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영업자 대출 400조 돌파…2금융권 연체율↑

손지혜 기자 / 기사승인 : 2019-05-15 16:38:59
  • -
  • +
  • 인쇄

자영업자들의 금융권 대출잔액이 400조를 넘어섰다. 은행권의 연체율은 줄었지만 제2금융권의 연체율은 높아졌다.


▲ 금융위원회 제공

금융위원회·금융감독원·금융연구원은 15일 '가계·개인사업자대출 건전성 점검회의'를 열어 이 같은 자영업자 대출 현황을 공개했다.

금감원이 집계한 자료에 따르면 전체 금융권의 개인사업자대출(자영업대출) 잔액은 올해 3월 말 405조8000억 원으로, 1년 전보다 11.1%(40조1000억 원) 증가했다. 연간 증가율로는 2018년 16.0%에 비해 낮아졌다.

업권별로는 은행권 대출이 319조 원, 제2금융권 대출이 86조9000억 원(상호금융 60조4000억 원, 여신전문금융회사 12조4000억 원, 저축은행 13조6000억 원, 보험사 4000억 원)이다.

업종별로는 부동산·임대업이 162조 원으로 가장 많고, 제조업 60조8000억 원, 도소매업 57조5000억 원, 음식·숙박업 38조9000억 원이다.

자영업 대출의 3월 말 기준 연체율은 2015년 1.09%에서 2016년 0.69%, 2017년 0.61%, 2018년 0.58%로 하락하다가 올해 0.75%로 반등했다.

금융위 손병두 사무처장은 자영업 대출 연체율에 대해 "수준은 높지 않다"고 진단했다. 연체율이 반등하긴 했지만, 아직 1%에도 못 미친다는 의미다.

하지만 이는 은행권과 제2금융권의 연체율을 평균 낸 수치다. 은행의 자영업 대출 연체율은 0.38%이지만 제2금융권의 연체율은 1.62%에서 2.14%로 높아졌다.

상호금융(0.93%→1.61%), 여전사(2.36%→2.77%), 저축은행(3.78%→3.94%) 등 대출금리가 높은 곳일수록 연체율도 높았다.

금융위는 자영업대출 규모가 몇 년째 증가한 반면 상환능력 심사가 소홀했던 데다, 지역 경기가 부진을 겪으면서 연체율이 상승한 것으로 분석했다.

손 사무처장은 "6월부터 제2금융권 DSR(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을 본격 시행하고, RTI(임대업이자상환비율)·LTI(소득대비 대출비율)의 적정 운영 여부를 점검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자영업자 금융지원도 계속 확대하는 한편, 산업위기 대응 특별지역에 대한 금융지원 대책도 차질없이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UPI뉴스 / 손지혜 기자 sjh@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인물

+

만평

+

스포츠

+

'해리 케인 원더골' 토트넘, 유벤투스에 ICC 3-2 승리

토트넘 홋스퍼가 해리 케인의 원더골에 힘입어 유벤투스에 3-2로 승리했다.토트넘은 21일 저녁 8시 30분(한국시간) 싱가포르 내셔널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인터내셔널 챔피언스컵(ICC)에서 유벤투스를 상대로 3-2 승리를 거뒀다.토트넘 선발 멤버로는 골키퍼 파울로 가자니가가 나왔고 조지우, 탄간가가, 알더바이럴트, 워커-피터스가 수비진을 구성했다. 해...

'라멜라 선제골' 토트넘, 유벤투스에 1-0으로 전반 종료

토트넘이 에릭 라멜라의 선제골에 힘입어 유벤투스에 1-0으로 앞선 채 전반전을 마쳤다.토트넘과 유벤투스는 21일 저녁 8시 30분(한국시간) 싱가포르 내셔널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인터내셔널 챔피언스컵(ICC)에서 맞붙였다.토트넘과 유벤투스는 21일 저녁 8시 30분(한국시간) 싱가포르 내셔널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인터내셔널 챔피언스컵(ICC)에서...

토트넘 vs 유벤투스 라인업 공개…손흥민·호날두 선발

토트넘 홋스퍼와 유벤투스의 대결 선발 라인업이 공개됐다.토트넘과 유벤투스는 21일 저녁 8시 30분(한국시간) 싱가포르 내셔널 스타디움에서 열리는 2019 인터내셔널 챔피언스컵(ICC) 경기를 1시간여 앞두고 선발 라인업을 공개했다.토트넘은 골키퍼로 파울로 가자니가를 내세웠고 조지우, 탄간가, 알더바이럴트, 워커-피터스, 해리 윙크스, 스킵, 손흥민, 델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