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체 이상 알고도 방치' 스텔라데이지호 선사 회장 기소

장기현 기자 / 기사승인 : 2019-02-11 16:29:22
  • -
  • +
  • 인쇄
선체 격벽 변형 알고도 감독기관 신고하지 않은 혐의 등
선사 관계자, 한국선급 검사원, 검사업체 대표 등 12명

남대서양에서 침몰한 스텔라데이지호 선사 폴라리스쉬핑 김완중 회장 등이 선체 이상을 알고도 방치한 혐의 등으로 기소됐다.

 

부산지검 해양·환경범죄전담부(이동수 부장검사)는 11일 김 회장 등 선사 관계자, 한국선급 검사원, 검사업체 대표 등 12명을 선박안전법 위반 등 혐의로 기소했다고 밝혔다.

검찰에 따르면 김 회장 등은 침몰 10개월 전인 2016년 5월께 스텔라데이지호 평형수 3번 탱크의 횡 격벽이 변형된 사실을 알고도 감독기관에 신고하지 않은 혐의를 받는다.
 

▲ 지난해 12월2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문 앞에서 열린 '산재 유가족, 재난·안전사고 피해 가족 공동 기자회견'에서 스텔라데이지호 실종 선원 가족 허경주씨가 발언하고 있다. [뉴시스]

 

이들은 격벽 아랫부분이 부풀어 오르고 격벽을 덧댄 수직 보강재 대다수에 휘는 현상이 발생했음에도 3개월가량 운항을 강행했다.
 
또 이후에도 '심각한 격벽 변형으로 정밀한 계측과 검사가 필요하다'는 외부 검사업체 의견을 무시한 채 해양수산부에 해당 결함을 신고하지 않고 변형된 격벽 수리만 간단히 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런 격벽 변형은 스텔라데이지호 침몰사고로 이어진 하나의 전조증상으로 볼 수 있다고 검찰은 설명했다.

김 회장 등은 앞서 2014년 6월부터 2017년 10월까지 스텔라데이지호를 비롯한 개조 선박 19척에 철광석을 균일하게 싣는 균일적재 조건으로 한국선급에 선박 복원성 승인을 받았으나 화물창을 하나씩 건너가며 철광석을 적재하는 격창적재 방식으로 87차례 운항한 혐의도 받는다.

검찰과 해경은 이런 격창적재 운항으로 화물이 있는 화물창과 빈 화물창 사이에 있는 격벽이 하중 차이로 뒤틀리게 되고 선체 특정 부분에 과도한 응력이 작용해 결과적으로 선체 강도를 떨어뜨리고 피로 균열을 일으키게 한 것으로 보고 있다.

검찰은 이들을 선체 강도를 높이려고 비워두도록 설계 승인된 선체 바닥 공간에 물과 기름이 섞인 혼합물 빌지웰(Bilge well)을 저장해 선체 바닥이 부식되도록 한 혐의로도 기소했다.

검찰 관계자는 "세월호 침몰 이후 선박 안전운항 위반에 대한 사회적 비난 여론이 들끓고 선사 내부에서 스텔라데이지호 격창적재 문제점에 대해 개선 의견과 대책까지 보고됐지만 한 척당 4억원에 달하는 수리비용과 수리 기간 영업을 하지 못하는 영업손실 때문에 불법 운항을 계속했다"고 말했다.

검찰은 최근 시작된 스텔라데이지호 심해수색 결과를 본 뒤 김 회장에 대한 업무상 과실치사와 과실선박 매몰 혐의 기소 여부도 결정할 방침이다.

철광석 26만t을 실은 스텔라데이지호는 2017년 3월31일 오후 11시20분께(한국시각) 남대서양 해역에서 침몰했다.

승무원 24명(한국 선원 8명, 필리핀 선원 16명) 중 필리핀 선원 2명만 구조됐고 22명이 실종됐다.

 

UPI뉴스 / 장기현 기자 jkh@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인물

+

만평

+

스포츠

+

한국, 카타르 월드컵 2차 예선서 北과 만난다

한국의 2022 카타르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예선 조 편성 결과가 공개됐다. ​한국은 17일 오후 6시(한국시간)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에 위치한 AFC 하우스에서 열린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예선 및 2023 AFC 아시안컵 통합예선 조추첨에서 레바논, 북한, 투르크메니스탄, 스리랑카와 함께 H조에 편성됐다. 이번 월드컵...

호날두의 유벤투스 vs 팀 K리그, KBS2 단독 생중계

월드스타 축구선수 크리스티아누 호날두가 속한 유벤투스와 K리그 올스타의 경기를 KBS2가 생중계한다.26일 서울 마포구 성산동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리는K리그 선수들과 이탈리아 클럽 유벤투스의 친선경기를 KBS2가 단독으로 생중계한다고17일 오전KBS가밝혔다.이번 경기 입장권은 오픈 2시간 30분 만에 매진될 정도로 축구 팬들의 큰 관심을 받았다. 특히크리...

도움 안되는 다저스 불펜, 류현진 승리 또 날렸다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32·LA 다저스)이 후반기 첫등판에서 7이닝동안 호투를 펼치고도구원투수 난조로 시즌 11승을 올리는데 실패했다.​류현진은 15일(한국시간) 미국 매사추세츠주 보스턴의 펜웨이파크에서 열린 2019 메이저리그(MLB) 보스턴 레드삭스와의 원정경기에 선발등판, 7이닝 2실점(8피안타 1볼넷 6탈삼진)으로 호투를 펼치고 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