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 대표팀 새 감독 김경문 선임…"선수 선발, 납득 가능토록 할 것"

김현민 기자 / 기사승인 : 2019-01-28 16:05:34
  • -
  • +
  • 인쇄

야구 국가대표팀 신임 감독으로 김경문 감독이 선임됐다.

 

28일 오후 한국야구위원회(KBO)는 서울 도곡동 KBO 회관에서 국가대표팀 감독 선임 기자회견을 열었다.

 

▲ 김경문 야구 국가대표 신임 감독이 28일 오후 서울 강남구 KBO 회관에서 열린 국가대표 감독 선임 기자회견에서 소감을 말하고 있다. [정병혁 기자]

 

이날 현장에는 신임 감독으로 내정된 김경문 감독을 비롯해 김시진 KBO 기술위원장, 정운찬 KBO 총재가 참석했다.

 

지난해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당시 선동열 감독은 금메달을 획득하고도 선수 선발 논란으로 곤혹을 치른 끝에 자리에서 물러났다. 그에 이어 선임된 김경문 감독은 올해 12월 WBSC 프리미어 12와 2020년 7월 도쿄 올림픽까지 대표팀을 이끌게 됐다.

 

▲ 정운찬(오른쪽) KBO 총재와 김시진 KBO 기술위원장이 28일 오후 서울 강남구 KBO 회관에서 열린 국가대표 감독 선임 기자회견에 참석하기 위해 기자회견장으로 들어오고 있다.

 

김경문 감독은 감독직을 맡게 된 가장 큰 이유를 묻는 질문에 "어려운 상황에서 피하는 모습은 보이기 싫었다"며 "욕먹을 각오로 수락했다"고 답했다.

 

그는 선수 선발 원칙과 관련해서는 "참 어렵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11년 전에도 어느 감독이 선수를 선발해도 조금씩 문제는 있었던 것 같다. 이번에는 저도 문제가 있을 수 있지만 납득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전했다.

 

마지막으로 김경문 감독은 선동열 전임 감독이 가졌을 고충을 헤아린다는 입장을 밝히며 "11월부터 대표팀 경기를 할 때 선 감독의 마음까지 합쳐서 선수들과 좋은 결과 내도록 하겠다"고 다짐했다.

 

UPI뉴스 / 김현민 기자 khm@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인물

+

만평

+

스포츠

+

류현진, 호투에도 불구하고 패전투수 '멍에'

LA다저스의 류현진이 부상의 두려움을 떨쳐 버리며5⅔이닝 2실점의 호투에도 불구하고 패전투수의 멍에를 뒤집어 썼다.류현진은 21일 위스콘신주 밀러파크에서 열린 밀워키 브루어스와의 원정경기에서 메이저리그 데뷔 후 100번째 선발투수로 등판했다.지난 9일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와의 경기에서 사타구니 부상으로 강판한 류현진은 이날 경기에서 6 피안타 1볼넷 9탈삼...

정해성 감독. 베트남 V리그 단독선두 질주

정해성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프로축구 V리그의 호치민시티 FC가 리그 단독선드를 질주하고 있다.호치민시티FC는 지난 20일(한국시간) 호치민시 통 나트 스타디움에서 열린 비에텔과의 홈 경기에서 2대0으로 승리했다. 이날 승리로 호치민시티는 올시즌 6경기에서 5승1무로 무패행진을 이어갔다. 비에텔의 사령탑은 이흥실 감독이다.호치민시티FC는 이날 경기에서 후반...

"손흥민 몸값, 5년간 400배 올랐어도 아직 저평가"

한국 축구의 간판스타 손흥민(27·토트넘)의 몸값이 5년 만에 400배 넘게 올랐다는 평가가 나왔다.독일의 축구 이적 정보 전문 매체 '트랜스퍼마크트'에 따르면 손흥민의 몸값이 최근 5년 간 15만 유로(약 2억 원)에서 6500만 유로(약 830억 원)로 치솟았다.트랜스퍼마크트는 지난 18일(한국시간) 토트넘과 맨체스터 시티의 2018~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