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닝썬' 이문호 "말기 암 아버지 부양하겠다" 보석 요청

장기현 기자 / 기사승인 : 2019-06-20 17:08:10
  • -
  • +
  • 인쇄
"여자친구 수면제와 헷갈렸다" 마약 혐의 부인

마약 투약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클럽 '버닝썬'의 대표 이문호(29) 씨가 첫 공판에서 자신의 혐의를 전면 부인했다. 또 이 씨는 "말기 암 아버지를 부양하겠다"며 보석을 요청했다.

▲ 마약 투약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클럽 '버닝썬'의 대표 이문호(29) 씨가 20일 열린 첫 공판에서 혐의를 전면 부인했다. 사진은 지난 5월 3일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구속적부심에 출석하고 있는 이 씨의 모습. [뉴시스]


서울중앙지법 형사24단독 이기홍 판사는 20일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향정) 등 혐의로 기소된 이 씨의 첫 공판을 진행했다.

이씨 측 변호인은 검사에서 약물 성분이 나온 이유에 대해 "여자친구가 처방 받은 수면제인 줄 알고 먹은 것"이라며 "1/2이나 1/3으로 약을 쪼개면 색깔과 모양이 비슷해 헷갈렸다"고 주장했다.

이날 재판에서는 이 씨가 전날 신청한 보석에 대한 심문도 함께 진행됐다. 이 씨는 직접 진술할 기회를 얻어 "현재 연로하신 아버지가 말기 암이라는 시한부 선고를 받았다"고 울먹이며 말했다.

이어 "마지막이 될지도 모르는 상황에서 불효하고 있다는 죄스러움에 하루도 버티기 힘들다"며 "편찮으신 아버지와 연로하신 어머니를 최선을 다해 부양하겠다"고 호소했다.

이 씨는 지난해부터 올해 2월까지 서울 강남 클럽 등지에서 엑스터시와 케타민 등 마약류를 15회 이상 상습적으로 투약한 혐의로 기소됐다.

이 씨에 대한 구속영장은 한 차례 기각됐지만, 경찰이 혐의 보강 후 재신청해 지난 4월 19일 구속됐다. 이 씨는 구속적부심도 신청했지만 법원에서 기각됐다.


이 씨에 대한 2차 공판은 다음달 18일 오후 3시에 진행될 예정이다. 


UPI뉴스 / 장기현 기자 jkh@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인물

+

만평

+

스포츠

+

호날두 '성폭행 혐의' 증거 불충분…검찰 "기소 안 한다&...

축구 스타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유벤투스)가 2009년 미국 라스베이거스의 한 호텔에서 여성을 성폭행했다는 의혹과 관련해검찰의 기소를 피하게 됐다.​23일(현지시간) UPI 통신에 따르면 라스베이거스 지역을 관할하는 미국 네바다주(州)의 클라크 카운티 지방 검찰은 성명을 통해 "해당 여성이 호날두에게 성폭행 당했다는 증거를 제시하지 못했다&quo...

김가영, 3쿠션 LPBA 32강 진출…차유람 최하위로 탈락

'포켓볼 여제' 김가영(36)이 프로당구 3쿠션 대회서 32강에 진출했다.김가영은 지난 22일 서울 송파구 롯데호텔월드 크리스탈볼룸에서 열린 프로당구 PBA투어 2차 대회인 신한금융투자 PBA/LPBA 챔피언십 64강전에서 조 2위에 올라 다음 라운드에 진출했다.김가영과 함께 이번 대회 와일드카드로 출전한 차유람(32)은 조 최하위로 탈락했다...

'해리 케인 원더골' 토트넘, 유벤투스에 ICC 3-2 승리

토트넘 홋스퍼가 해리 케인의 원더골에 힘입어 유벤투스에 3-2로 승리했다.토트넘은 21일 저녁 8시 30분(한국시간) 싱가포르 내셔널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인터내셔널 챔피언스컵(ICC)에서 유벤투스를 상대로 3-2 승리를 거뒀다.토트넘 선발 멤버로는 골키퍼 파울로 가자니가가 나왔고 조지우, 탄간가가, 알더바이럴트, 워커-피터스가 수비진을 구성했다. 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