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민 의원 '기술사법 개정안' 발의 철회

오다인 기자 / 기사승인 : 2018-12-06 16:14:18
  • -
  • +
  • 인쇄
지난 3일 SNS서 논란 촉발…4일 언론 보도로 가열
의원 측 "현장 의견 수렴하고 의견 조정·조율할 것"

기술사 자격증이 없으면 소프트웨어(SW) 설계를 할 수 없도록 한 '기술사법 개정안'이 논란이 가열된 지 하루만에 발의 철회됐다. '졸속 입법'이라는 비판이 따랐다.

국회 과학기술방송정보통신위원회 소속 이상민 의원은 "소프트웨어 업계를 비롯해 관련 업계간 업무 조율이 필요하다는 판단에 기술사법 개정안을 5일 철회했다"고 밝혔다.
 

▲ 국회 과학기술방송정보통신위원회 소속 이상민 의원이 '기술사법 개정안'을 5일 철회했다. 이 법안은 기술사 자격증이 없으면 소프트웨어 설계를 할 수 없도록 해 IT업계의 비판을 샀다. [뉴시스]

 

기술사법 개정안은 지난달 19일 이 의원이 대표발의하고, △ 이종구 △ 김중로 △ 고용진 △ 송희경 △ 이종걸 △ 안민석 △ 정성호 △ 이명수 △ 이찬열 △ 김경진 △ 신용현 △ 송언석 △ 이완영 등 총 14명의 의원이 서명했다.

정보관리기술사, 컴퓨터시스템응용기술사 등 기술사 자격증이 없으면 소프트웨어를 설계할 수 없도록 해 IT업계에서 파장이 일었다.

기술사 자격증을 보유한 사람은 전체 소프트웨어 기술자 신고자 중 0.4%(546명)에 불과하지만, 자격증 미보유자가 소프트웨어를 설계하면 1년 이하의 징역 또는 1000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해지도록 했기 때문이다.

논란은 지난 3일 오후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상에서 촉발되기 시작한 뒤 4일 언론에서 보도하며 가열 양상을 띠었다.

IT업계 측에서는 "자격증이 있어야 4차 산업혁명이 완성되는 것이냐" 같은 비판의 목소리가 높아졌다. 한국소프트웨어산업협회 측은 발의 철회를 촉구하는 탄원서를 내기로 결의하기도 했다.

이에 대해 이 의원은 발의를 철회하면서 "향후 현장의 의견을 수렴하고 관련 업계간 의견을 조정해 조율하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발의 철회가 알려진 뒤 IT업계 종사자들 사이에선 "입법이 이런 식으로 이뤄진다는 데 놀랐다", "말도 안 되는 법안인데 통과될 리가 없었다", "국회의원 수준을 알겠다" 등의 비판이 나오기도 했다.

 

UPI뉴스 / 오다인 기자 odi@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이슈 Zip

인물

+

만평

+

스포츠

+

리버풀 vs 뮌헨, 챔피언스리그 16강 1차전 0-0 무승부

리버풀과 뮌헨이 챔스 16강 1차전에서 비겼다. 뮌헨의 정우영은 출전 명단에서 제외된 채 벤치에 머물렀다.20일 오전 5시(이하 한국시간) 영국 리버풀에 위치한 안필드에서 열린 2018-2019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16강 1차전에서 리버풀과 바이에른 뮌헨이 0-0으로 경기를 마쳤다.이날 양 팀은 중원 볼 다툼으로 치열한 경기 양상을 보였다....

맨유, 첼시 2-0 제압하고 FA컵 8강 진출

맨체스터 유나이티드가 첼시를 제압하고 FA컵 8강에 진출했다.올레 군나르 솔샤르 감독이 이끄는 맨유는 19일 오전 4시 30분(이하 한국시간) 영국 런던 스탬포드 브릿지에서 열린 2018-2019 잉글랜드 FA컵 16강 원정에서 첼시를 상대해 2-0으로 승리했다.초반부터 양 팀이 팽팽하게 맞선 가운데 전반 31분 선제골이 나왔다. 맨유의 폴 포그바가 상대...

중국, 죽기살기로 '축구 굴기'

중국 정부가 축구 굴기를 외치며 사생결단으로 나서고 있다. 시진핑 주석은 말한다. 월드컵에서 우승해야 진정한 스포츠 강국이라고. 중국은 올림픽의 다양한 종목에서 세계 1위 자리를 굳건히 지키고 있다. 미국을 오래 전에 정상에서 끌어내렸다. 국제 스포츠계 상당수의 종목에서도 독주가 시작됐다. 14억 인구에서 수많은 스타급 선수가 나오고 있다. 상상 못할 정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