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중서부 '폭탄 사이클론' 강타…6개주 비상사태 선포

강혜영 기자 / 기사승인 : 2019-03-16 15:40:29
  • -
  • +
  • 인쇄
13일, 강풍·눈보라 동반한 '폭탄 사이클론' 강타
네브래스카·사우스다코타주 등 6개주 비상사태

미국 중서부 6개 주(州)가 겨울철 이상 기상 현상인 '폭탄 사이클론'(bomb cyclone) 피해로 비상사태를 선포했다.
 

▲ 지난 13일 미국 중서부에 폭탄 사이클론이 강타한 가운데 네브래스카주에서는 얼음이 녹아 육지로 올라오는 피해가 발생했다. [네브래스카주 방위군 제공]

 

UPI 등 외신은 지난 13일(현지시간) 미국 중부 콜로라도주에 1급 허리케인에 맞먹는 강풍과 눈보라를 동반한 겨울 폭풍인 '폭탄 사이클론'(bomb cyclone)이 강타했다고 보도했다.

폭탄 사이클론은 24시간 이내에 기압이 24밀리바 넘게 떨어질 때 나타나는 기상 현상이다.

이번 폭탄 사이클론은 콜로라도를 중심으로 중서부 지역에 영향을 미쳤다. 국립기상청은 이날 콜로라도, 와이오밍, 네브래스카, 사우스다코타주에 눈보라·겨울 폭풍 주의보를 발령했다.

UPI에 따르면 네브래스카주에서는 얼음이 녹으면서 홍수 피해가 발생해 지난 14일 주민의 3분의 1이 대피했다. 주민 1명이 급류에 휩쓸려 사망하는 인명 피해도 발생했다.

 

▲ 미국 중서부를 강타한 폭탄 사이클론으로 지난 15일 위스콘신주 토니 에버스 주지사가 비상사태를 선포했다. [트위터 캡처]


15일에는 미국 중서부 네브래스카, 사우스다코타, 아이오와, 캔자스, 위스콘신, 미네소타 등 6개 주가 비상사태를 선포했다.

위스콘신주 토니 에버스 주지사는 이날 "급속도로 녹는 눈과 비가 불러온 홍수로 위스콘신 전역의 집과 사업체, 도시와 마을이 피해를 보았다"며 "오늘 비상사태를 선포해 비상 상황에 대응하고 피해를 복구하는 데 필요한 인력과 자원을 제공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UPI뉴스 / 강혜영 기자 khy@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인물

+

만평

+

스포츠

+

맨시티, 왓포드 6-0으로 꺾고 FA컵 우승 '도메스틱 트레블'

맨체스터 시티가 FA컵 결승에서 왓포드를 제압하고 도메스틱 트레블을 달성했다.맨시티는 19일 오전 1시(한국시간) 영국 웸블리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2019 잉글랜드 축구협회(FA)컵 결승전에서 왓포드를 상대로 6-0 압승을 거뒀다.이날 FA컵 우승 트로피를 들어올린 맨시티는 카라바오컵(리그컵)과 프리미어리그에 이어 FA컵까지 석권했다. 잉글랜드 축구...

'또 터졌다'…추신수 시즌 6호 홈런 작렬

추신수(텍사스 레인저스)의 홈런포가 이틀 연속 위력을 발휘했다.추신수는 18일(한국시간) 텍사스 알링턴글로브라이브 파크에서 열린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와의 홈 경기에서 2점 짜리 6호 홈런을 터뜨려 승리의 주역이 됐다.​추신수는 이날 경기에서 4타수 2안타(1홈런) 2타점 1득점을 2삼진을 기록하며 타율을 0.293으로 끌어올렸다.추신수의 맹활약에 힘입어 1...

'빙속 여제' 이상화, 눈물의 은퇴식 "국가대표 벌써 17...

'빙속 여제' 이상화가 은퇴식을 가졌다.스피드 스케이팅 선수 이상화는 16일 오후 서울 중구 더 플라자 호텔에서 열린 은퇴식 및 기자간담회에서 스피드스케이팅 선수로서의 마지막 인사를 전하며 눈물을 보였다.이 자리에서 그는 "15세에 처음으로 국가대표가 되던 날이 생생히 기억난다"며 "벌써 17년이 지났다. 저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