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무일 "검경수사권 조정, 기능 이관식 논의는 곤란"

임혜련 기자 / 기사승인 : 2018-11-09 15:43:23
  • -
  • +
  • 인쇄
"수사권 조정은 실효적 자치경찰제와 연계해야"
"경찰, 사법적 통제로부터 이탈시켜선 안돼"
"국가경찰·자치경찰 구분하면 수사권조정 해결"

9일 국회 사법개혁특별위원회에서 검찰과 경찰 간 수사권 조정을 조속히 추진할 것을 요구하는 여야의 주장에 문무일 검찰총장이 강하게 반발했다.  

 

▲ 문무일 검찰총장이 9일 국회에서 열린 사법개혁특별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의원들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뉴시스]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사개특위에 출석한 문 총장은 "검경수사권 조정이 단순히 기능을 이관하는 식으로 논의되는 것은 곤란하고 위험하다"고 밝혔다.

문 총장은 박상기 법무부장관과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의 검경수사권 조정 합의안에 대해서도 범죄 진압과 범죄 권한이 구분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그는 "형사법시스템 논의에서 수사권 조정을 실효적 자치경찰제와 연계하기로 돼 있었다"며 "행정경찰이 사법경찰에 관여하는 것이 단절될까봐 같이 논의돼야 하는데 그 부분에 대한 논의를 위임해버리고 이 논의만 해서 타결해버린 것처럼 하는 게 문제"라고 부연설명했다.

이어 "경찰이 맡은 진압은 신속하고 효율적일 필요가 있지만, 검찰이 맡은 수사는 적법하고 신중하게 처리돼야 한다"며 "경찰을 사법적 통제로부터 이탈시키자는 방향으로 논의돼선 안 된다"고 강조했다. 

 

한국당 곽상도 의원이 "법무부가 조만간 조문을 정리한 정부안을 국회에 제출하겠다고 한다"고 지적한 것에 대해선 "동의하지 못하는 부분이 많을 것"이라고 답했다.

문 총장은 "경찰의 균형은 자치경찰이다. 우리나라는 전세계 현대 민주국가 중에서 자치경찰제를 하지 않는 유일한 나라다"라며 "국가경찰과 자치경찰이 분리되면 수사권조정 문제가 자연히 해결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 9일 오전 국회에서 검찰청에 대한 사법개혁특별위원회 전체회의가 진행돼고 있다. [뉴시스]


문 총장은 다만 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공수처) 설치에 대해선 "굳이 반대하지 않는다"고 답했다.

그는 "설치 논의 자체에 대해 검찰은 굳이 반대하지 않는다는 입장"이라며 "너무 다양하게 논의되고 있어 저희가 어느 한 가지가 옳다, 그르다 말하기 섣부른 것 같다"며 답을 유보했다.

 

UPI뉴스 / 임혜련 기자 ihr@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많이 본 기사

인물

+

카드뉴스

+

스포츠

+

한국. 호주와 아쉬운 1-1 무승부

한국 축구대표팀이 호주와의 친선 경기에서 경기종료 직전 아쉬운 동점골을 내주고 무승부를 기록했다.17일 호주 브리즈번 선 코프 스타디움에서 열린 한국-호주 평가전에서한국은 전반 21분 황의조의 선취골로 호주의 기선을 제압하며 경기를 주도해 나갔다.중앙수비수 김민재가 한국측 왼쪽 수비지역에서 길게 찔러준 공을 골키퍼와 1대1로 맞선 상황에서 침착하게호주 골문...

이청용, 벤투가 선택한 이유...손흥민 대체 적임자

벤투호에 새로 합류한 이청용이 화제다. 이청용은 오늘(17일) 한국 호주 축구평가전에 선발로 발탁되어 출격했다.이 가운데, 벤투 감독이 이청용을 선택한 이유가 주목 받고 있다.벤투 감독은 5일 서울 신문로 축구회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달 호주에서 치르는 원정 A매치 2연전(호주·우즈베키스탄)에 나설 대표팀 소집명단(26명)을 발표한 바 있다.당시 벤투 감...

호주 피파랭킹, 11계단 높아도 굴욕?...선제골 내줬다

호주 피파랭킹이 세간의 관심을 모으고 있다.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 대표팀은 오늘(17일) 오후 5시 50분 호주 선코프 스타디움에서 축구 평가전을 치른다. 호주의 피파랭킹은 42위이고 한국의 피파랭킹은 53위다.아시아 국가 중에서는 30위 이란 다음으로 높은 순위다. 한국에 비하면 11계단 높다. 한편한국은 전반 22분 황의조의 선제골로 호주에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