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공개 오디션 '30·40 새얼굴' 약진

김광호 기자 / 기사승인 : 2019-01-12 15:58:48
  • -
  • +
  • 인쇄
15곳 당협위원장 오디션서 30·40대와 여성 강세
김순례·권영세 등 전·현직 의원 잇따라 낙마해
"세대교체 가능성" 호평…"경험부족 신인기용" 우려도

자유한국당이 지난 10일부터 당협위원장 선출을 위해 진행한 공개 오디션에서 잇따라 30·40대의 젊은 인물들이 이변을 연출하며 '세대교체' 가능성을 보여줬다.

 

▲ 지난 10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자유한국당 당사에서 자유한국당 조직위원장 선발 공개오디션이 열리고 있다. [뉴시스]

 

한국당은 12일 오전 영등포구 당사에서 15개 선거구 조직위원장 선발 공개 오디션의 마지막 회차로 경기 성남 분당을, 강원 원주을 지역 대상 오디션을 열었다. 

 

한국당의 이번 오디션은 후보자 모두발언, 심사위원의 정책·시사 관련 질의, 평가단의 중간평가, 후보 간 토론 배틀 등의 형식으로 진행됐다. 

 

이날 첫 순서인 성남 분당을에서는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강남구협의회 청년위원장을 지낸 김민수(41)씨가 현역 국회의원이자 원내대변인인 김순례 의원을 꺾는 파란을 일으켰다. 

 

오디션에서는 문재인 정부의 경제 정책과 북한 핵 문제, 당내 계파 갈등 등에 대한 질문이 나오자 김순례 의원은 "문재인의 머릿속 99%는 '대기업이 망해야 한다'는 오만한 생각을 가지고 있다"며 "경제의 기본도 안된 무능하고 무식한 대통령"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김민수 씨는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 이후 경제교류를 해야 한다"며 "북한이 국제사회의 대북제재를 깨면서 경제교류를 활성화하자고 하는 상황에서 정부는 국민 안전을 따르지 않고 조용히 고개를 끄덕이는 중"이라고 주장했다. 

 

이후 진행된 순서에서는 IT 벤처기업인 ㈜스쿱미디어 부사장 김대현(42)씨와 19대 국회의원을 지낸 이강후(66) 전 의원이 '강원 원주을'을 두고 맞대결을 펼쳤다. 이 대결에서도 예상과 달리 김씨가 이 전 의원을 누르고 조직위원장에 선발됐다.

 

앞서 10일과 11일 진행된 오디션에서부터 '3040 강세'와 '전·현직 정치인 약세'가 두드러졌다. 

 

강남을 오디션에서는 31세 정치 스타트업 대표 정원석 씨가 이수원 전 국무총리실 정무운영비서관과 이지현 전 바른정책연구소 부소장을 눌렀고, 김성용(33) 한국당 정당개혁위원회 위원은 여의도 연구원 이사를 지낸 김범수 세이브NK 대표와 박빙의 승부 끝에 송파병 조직위원장에 선발됐다.

 

서울 양천을에서는 40대 변호사 출신 손영택(47)씨가 16대 국회의원을 지낸 오경훈(55) 전 의원을 꺾었으며, 서울 강남병에서는 이명박 정부 시절 청와대 여성가족비서관을 지낸 이재인(60)씨가 김완영(44) 전 국회의장실 정무비서관에 앞섰다.

 

특히 친박 실세로 불렸던 권영세(60) 전 주중 대사의 경우, 용산구 오디션에서 황춘자(66) 전 용산구 당협위원장에게 패하기도 했다.

한국당의 이번 공개 오디션을 두고 정치권에서는 '보수 세대교체'와 '인적 쇄신 가능성'을 보여줬다는 호평이 주를 이루고 있다. 반면 짧은 오디션으로는 심도 있는 역량 검증이 어렵다는 지적과 함께 총선을 앞둔 시점에 경험이 부족한 신인을 대거 기용하는 것이 바람직하지 않다는 우려도 만만치 않다.


한국당 조강특위는 공모를 통해 새로 인선할 선거구 총 79곳 중 이날까지 공개오디션으로 뽑은 15곳을 제외한 64곳의 조직위원장을 13일까지 인선할 방침이다. 또한 비상대책위원회는 오는 14일 조강특위의 조직위원장 인선안을 의결할 계획이다.

 

UPI뉴스 / 김광호 기자 khk@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인물

+

만평

+

스포츠

+

현대캐피탈 2승…챔피언 등극 눈앞에

현대캐피탈이 지난해 챔피언 대한항공을 꺾고 2연승으로 챔피언 등극을 눈 앞에 두게 됐다.24일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열린 2018~2019시즌 V리그 챔피언 결정전 2차전에서 부상투혼을 발휘한 전광인과 파다르의 활약에 힘입어 대한항공을 3-2로 누르고 2승을 거두며 우승컵을 들어올릴 준비를 하게 됐다.현대캐피탈은 1세트 27-25, 2세트 25-22로두 세트...

한화, 두산 11대 1로 대파

한화가 선발투수 채드벨의 호투에 힘입어두산을 11-1로 크게 꺾고 원정경기에서 1승1패를 기록했다.24일 잠실에서 열린경기에서 한화는 채드벨이 8이닝동안 8탈삼진 1안타 1볼넷의 뛰어난 호투로 두산을 무참히 짓밟았다. 한화는 1회초 2사 2, 3루에서 5번타자 김태균이 중견수 앞에 떨어지는 적시타로 2점을 뽑아내며 순조로운 출발을 보였다. 기선을 제압한 한...

파튜·박정아 '쌍포' 맹활약…도로공사, 흥국생명 꺾고 1승1패

도드람 2018-2019 V리그 여자부 챔피언 결정 2차전에서 한국도로공사가 흥국생명을 3-0으로 셧아웃시키며 1승1패를 기록하고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도로공사는 23일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열린 흥국생명과의 경기에서 파튜(19득점) 박정아(17득점) 쌍포의 매서운 공격이 빛을 발휘하며 세트스코어 3-0 승리를 거두고 지난해 챔피언의 저력을 선보였다.도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