승리, 일본 투자자에 성접대 정황 포착

이민재 기자 / 기사승인 : 2019-04-16 16:31:13
  • -
  • +
  • 인쇄
접대에 동원된 여성 '선물'로 지칭
유인석 대표 "일본인들이랑 6명 나갔다"

빅뱅 전 멤버 승리(본명 이승현·29)가 2015년 12월 일본인 투자자들을 대상으로 연 크리스마스파티에서 성접대를 한 정황이 포착됐다.


▲ 승리가 일본 투자자를 대상으로 성접대를 했다는 정황이 포착됐다. [정병혁 기자]


16일 한겨레 보도에 따르면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당시 크리스마스 파티에 초대된 유흥업소 여종업원들을 조사하는 과정에서 남성들과 성관계가 있었다는 진술을 확보했다.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계좌분석을 통해 여성들에게 일부 비용이 지급된 사실도 확인한 것으로 전해진다.

크리스마스 파티 당시 승리와 유리홀딩스 유인석 대표 사이에 오간 카카오톡 대화에는 "일본 A 회장님 오시니까 각별히 잘 준비하자" "받은 것의 100배로 돌려드리자" 등 성매매 알선이 의심되는 내용이 포함돼 있었다.

심지어 여성을 '선물'로 지칭하며 "우리 아는 여자는 그날 다 불러보자 진짜. 클럽에 여자가 하나도 없을 정도로" 같은 말도 주고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파티 당일, 유인석 대표는 "일본인들이랑 6명 나갔다"며 성매매를 암시하는 발언도 했던 것으로 전해진다.

한편 경찰 조사를 받은 여성들은 '지시를 받고 성관계 한 것은 아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경찰은 승리가 남녀 간 성관계 등을 예상하고 파티를 마련한 만큼 성접대에 해당한다고 보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성접대를 지시하지 않았지만 어느 정도 시나리오 등을 상상하고 불렀고 실제 성관계가 이뤄졌다"며 여성들이 승리가 평소 알던 일반인도 아닌 유흥업소 여성이고 지금도 관련 업계에 있는만큼 성접대로 볼 가능성이 크다"고 설명했다.

앞서 경찰은 승리가 2017년 12월 필리핀 팔라완에서 열린 자신의 생일파티에서도 유흥업소 여성들을 초대해 성접대를 했다는 진술을 확보한 바 있다.


UPI뉴스 / 이민재 기자 lmj@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인물

+

만평

+

스포츠

+

호날두 '성폭행 혐의' 증거 불충분…검찰 "기소 안 한다&...

축구 스타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유벤투스)가 2009년 미국 라스베이거스의 한 호텔에서 여성을 성폭행했다는 의혹과 관련해검찰의 기소를 피하게 됐다.​23일(현지시간) UPI 통신에 따르면 라스베이거스 지역을 관할하는 미국 네바다주(州)의 클라크 카운티 지방 검찰은 성명을 통해 "해당 여성이 호날두에게 성폭행 당했다는 증거를 제시하지 못했다&quo...

김가영, 3쿠션 LPBA 32강 진출…차유람 최하위로 탈락

'포켓볼 여제' 김가영(36)이 프로당구 3쿠션 대회서 32강에 진출했다.김가영은 지난 22일 서울 송파구 롯데호텔월드 크리스탈볼룸에서 열린 프로당구 PBA투어 2차 대회인 신한금융투자 PBA/LPBA 챔피언십 64강전에서 조 2위에 올라 다음 라운드에 진출했다.김가영과 함께 이번 대회 와일드카드로 출전한 차유람(32)은 조 최하위로 탈락했다...

'해리 케인 원더골' 토트넘, 유벤투스에 ICC 3-2 승리

토트넘 홋스퍼가 해리 케인의 원더골에 힘입어 유벤투스에 3-2로 승리했다.토트넘은 21일 저녁 8시 30분(한국시간) 싱가포르 내셔널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인터내셔널 챔피언스컵(ICC)에서 유벤투스를 상대로 3-2 승리를 거뒀다.토트넘 선발 멤버로는 골키퍼 파울로 가자니가가 나왔고 조지우, 탄간가가, 알더바이럴트, 워커-피터스가 수비진을 구성했다. 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