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공개 오디션 '30·40 새얼굴' 약진

김광호 기자 / 기사승인 : 2019-01-12 15:58:48
  • -
  • +
  • 인쇄
15곳 당협위원장 오디션서 30·40대와 여성 강세
김순례·권영세 등 전·현직 의원 잇따라 낙마해
"세대교체 가능성" 호평…"경험부족 신인기용" 우려도

자유한국당이 지난 10일부터 당협위원장 선출을 위해 진행한 공개 오디션에서 잇따라 30·40대의 젊은 인물들이 이변을 연출하며 '세대교체' 가능성을 보여줬다.

 

▲ 지난 10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자유한국당 당사에서 자유한국당 조직위원장 선발 공개오디션이 열리고 있다. [뉴시스]

 

한국당은 12일 오전 영등포구 당사에서 15개 선거구 조직위원장 선발 공개 오디션의 마지막 회차로 경기 성남 분당을, 강원 원주을 지역 대상 오디션을 열었다. 

 

한국당의 이번 오디션은 후보자 모두발언, 심사위원의 정책·시사 관련 질의, 평가단의 중간평가, 후보 간 토론 배틀 등의 형식으로 진행됐다. 

 

이날 첫 순서인 성남 분당을에서는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강남구협의회 청년위원장을 지낸 김민수(41)씨가 현역 국회의원이자 원내대변인인 김순례 의원을 꺾는 파란을 일으켰다. 

 

오디션에서는 문재인 정부의 경제 정책과 북한 핵 문제, 당내 계파 갈등 등에 대한 질문이 나오자 김순례 의원은 "문재인의 머릿속 99%는 '대기업이 망해야 한다'는 오만한 생각을 가지고 있다"며 "경제의 기본도 안된 무능하고 무식한 대통령"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김민수 씨는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 이후 경제교류를 해야 한다"며 "북한이 국제사회의 대북제재를 깨면서 경제교류를 활성화하자고 하는 상황에서 정부는 국민 안전을 따르지 않고 조용히 고개를 끄덕이는 중"이라고 주장했다. 

 

이후 진행된 순서에서는 IT 벤처기업인 ㈜스쿱미디어 부사장 김대현(42)씨와 19대 국회의원을 지낸 이강후(66) 전 의원이 '강원 원주을'을 두고 맞대결을 펼쳤다. 이 대결에서도 예상과 달리 김씨가 이 전 의원을 누르고 조직위원장에 선발됐다.

 

앞서 10일과 11일 진행된 오디션에서부터 '3040 강세'와 '전·현직 정치인 약세'가 두드러졌다. 

 

강남을 오디션에서는 31세 정치 스타트업 대표 정원석 씨가 이수원 전 국무총리실 정무운영비서관과 이지현 전 바른정책연구소 부소장을 눌렀고, 김성용(33) 한국당 정당개혁위원회 위원은 여의도 연구원 이사를 지낸 김범수 세이브NK 대표와 박빙의 승부 끝에 송파병 조직위원장에 선발됐다.

 

서울 양천을에서는 40대 변호사 출신 손영택(47)씨가 16대 국회의원을 지낸 오경훈(55) 전 의원을 꺾었으며, 서울 강남병에서는 이명박 정부 시절 청와대 여성가족비서관을 지낸 이재인(60)씨가 김완영(44) 전 국회의장실 정무비서관에 앞섰다.

 

특히 친박 실세로 불렸던 권영세(60) 전 주중 대사의 경우, 용산구 오디션에서 황춘자(66) 전 용산구 당협위원장에게 패하기도 했다.

한국당의 이번 공개 오디션을 두고 정치권에서는 '보수 세대교체'와 '인적 쇄신 가능성'을 보여줬다는 호평이 주를 이루고 있다. 반면 짧은 오디션으로는 심도 있는 역량 검증이 어렵다는 지적과 함께 총선을 앞둔 시점에 경험이 부족한 신인을 대거 기용하는 것이 바람직하지 않다는 우려도 만만치 않다.


한국당 조강특위는 공모를 통해 새로 인선할 선거구 총 79곳 중 이날까지 공개오디션으로 뽑은 15곳을 제외한 64곳의 조직위원장을 13일까지 인선할 방침이다. 또한 비상대책위원회는 오는 14일 조강특위의 조직위원장 인선안을 의결할 계획이다.

 

UPI뉴스 / 김광호 기자 khk@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인물

+

만평

+

스포츠

+

호날두 '성폭행 혐의' 증거 불충분…검찰 "기소 안 한다&...

축구 스타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유벤투스)가 2009년 미국 라스베이거스의 한 호텔에서 여성을 성폭행했다는 의혹과 관련해검찰의 기소를 피하게 됐다.​23일(현지시간) UPI 통신에 따르면 라스베이거스 지역을 관할하는 미국 네바다주(州)의 클라크 카운티 지방 검찰은 성명을 통해 "해당 여성이 호날두에게 성폭행 당했다는 증거를 제시하지 못했다&quo...

김가영, 3쿠션 LPBA 32강 진출…차유람 최하위로 탈락

'포켓볼 여제' 김가영(36)이 프로당구 3쿠션 대회서 32강에 진출했다.김가영은 지난 22일 서울 송파구 롯데호텔월드 크리스탈볼룸에서 열린 프로당구 PBA투어 2차 대회인 신한금융투자 PBA/LPBA 챔피언십 64강전에서 조 2위에 올라 다음 라운드에 진출했다.김가영과 함께 이번 대회 와일드카드로 출전한 차유람(32)은 조 최하위로 탈락했다...

'해리 케인 원더골' 토트넘, 유벤투스에 ICC 3-2 승리

토트넘 홋스퍼가 해리 케인의 원더골에 힘입어 유벤투스에 3-2로 승리했다.토트넘은 21일 저녁 8시 30분(한국시간) 싱가포르 내셔널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인터내셔널 챔피언스컵(ICC)에서 유벤투스를 상대로 3-2 승리를 거뒀다.토트넘 선발 멤버로는 골키퍼 파울로 가자니가가 나왔고 조지우, 탄간가가, 알더바이럴트, 워커-피터스가 수비진을 구성했다. 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