해성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프로축구 V리그의 호치민시티 FC가 리그 단독선드를 질주하고 있다.호치민시티FC는 지난 20일(한국시간) 호치민시 통 나트 스타디움에서 열린 비에텔과의 홈 경기에서 2대0으로 승리했다. 이날 승리로 호치민시티는 올시즌 6경기에서 5승1무로 무패행진을 이어갔다. 비에텔의 사령탑은 이흥실 감독이다.호치민시티FC는 이날 경기에서 후반...

"손흥민 몸값, 5년간 400배 올랐어도 아직 저평가"

한국 축구의 간판스타 손흥민(27·토트넘)의 몸값이 5년 만에 400배 넘게 올랐다는 평가가 나왔다.독일의 축구 이적 정보 전문 매체 '트랜스퍼마크트'에 따르면 손흥민의 몸값이 최근 5년 간 15만 유로(약 2억 원)에서 6500만 유로(약 830억 원)로 치솟았다.트랜스퍼마크트는 지난 18일(한국시간) 토트넘과 맨체스터 시티의 2018~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