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1절 국립합창단 '동방의 빛' 무료 공연

이성봉 기자 / 기사승인 : 2019-02-08 16:17:19
  • -
  • +
  • 인쇄
3·1운동 및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 기념
내달 3일 예술의전당 콘서트홀에서 창작칸타타 공연

국립합창단(예술감독 윤의중)은  3·1절과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맞아 기념연주회 창작칸타타 <동방의 빛>을 내달 3일 오후 5시 예술의전당 콘서트홀에서 진행한다.

 

▲ 국립합창단의 창작칸타타 <동방의 빛> [국립합창단 제공]

이번 공연은 과거 역사와 현재 뿐 아니라 앞으로 대한민국이 나아갈 희망찬 미래를 창작칸타타에 담았다.  임시정부는 당시 매년 극장이나 교회당을 빌려 태극기와 만국기로 꾸미고 군악대를 초청하여 독립군가와 애국가를 부르며 3·1절을 경축했으며, 식이 끝나면 농악대를 앞세우고 퍼레이드를 벌이며 연희와 공연, 폭죽놀이까지 벌였다고 전해진다.

이번 작품은 탁계석 대본에 작곡가 오병희가 곡을 썼다. 일제의 역사 왜곡과 3·1절 100주년을 뛰어 넘는 상상력 복원을 통해 새 방향을 제시하려는 것이 이번 창작칸타타의 목적이자 작품 구성이라고 합창단은 밝혔다.

제1부 건(建)은 한반도의 탄생을 노래하며, 제2부 혼(魂)은 한국의 정신을 담아 한민족의 흥과 애환, 고비마다 역경을 이겨낸 우리의 힘찬 기백을 나타낸다. 제3부 판(Pan)에서는 한국의 음악으로 만세삼창을 부르며 자주독립을 축하하고 태평성대를 빌며 대한민국의 미래와 희망을 노래하는 축제의 판을 벌인다.

특히 '판'은 넓은 마당에서 구경꾼들이 보는 가운데 여러 가지 놀이가 벌어지는 마당을 일컫는다. 순수 우리말인 '판'은 바로 우리민족의 음악과 문화를 대표한다고 볼 수 있으며, 이 주제로 우리민족의 흥겨운 노래를 통해 3·1절이 축제의 날임을 말하고자 한다.

이번 연주회는 국립합창단 윤의중 예술감독의 지휘로 국립합창단과 코리아쿱오케스트라와 안양시립소년소녀합창단이 협연한다. 취학아동 이상 관람 가능하며 전석 무료공연이다. 예약은 전화로 진행한다.  (예약문의 국립합창단 02-587-8111)

 

UPI뉴스 / 이성봉 기자 sblee@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인물

+

만평

+

스포츠

+

부산 아이파크, K리그1 승격 ‘3전4기’

3전4기. 3번 넘어져도 4번 일어나는 불굴의 정신이다. 모든 삶에 꼭 필요하다. 스포츠에서는 더 중요하다. 승부세계에서는 2등이 필요 없다. 프로스포츠에서는 더 그렇다. 1등만이 존재한다. 오로지 1등이 되기 위해 땀을 흘린다. 냉혹하지만 어쩔 수 없다. 운명이다. 프로선수들은 담담히 받아들인다. 1등이 되기 위해서.3월1일 개막되는 2019 K리그 프로...

김보름 '노선영 폭언 주장' 논란 속 동계체전 2관왕

김보름(26·강원도청)이 노선영(30·콜핑팀) 폭언 주장 논란 속 동계체전에서 2관왕을 달성했다.김보름은 22일 서울 노원구 공릉동에 위치한 태릉국제아이스링크에서 열린 제100회 전국동계체육대회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일반부 1500m 경기에서 2분5초52를 기록해 1위에 올랐다.1500m 우승을 차지한 김보름은 별도의 인터뷰 없이 경기장 밖으로 나갔다. 그는...

'컬링 잔혹 동화' 실화였다…"팀킴, 상금 1억원 못 받아...

전 여자컬링 국가대표 '팀 킴'(경북체육회) 선수들이 1억원 가까운 상금을 제대로 받지 못한 사실이 드러나 김경두 전 대한컬링경기연맹 부회장등 지도자들이수사를 받게 됐다.문화체육관광부는 21일 정부서울청사 별관에서 경상북도, 대한체육회와 합동으로 실시한 '평창동계올림픽 여자컬링 국가대표선수 호소문 계기 특정감사' 결과를 발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