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성주 우정사업본부장 사임 "노사 손잡고 새로운 길 만들어야"

장한별 기자 / 기사승인 : 2019-07-21 15:56:45
  • -
  • +
  • 인쇄

강성주 우정사업본부장이 자리에서 물러난다.


우정사업본부에 따르면 강성주 우정사업본부장은 지난 20일 사임의사를 전했다. 당초 임기는 11월까지로 4개월 가량 남은 상태에서 돌연 사임을 표한 것이다. 강 본부장은 우체국 집배원 총파업 사태에 따른 책임을 지기 위해 사퇴하겠다는 의사를 표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 강성주 우정사업본부장이 지난 1일 오후 전국우정노조와 마지막 쟁의 조정을 위해 정부세종청사 중앙노동위원회에 들어서고 있다. [뉴시스]


강 본부장은 감사인사 메시지를 통해 "이제 우정사업본부장에서 물러나고자 한다"며 "지난 몇달간 우체국을 사랑하시는 국민 여러분들께 심려를 끼쳐드렸다"고 말했다.


또 "파업으로 일부 우체국이 문을 닫아야 하는 지경에까지 이르렀지만, 많은 분들의 도움으로 협상이 타결돼 걱정을 덜 수 있었다"고 소회를 밝혔다.


이어 "이러한 문제에 대해 본부장으로서 깊이 죄송하게 생각하며, 그 직으로부터 물러나고자 한다. 다양한 원인이 있겠지만 책임은 오롯이 저의 몫"이라며 "비 온 뒤에 땅이 굳어지듯이 우체국도 노사가 손잡고 새로운 길을 만들어 나가길 바란다"고 말했다.

 

앞서 우정노조는 과중한 노동시간으로 인해 집배원 과로사 등 문제가 지속된다며 우정본부에 인력증원 등을 요구했다. 6월 24일에는 우정노조 역사상 최초 총파업을 결의했다가 지난 9일 협상을 극적으로 타결했다.


강성주 본부장은 행정고시 30회 출신으로 2017년부터 우정사업본부장을 맡아왔다. 이임인사는 22일에 할 예정이다.


UPI뉴스 / 장한별 기자 star1@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많이 본 기사

인물

+

만평

+

스포츠

+

토트넘 손흥민, 뉴캐슬전 평점 6.6…팀 내 5위

징계 결장 후 복귀전을 치른 손흥민이 아쉬운 평점을 받았다.손흥민의 토트넘은26일 0시 30분(한국시간) 잉글랜드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2020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3라운드에서 뉴캐슬 유나이티드에 0-1로 패했다.이날 경기는 손흥민의 복귀전이었다. 그는 지난 시즌 리그 37라운드에서 퇴장당한 뒤 3경기 출전 정지 징계를...

'손흥민 복귀 풀타임' 토트넘, 뉴캐슬에 0-1 패배

토트넘 홋스퍼가 뉴캐슬 유나이티드에 0-1로 패했다.토트넘은 26일 0시 30분(한국시간) 잉글랜드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2020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3라운드에서 원정팀 뉴캐슬에 0-1로 졌다.토트넘의손흥민은지난 시즌 3경기 징계를 받아이날 경기에서 선발로복귀해 풀타임을 소화했지만 뉴캐슬의 기성용은 출전 명단에 이름을...

류현진, 1점대 방어율 깨졌다...양키스戰 홈런 3개 맞고 7실점

시즌 13승에 도전했던 LA 다저스의 류현진이 뉴욕 양키스와 홈경기에서 홈런 3개를 내주며 7실점 하는 시즌 최악의 부진을 보였다. 두 경기 연속 13승 실패는 물론 지난해부터 이어온 홈 11연승 기록이 중단됐다. 무엇보다 최대 무기였던 평균자책점도 1.64에서 2.00으로 크게 치솟아 사이영상경쟁에서도 적신호가 켜졌다.이날 뉴욕양키스와의경기는 미리 보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