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창민 교통사고, "사고가 일어난 곳은 평상시 운전하기 어려운 곳"

이유리 기자 / 기사승인 : 2018-11-06 15:51:19
  • -
  • +
  • 인쇄
▲ [제주 유나이티드 FC 제공]

 

축구선수 이창민이 교통사고를 일으켰다.

6일, 소방당국은 "이창민이 교통사고를 일으켜 일부가 부상을 입었고 한 명이 사망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이창민의 자가용은 중앙차선을 넘어가며 반대편 자가용과 부딪힌 것으로 보인다.

이창민 측은 "사고가 일어난 곳은 평상시 운전하기 어려운 곳으로 알려졌다"며 "당시 캄캄했고 위험하다 보니 사고가 발생했다"고 전했다.

이어 "이창민 역시 이와 같은 일이 발생하며 힘든 시간을 보내고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이창민은 운전 당시 술은 마시지 않은 상태였던 것으로 전해졌다.

 

UPI뉴스 / 이유리 기자 lyl@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많이 본 기사

인물

+

카드뉴스

+

스포츠

+

한국 호주 축구, 천국 지옥 오간 황의조...부상 어느정도길래?

한국 호주 축구A매치 경기가 오늘(17일) 열린 가운데, 황의조가 선제골을 터트렸다.한국은 17일 호주 브리즈번 선코프 스타디움에서 호주와의 친선경기를 펼쳤다.이날 황의조는후반에서 넘어온 김민재의 롱킥을 치고 들어가 오른발 슈팅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하지만 황의조는 전반전 45분공중볼 경합 과정에서 오른쪽 종아리에 극심한 통증을 호소하며 들것에 실려나갔고...

대한민국 호주, 점유율 낮은 상태서 골 선공...'느낌 좋다'

대한민국 호주 A매치평가전이 오늘(17일) 열린 가운데, 대한민국이 선제골을 넣으며 1대 0으로 앞서가고 있다.대한민국 대표팀은 17일 오후 (한국시간) 호주 브리즈번 선코프 스타디움에서 호주와 11월 A매치 원정 평가전을 치르고 있다.이날반 21분 김민재가 후방에서 보낸 롱 패스로 황의조가 상대 골키퍼와 일대일 상황에서낮은 슈팅으로 침착하게 골망을 흔들었...

질롱코리아 구대성 감독, 볼 판정 항의하다 퇴장 당해

구대성 질롱코리아 감독이 볼 판정에 항의하다 퇴장 당했다는 소식이 전해졌다.질롱코리아는 16일(한국 시간) 호주 시드니 블랙타운 국제 스포츠센터에서 열린 2018-19시즌 호주야구리그(ABL) 시드니 블루삭스와 경기를 치르고 있다. 이날 구대성 감독은 경기 도중 볼 판정에 항의하다 퇴장 조치됐다. 1회말 1사 만루에서 선발 이재곤이 T.D 안토니오와의 승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