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얇아진 지갑'…주머니 속 현금, 3년 새 3분의1 감소

손지혜 기자 / 기사승인 : 2019-04-16 15:33:45
  • -
  • +
  • 인쇄
38.7%가 현금 보유 감소 이유로 '간편 송금' 꼽아

지난해 우리나라 사람들이 지갑에 넣고 다니는 현금이 3년전 보다 33% 가량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 한국은행 제공


16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2018년 경제주체별 현금사용행태 조사 결과' 보고서에 따르면 전체 가계가 보유한 평균 현금규모는 20만 3000원으로 2015년(30만1000원) 수준보다 9만 8000원(32.5%) 줄어들었다.

이는 한은이 지난해 10월~12월 전국의 1인 이상 가구의 가구주 1100명을 대상으로 방문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다.

최근 1년간 보유한 현금이 줄어든 가구 비중(18.9%)이 늘어난 가구(4.5%)를 크게 웃돌았다.

현금 보유 감소 이유로는 '간편 송금 서비스 개발(38.7%)'을 꼽은 응답자가 가장 많았다. 이어 '현금 도난위험 등 비용부담(23.3%)', '예금금리 상승에 따른 이자수익 매력 증가(15.2%)', '현금지출 품목 감소(14.3%)' 등의 이유가 뒤를 이었다.

가계가 갖고 있는 현금은 거래용의 경우 1만 원권(45.5%)이 5만 원권(43.5%) 비중을 살짝 웃돌았으나 예비용의 경우 5만원권이 79.4%로 큰 비중을 차지했다.

연령대별로 보면 20대의 거래용 보유액이 5만 4000원으로 가장 적었고, 30대(6만 7000원), 60대 이상(6만 7000원), 40대(9만 1000원), 50대(10만 5000원) 순으로 현금 소지액이 늘었다.

현금이 가계의 지출액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32.1%로 신용·체크카드(52.0%)보다 크게 적었다. 3년 전 조사에서는 현금(38.8%)과 신용·체크카드(37.4%) 비중이 비슷했는데, 카드 사용 비중이 크게 늘어난 것이다.

용도별 현금지출액을 보면 상품 및 서비스 구입이 61.8%이었고, 사적 이전지출·경조금 등 개인 간 거래가 37.6%를 차지했다.

현금으로 상품 및 서비스를 구매하는 장소별 비중은 전통시장(40.2%), 슈퍼마켓(24.4%), 편의점(10.3%) 순이었다.

비상시를 대비해 집이나 사무실 등에 보유한 '예비용 현금'은 조사대상 가계의 23.3%가 보유한다고 응답했다. 보유 가계당 평균 규모는 54만 3000원으로 집계됐다. 2015년 조사 때는 조사대상 27.0%가 평균 69만 3000원을 가졌다고 응답해 예비용 현금도 3년 새 22%가량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기업은 75.8%가 100만원 미만의 현금을 보유 중이라고 응답해 2015년 조사 때 비중(76.6%)과 큰 변동이 없었다.

'현금 없는 사회' 실현 가능성에 대해서는 가계는 48.7%, 일반기업은 45.9%가 낮거나 없다고 답했다. 다만 일반기업의 경우 중장기적(10년)으로는 가능성이 높다고 답한 비중이 44.2%로 높게 나타났다.


UPI뉴스 / 손지혜 기자 sjh@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인물

+

만평

+

스포츠

+

토트넘, 브라이튼에 1-0 승리…리그 3위 수성

토트넘 홋스퍼가 브라이튼 앤 호브 알비온에 1-0으로 승리해 리그 3위를 지켰다.24일 오전 3시 45분(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2019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35라운드에서 토트넘은 브라이튼을 상대로 크리스티안 에릭센의 골에 힘입어 1-0 신승을 거뒀다.이날 경기는 양 팀 모두에게 중요한 경기였다. 토트넘은...

류현진, 호투에도 불구하고 패전투수 '멍에'

LA다저스의 류현진이 부상의 두려움을 떨쳐 버리며5⅔이닝 2실점의 호투에도 불구하고 패전투수의 멍에를 뒤집어 썼다.류현진은 21일 위스콘신주 밀러파크에서 열린 밀워키 브루어스와의 원정경기에서 메이저리그 데뷔 후 100번째 선발투수로 등판했다.지난 9일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와의 경기에서 사타구니 부상으로 강판한 류현진은 이날 경기에서 6 피안타 1볼넷 9탈삼...

정해성 감독. 베트남 V리그 단독선두 질주

정해성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프로축구 V리그의 호치민시티 FC가 리그 단독선드를 질주하고 있다.호치민시티FC는 지난 20일(한국시간) 호치민시 통 나트 스타디움에서 열린 비에텔과의 홈 경기에서 2대0으로 승리했다. 이날 승리로 호치민시티는 올시즌 6경기에서 5승1무로 무패행진을 이어갔다. 비에텔의 사령탑은 이흥실 감독이다.호치민시티FC는 이날 경기에서 후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