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4당, 선거제·공수처법 패스트트랙 합의안 도출

김광호 기자 / 기사승인 : 2019-04-22 15:45:55
  • -
  • +
  • 인쇄
공수처, 수사권 부여하되 판검사·경찰고위직에만 기소권
연동형비례제 합의…300석 정원 유지, 지역구 225석으로
한국당, 패스트트랙 합의에서 빠쪄 강력한 반발 예상

더불어민주당과 바른미래당, 민주평화당, 정의당 원내대표단이 22일 선거제 개편안과 함께 공수처법 제정안을 패스트트랙으로 추진하기로 잠정 합의했다.

▲ 22일 한국당을 제외한 여야 4당 원내대표 회동을 마친 (왼쪽부터) 정의당 윤소하, 민주평화당 장병완,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바른미래당 김관영 원내대표가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회동 결과 합의문을 발표하고 있다. [뉴시스]


여야 4당 원내대표들은 이날 회동을 마친 뒤 국회 정론관 기자회견을 열어 이번 합의안에 대한 각 당의 추인을 거쳐 오는 25일까지 정치개혁특별위원회와 사법개혁특별위원회에서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을 완료키로 했다고 밝혔다.


여야 4당은 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의 경우 수사권과 재정신청권, 영장 청구권을 부여하되, 판검사와 경무관급 이상 경찰 고위 공무원에 대해서만 제한적으로 기소권을 부여하는 안에 원칙적으로 합의한 것으로 전해졌다.

여야 4당은 앞서 국회의원 정원을 300명으로 하고 지역구 의석은 225석으로 축소하는 한편 연동형 비례대표제를 도입하는 내용의 선거제 개편안에 합의한 바 있다.

본회의 표결은 선거법, 공수처법, 검경수사권 조정법 순서로 진행하기로 합의했다.


자유한국당의 강력한 반발이 예상되는 가운데 여야 4당은 패스트트랙 적용 후에도 한국당과 성실히 협상에 임해 여야 5당이 모두 참여하는 합의 처리를 위해 끝까지 노력하겠다는 내용을 합의안에 담았다.

5·18 민주화운동 특별법 개정안을 늦어도 올해 5월 18일 전에 처리하기로 하는 내용도 포함했다.


이번 회동에서 공수처법 제정안에 대해서도 합의가 이뤄짐에 따라 여야 4당은 23일 오전 10시에 동시에 당 별로 의원총회를 열어 합의안 추인을 받을 예정이다.


UPI뉴스 / 김광호 기자 khk@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인물

+

만평

+

스포츠

+

류현진, 1점대 방어율 깨졌다...양키스戰 홈런 3개 맞고 7실점

시즌 13승에 도전했던 LA 다저스의 류현진이 뉴욕 양키스와 홈경기에서 홈런 3개를 내주며 7실점 하는 시즌 최악의 부진을 보였다. 두 경기 연속 13승 실패는 물론 지난해부터 이어온 홈 11연승 기록이 중단됐다. 무엇보다 최대 무기였던 평균자책점도 1.64에서 2.00으로 크게 치솟아 사이영상경쟁에서도 적신호가 켜졌다.이날 뉴욕양키스와의경기는 미리 보는...

LG 투수 류제국, 돌연 은퇴 "과분한 사랑 감사" [오피셜]

LG 트윈스 투수 류제국(36)이 돌연 은퇴를 선언했다.23일LG는 류제국이 지난 22일 밝힌 은퇴 의사를 다음날 수용하기로 결정했다고밝혔다.류제국은 덕수정보산업고 재학 중이던 2001년 청룡기 전국고교야구선수권대회에서 최우수선수상을 받았고 그해 고교 졸업 직후 2001년 아마추어 자유계약으로 미국 메이저리그(MLB) 시카고 컵스에 입단해 5년 만인 200...

'마시알 골' 맨유, 울버햄튼과 1-1 무승부

맨체스터 유나이티드가 울버햄튼 원더러스와 1-1로 비겼다.맨유는 20일 새벽 4시(한국시간) 잉글랜드 울버햄튼 몰리뉴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2020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2라운드에서 홈팀 울버햄튼을 상대로 1-1 무승부를 거뒀다.지난 1라운드에서 첼시를 4-0으로 대파한 맨유는 이날 연승을 노렸지만 실패했다. 맨유가 공격 주도권을 쥐었고 울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