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수부 "단속은 국산만…수입산 명태·생태탕은 유통·판매 가능"

김현민 기자 / 기사승인 : 2019-02-12 16:50:57
  • -
  • +
  • 인쇄

정부가 명태 유통 및 생태탕 판매 등에 관한 단속을 두고 국내산에 한해서만 적용되는 것이라고 밝혔다.

 

▲ 해양수산부 전경 [뉴시스]

 

해양수산부는 12일 명태 유통 및 판매 관련 보도에 대해 "수입산 명태가 들어간 생태탕 등 유통과 판매는 가능하다"며 "일부에서 생태탕 판매가 금지된다고 하는 것은 사실과 다르다"고 밝혔다.

 

지난 10일 해수부 동해어업관리단은 12일부터 22일까지 육상 전담팀을 꾸려 그동안 어획 단계에 집중됐던 불법 어업 단속 범위를 어시장, 횟집 등 유통판매 과정까지로 확대한다고 전했다.

 

지난달 15일 국무회의에서는 2008년 이후 씨가 마른 명태 자원의 회복을 위해 수산자원관리법 시행령 개정안이 통과됐다. 이는 지난달 1일부터 올해 12월 31일까지 국내 해상에서의 명태 포획이 금지되는 내용을 담고 있다.

 

이에 따라 올해 국내 어시장, 음식점 등에서 국산 명태가 들어간 생태탕을 비롯해 국내 해상에서 수확한 암컷 대게, 소형 갈치·고등어·참조기 등을 판매하면 2년 이하의 징역 또는 2000만 원 이하의 벌금이 부과된다.

 

UPI뉴스 / 김현민 기자 khm@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인물

+

만평

+

스포츠

+

부산 아이파크, K리그1 승격 ‘3전4기’

3전4기. 3번 넘어져도 4번 일어나는 불굴의 정신이다. 모든 삶에 꼭 필요하다. 스포츠에서는 더 중요하다. 승부세계에서는 2등이 필요 없다. 프로스포츠에서는 더 그렇다. 1등만이 존재한다. 오로지 1등이 되기 위해 땀을 흘린다. 냉혹하지만 어쩔 수 없다. 운명이다. 프로선수들은 담담히 받아들인다. 1등이 되기 위해서.3월1일 개막되는 2019 K리그 프로...

김보름 '노선영 폭언 주장' 논란 속 동계체전 2관왕

김보름(26·강원도청)이 노선영(30·콜핑팀) 폭언 주장 논란 속 동계체전에서 2관왕을 달성했다.김보름은 22일 서울 노원구 공릉동에 위치한 태릉국제아이스링크에서 열린 제100회 전국동계체육대회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일반부 1500m 경기에서 2분5초52를 기록해 1위에 올랐다.1500m 우승을 차지한 김보름은 별도의 인터뷰 없이 경기장 밖으로 나갔다. 그는...

'컬링 잔혹 동화' 실화였다…"팀킴, 상금 1억원 못 받아...

전 여자컬링 국가대표 '팀 킴'(경북체육회) 선수들이 1억원 가까운 상금을 제대로 받지 못한 사실이 드러나 김경두 전 대한컬링경기연맹 부회장등 지도자들이수사를 받게 됐다.문화체육관광부는 21일 정부서울청사 별관에서 경상북도, 대한체육회와 합동으로 실시한 '평창동계올림픽 여자컬링 국가대표선수 호소문 계기 특정감사' 결과를 발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