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전에 베테랑 없다"…건설안전 슬로건 선포

김이현 기자 / 기사승인 : 2019-05-17 16:33:33
  • -
  • +
  • 인쇄
국토부, 건설안전 슬로건 내걸고 안전 강조
김현미 "건설현장 사망사고 절반으로 줄일 것"
▲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17일 경기 화성시 공공주택 건설현장에서 열린 '건설안전 슬로건 선포식'에서 참석자들과 파이팅을 외치고 있다. [뉴시스]


정부가 새로운 건설안전 슬로건을 내걸고 건설현장 사망사고 줄이기에 앞장선다.

국토교통부는 17일 경기 화성시(동탄) 소재 건설현장에서 김현미 장관을 비롯해 한국토지주택공사(LH)와 한국도로공사, 한국철도시설공단, 한국시설안전공단 등 산하 공공기관장이 참석한 가운데 '건설안전 슬로건 선포식'을 개최했다.

이번 행사에서는 '안전에는 베테랑이 없습니다' 건설안전 슬로건 선포와 함께 안전관리 우수사례 발표, 가상현실(VR)기술을 활용한 안전교육 등 체험행사도 함께 진행됐다.


▲ 건설안전 슬로건 [국토부 제공] 


이번 슬로건은 문재인 정부 출범 후 처음 발표된 것으로, 현장에 익숙하고 기술적으로 숙련된 근로자라도 누구나 사고 피해자가 될 수 있다는 경각심을 일깨우겠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

아울러 근로자의 실수가 중대재해로 이어지지 않도록 안전한 작업환경을 만들겠다는 정부의 건설안전 정책 방향도 담았다.

국토부에 따르면 건설현장 사망자는 2014년부터 꾸준히 증가하다 지난해(485명) 4년 만에 처음 전년보다 줄었다. 하지만 전체 연간 산업재해 사망사고(971명)의 절반이 건설현장에서 발생하고 있으며 이 가운데 추락 사고의 비중이 60%(290명)에 이른다.

김현미 국토부 장관은 "하루 1.4명꼴로 발생하는 건설현장 사망사고를 2022년까지 절반으로 줄이겠다"면서 "안전한 작업 환경을 조성하고 안전 관리 부실기업을 무관용 원칙으로 엄중히 처벌하는 등 다양한 정책을 총동원하겠다"고 말했다.


UPI뉴스 / 김이현 기자 kyh@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인물

+

만평

+

스포츠

+

'메시 PK골' 아르헨티나, 파라과이와 1-1 구사일생

아르헨티나가 파라과이와의 맞대결에서 무승부를 거둬 구사일생했다.아르헨티나 축구 대표팀은 20일 오전 9시 30분(이하 한국시간) 브라질 벨루 오리존치 이스티다우 미네이랑에서 열린 2019 코파 아메리카 B조 파라과이와의 2차전을 1-1로 마무리했다.이로써 아르헨티나는 1무 1패 카타르와 승점 1점으로 동률이 됐지만 골득실에서 밀려 최하위인 4위에 머물렀다....

정우영, 뮌헨→프라이부르크 이적…등번호 29번 [오피셜]

정우영(20)이 FC 바이에른 뮌헨에서 SC 프라이부르크로 이적했다.19일(한국시간) 독일 프로축구 분데스리가 SC 프라이부르크는 정우영을 영입했다고 공식 발표했다. 등번호는 29번이며 계약 조건 내용은 공개하지 않기로 했다.정우영은 K리그1 인천 유나이티드 유소년 팀이 있는 대건고 출신으로 지난해 1월 뮌헨에 입단해 2군에서 뛰었다. 독일 4부리그인 레기...

호날두 한국행…7월 유벤투스 vs K리그

월드스타 축구선수 크리스티아누 호날두가 속한 유벤투스 FC가 방한해 K리그 선수들과 친선경기를 펼친다.한국프로축구연맹은 19일 보도자료를 내고 K리그 선발팀인 팀 K리그와 유벤투스의 친선경기를 7월 26일 저녁 8시 서울 마포구 성산동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연다고 밝혔다.유벤투스는 이탈리아 프로축구 세리에A 최다 우승(35회), 코파 이탈리아 최다 우승(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