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북한 여건 되는 대로 남북 정상회담 추진"

김광호 기자 / 기사승인 : 2019-04-15 15:59:25
  • -
  • +
  • 인쇄
수보회의서 언급…"장소·형식 구애 없이 마주하자"
"김정은 시정연설 환영…北도 대화 지속 의지 보여"
"한미 정상회담서 하노이 회담 뒤 불확실성 걷어내"

문재인 대통령은 4차 남북정상회담과 관련해 "북한의 여건이 되는 대로 장소와 형식에 구애받지 않고 구체적이고 실질적 논의를 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15일 밝혔다.

 

▲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뉴시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주재한 수석·보좌관 회의를 통해 "대화를 지속하겠다는 남북 서로의 뜻이 확인된 만큼 남북정상회담을 추진할 여건이 마련됐다"며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특히 "남과 북이 마주 앉아 두 차례의 북미정상회담을 넘어서는 진전될 결실을 맺을 방안에 대해 구체적이고 실질적 논의를 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또한 김정은 위원장의 최고인민회의 시정연설에 대해서도 "북한도 대화를 지속하겠다는 의지를 보여줬다"고 평가했다.

문 대통령은 "김 위원장은 시정연설을 통해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 구축에 대한 확고한 의지를 안팎으로 거듭 천명했다. 또한 북미 대화 재개와 제3차 북미정상회담 의사를 밝혔다"면서 "김정은 위원장의 변함없는 의지를 높이 평가하며 크게 환영한다"고 전했다.

 

이어 "판문점 선언과 9월 평양 공동선언을 철저히 이행함으로서 남북이 함께 미래로 나아가야 한다는 뜻을 분명히 했다"며 "(우리 정부는) 어떤 어려움 있더라도 남북공동선언을 차근차근 이행하겠다는 분명하고도 확고한 의지를 갖고 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지금까지 그랬듯이 또 한번의 남북정상회담이 더 큰 기회와 결과를 만들어 내는 디딤돌이 되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다짐했다.

이번 한미 정상회담에 대해선 "하노이 제2차 북미정상회담 이후 제기된 불확실성을 제거하고 북미 대화의 동력을 되살려 한반도 평화프로세스를 흔들림없이 추진하기 위한 동맹간 긴밀한 전략 대화의 자리"였다고 소개했다.

이와 함께 한미 양국은 "외교적 해법을 통한 한반도의 완벽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정착 원칙을 재확인했고, 빠른 시일 내에 북미대화의 재개를 위해 함께 노력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트럼프 대통령은 남북정상회담의 필요성에 대한 공감과 기대를 표명했고, 김정은 위원장이 결단할 경우 남북미 3자 정상회담도 가능하다는 뜻을 밝혔다"면서 "한미 양국은 남북대화와 북미대화가 선순환할 수 있도록 긴밀한 공조를 계속해 나가기로 했다"고 부연했다.

이밖에 문 대통령은 "한반도 평화는 우리 생존이 걸린 문제로, 한편으로는 남북관계를 발전시키고 한편으로는 북미관계 개선을 도모하면서 오늘에 이르렀다"며 "앞으로도 우리 정부는 필요한 일을 마다하지 않고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UPI뉴스 / 김광호 기자 khk@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인물

+

만평

+

스포츠

+

호날두의 유벤투스 vs 팀 K리그, KBS2 단독 생중계

월드스타 축구선수 크리스티아누 호날두가 속한 유벤투스와 K리그 올스타의 경기를 KBS2가 생중계한다.26일 서울 마포구 성산동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리는K리그 선수들과 이탈리아 클럽 유벤투스의 친선경기를 KBS2가 단독으로 생중계한다고17일 오전KBS가밝혔다.이번 경기 입장권은 오픈 2시간 30분 만에 매진될 정도로 축구 팬들의 큰 관심을 받았다. 특히크리...

도움 안되는 다저스 불펜, 류현진 승리 또 날렸다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32·LA 다저스)이 후반기 첫등판에서 7이닝동안 호투를 펼치고도구원투수 난조로 시즌 11승을 올리는데 실패했다.​류현진은 15일(한국시간) 미국 매사추세츠주 보스턴의 펜웨이파크에서 열린 2019 메이저리그(MLB) 보스턴 레드삭스와의 원정경기에 선발등판, 7이닝 2실점(8피안타 1볼넷 6탈삼진)으로 호투를 펼치고 마...

'테이프 트레이닝복' 입은 수영 대표팀

2019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우하람(21·국민체육진흥공단)이 입은 트레이닝복 등 부분에는 KOREA라는 국가명이 보이지 않았다. 대신 회색 테이프 여러 겹이 붙어있었다.자국의 국가명이 박힌 트레이닝복을 입고 있던 다른 나라 선수들과 달리 우리 선수들은 A사 로고가 박힌 트레이닝복을 입고 있었던 것. 이 어처구니 없는 해프닝의배경에는 대한수영연맹의 안일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