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기덕 영화, 日 유바리 영화제 개막작 선정…논란 예고

김현민 기자 / 기사승인 : 2019-02-08 16:27:46
  • -
  • +
  • 인쇄
▲ 성추행 의혹을 받고 있는 영화감독 김기덕 [뉴시스]

 

성폭행 의혹을 받고 있는 영화감독 김기덕의 영화가 일본의 영화제 개막작으로 선정됐다.

 

일본의 유바리 국제판타스틱영화제 주최 측은 8일 홈페이지와 SNS를 통해 김기덕 감독의 영화 '인간, 공간, 시간 그리고 인간'이 제29회 유바리 국제판타스틱영화제 개막작에 선정됐다고 전했다.

 

해당 영화는 다양한 사람들이 퇴역한 군함을 타고 여행하다 벌어지는 사건에 관해 이야기한다. 특히 여자 주인공이 남자 5명에게 성폭행당하는 충격적인 내용을 담고 있다.

 

배우 안성기, 이성재, 류승범, 장근석, 성기윤, 후지이 미나, 오다기리 조가 주연을 맡았으며 지난해 독일 베를린 국제영화제 파노라마 스페셜 부문에 초청되기도 했다.

 

'인간, 공간, 시간 그리고 인간'은 당초 지난해 4월 개봉 예정이었으나 MBC 시사프로그램 'PD수첩'이 김기덕 감독과 배우 조재현이 여배우들을 성폭행해왔다는 의혹을 보도한 후 개봉이 취소됐다.

 

이에 김기덕 감독은 'PD수첩' 제작진과 인터뷰에 응한 여배우 등을 고소했고 검찰은 무혐의 처분을 내렸다.

 

성폭행 논란 후 잠적한 김기덕 감독은 그동안 카자흐스탄 등 해외에서 영화 촬영 작업을 이어온 것으로 알려졌다.

 

유바리 국제판타스틱영화제는 3월 7일부터 나흘간 일본 홋카이도 유바리시에서 진행된다.

 

UPI뉴스 / 김현민 기자 khm@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인물

+

만평

+

스포츠

+

부산 아이파크, K리그1 승격 ‘3전4기’

3전4기. 3번 넘어져도 4번 일어나는 불굴의 정신이다. 모든 삶에 꼭 필요하다. 스포츠에서는 더 중요하다. 승부세계에서는 2등이 필요 없다. 프로스포츠에서는 더 그렇다. 1등만이 존재한다. 오로지 1등이 되기 위해 땀을 흘린다. 냉혹하지만 어쩔 수 없다. 운명이다. 프로선수들은 담담히 받아들인다. 1등이 되기 위해서.3월1일 개막되는 2019 K리그 프로...

김보름 '노선영 폭언 주장' 논란 속 동계체전 2관왕

김보름(26·강원도청)이 노선영(30·콜핑팀) 폭언 주장 논란 속 동계체전에서 2관왕을 달성했다.김보름은 22일 서울 노원구 공릉동에 위치한 태릉국제아이스링크에서 열린 제100회 전국동계체육대회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일반부 1500m 경기에서 2분5초52를 기록해 1위에 올랐다.1500m 우승을 차지한 김보름은 별도의 인터뷰 없이 경기장 밖으로 나갔다. 그는...

'컬링 잔혹 동화' 실화였다…"팀킴, 상금 1억원 못 받아...

전 여자컬링 국가대표 '팀 킴'(경북체육회) 선수들이 1억원 가까운 상금을 제대로 받지 못한 사실이 드러나 김경두 전 대한컬링경기연맹 부회장등 지도자들이수사를 받게 됐다.문화체육관광부는 21일 정부서울청사 별관에서 경상북도, 대한체육회와 합동으로 실시한 '평창동계올림픽 여자컬링 국가대표선수 호소문 계기 특정감사' 결과를 발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