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근만 먹는 토끼는 잊어라?…'육식 토끼' 포착

김혜란 기자 / 기사승인 : 2019-01-30 17:25:23
  • -
  • +
  • 인쇄

초식동물로 알려진 토끼가 육식하는 장면이 포착됐다. 

 

▲ 초식동물로 알려진 토끼가 동물 사체를 먹는 장면이 포착됐다. [내셔널 지오그래픽 유튜브]

 

30일 내셔널 지오그래픽 등에 따르면 캐나다 앨버타대 생태학 연구진은 캐나다 유콘 준주에서 눈덧신토끼가 다양한 종류의 동물 사체를 먹는다는 사실을 확인했다.

연구진은 청소동물(동물 사체를 먹고 사는 동물)을 조사하기 위해 2015년부터 해당 지역 클라우네 호수 부근에 무인카메라를 설치했다. 놀랍게도 초식동물로 알려진 눈덧신토끼가 영상에 포착됐다.

연구자 피어스는 "영상을 보고 충격을 받았다"며 "눈덧신토끼가 여러 종의 동물 사체를 먹는 게 일상적인 식이 행태로 드러난 것은 처음 본다"고 덧붙였다. 결국, 토끼가 초식동물로 분류되기는 어려워지게 된 것이다.

피어스를 포함한 연구진들은 동물 사체 161구를 놓고 2~4m 떨어진 곳에 무인카메라를 설치했는데, 이 토끼는 총 20구를 먹었다.

 

여기엔 토끼의 주요 포식자인 캐나다스라소니와 동족인 토끼 사체도 포함됐다. 또 흰멧새, 아비 등 여러 종의 새 사체도 토끼의 주요 양식이 됐다.

연구진은 "눈덧신토끼가 다양한 사체를 먹는 행동은 겨울철에 부족하기 쉬운 영양소를 채우기 위한 것이다"고 주장했다. 

 

또한 그들은 "사체가 주변에 너무 많아서 자연스럽게 먹게 된 것도 있을 것이다"고 추정했다. 

 

한편 이 연구 결과를 접한 한 수의사는 "야생서 토끼가 육식을 하는 것은 이례적인 일이다"며 "토끼를 키우는 가정이라면 사료 대신 육고기를 먹이로 줄 필요는 없을 것 같다"고 말했다.

 

UPI뉴스 / 김혜란 기자 khr@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인물

+

만평

+

스포츠

+

부산 아이파크, K리그1 승격 ‘3전4기’

3전4기. 3번 넘어져도 4번 일어나는 불굴의 정신이다. 모든 삶에 꼭 필요하다. 스포츠에서는 더 중요하다. 승부세계에서는 2등이 필요 없다. 프로스포츠에서는 더 그렇다. 1등만이 존재한다. 오로지 1등이 되기 위해 땀을 흘린다. 냉혹하지만 어쩔 수 없다. 운명이다. 프로선수들은 담담히 받아들인다. 1등이 되기 위해서.3월1일 개막되는 2019 K리그 프로...

김보름 '노선영 폭언 주장' 논란 속 동계체전 2관왕

김보름(26·강원도청)이 노선영(30·콜핑팀) 폭언 주장 논란 속 동계체전에서 2관왕을 달성했다.김보름은 22일 서울 노원구 공릉동에 위치한 태릉국제아이스링크에서 열린 제100회 전국동계체육대회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일반부 1500m 경기에서 2분5초52를 기록해 1위에 올랐다.1500m 우승을 차지한 김보름은 별도의 인터뷰 없이 경기장 밖으로 나갔다. 그는...

'컬링 잔혹 동화' 실화였다…"팀킴, 상금 1억원 못 받아...

전 여자컬링 국가대표 '팀 킴'(경북체육회) 선수들이 1억원 가까운 상금을 제대로 받지 못한 사실이 드러나 김경두 전 대한컬링경기연맹 부회장등 지도자들이수사를 받게 됐다.문화체육관광부는 21일 정부서울청사 별관에서 경상북도, 대한체육회와 합동으로 실시한 '평창동계올림픽 여자컬링 국가대표선수 호소문 계기 특정감사' 결과를 발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