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CGI "조현민 전무 경영 복귀, 책임경영 원칙 위반"

김이현 기자 / 기사승인 : 2019-06-12 15:46:59
  • -
  • +
  • 인쇄
KCGI, '물컵 갑질' 조현민 경영 복귀에 유감 표명
재선임 배경·주가폭락 피해 방안 등 서한 발송 예정
▲ 조현민 전무가 14개월 만에 한진칼에 복귀하자 KCGI는 책임경영 위반이라고 주장했다. 사진은 한진그룹 본사 [문재원 기자]

 

행동주의 사모펀드 KCGI가 조현민 한진칼 전무의 경영 복귀를 비판하고 나섰다. 주주가치 하락에 결정적 역할을 한 조 전무를 복귀시키는 것은 책임경영 원칙에 위반한다는 주장이다.

KCGI는 12일 보도자료를 내고 "조현민 전무는 이른바 '물컵 갑질' 사태와 진에어의 외국인 불법 등기 문제로 한진그룹의 기업가치를 크게 훼손해 주주, 임직원 등에게 막대한 피해를 입힌 전력이 있다"며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 사망 후 불과 2개월 만에 그룹에 복귀하는 것은 책임 경영의 원칙에 반하는 것"이라고 유감을 표했다.

지난 10일 조현민 전 대한항공 전무는 한진그룹 지주회사인 한진칼 전무 겸 정석기업 부사장으로 경영에 복귀했다. 이에 한진칼의 사실상 최대주주인 KCGI가 이사회에 조 전무의 복귀에 대한 책임을 묻겠다는 것이다.

먼저 조 전무 선임 배경에 대해 의구심을 표했다. KCGI는 "CMO(최고마케팅책임자) 역할을 맡을 인재는 한진그룹 내외부에서 얼마든지 찾을 수 있는데, 논란을 불러 일으키면서까지 굳이 조 전무를 선임한 배경이 의아하다"고 지적했다.

이어 "한진칼 이사들은 자신들이 회사의 최선의 이익을 위해 주주들에 의해 선임됐다는 사실을 망각한 채 오로지 대주주 일가의 이익을 위해 회사의 이익을 침해하는 구태를 재연하고 있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아울러 상속세 납부 재원을 마련하기 위한 '꼼수' 의혹도 제기했다. KCGI는 "조 전무는 각종 논란으로 한진그룹의 모든 직책에서 물러난 와중에도 2018년 대한항공과 진에어로부터만 약 17억 원의 보수와 퇴직금을 챙겼고 정석기업에서는 임원 업적금까지 챙겼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러한 사정을 보았을 때 조 전무가 한진칼 전무로서 경영에 참여하는 것은 거액의 보수를 받아 상속세 납부 재원을 마련하기 위한 방법이라는 의구심이 들 수밖에 없다"고 주장했다.

KCGI는 한진칼 이사회에 조 전무의 행위로 발생한 계열사 주가폭락 등으로 인한 피해에 대해 어떤 조취를 취할 것인지, 조 전무의 재선임 배경과 그 과정에서 이사회의 역할, 조 전무의 보수 및 퇴직금 지급 기준 등을 묻는 서한을 발송할 예정이다.
 


UPI뉴스 / 김이현 기자 kyh@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인물

+

만평

+

스포츠

+

'메시 PK골' 아르헨티나, 파라과이와 1-1 구사일생

아르헨티나가 파라과이와의 맞대결에서 무승부를 거둬 구사일생했다.아르헨티나 축구 대표팀은 20일 오전 9시 30분(이하 한국시간) 브라질 벨루 오리존치 이스티다우 미네이랑에서 열린 2019 코파 아메리카 B조 파라과이와의 2차전을 1-1로 마무리했다.이로써 아르헨티나는 1무 1패 카타르와 승점 1점으로 동률이 됐지만 골득실에서 밀려 최하위인 4위에 머물렀다....

정우영, 뮌헨→프라이부르크 이적…등번호 29번 [오피셜]

정우영(20)이 FC 바이에른 뮌헨에서 SC 프라이부르크로 이적했다.19일(한국시간) 독일 프로축구 분데스리가 SC 프라이부르크는 정우영을 영입했다고 공식 발표했다. 등번호는 29번이며 계약 조건 내용은 공개하지 않기로 했다.정우영은 K리그1 인천 유나이티드 유소년 팀이 있는 대건고 출신으로 지난해 1월 뮌헨에 입단해 2군에서 뛰었다. 독일 4부리그인 레기...

호날두 한국행…7월 유벤투스 vs K리그

월드스타 축구선수 크리스티아누 호날두가 속한 유벤투스 FC가 방한해 K리그 선수들과 친선경기를 펼친다.한국프로축구연맹은 19일 보도자료를 내고 K리그 선발팀인 팀 K리그와 유벤투스의 친선경기를 7월 26일 저녁 8시 서울 마포구 성산동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연다고 밝혔다.유벤투스는 이탈리아 프로축구 세리에A 최다 우승(35회), 코파 이탈리아 최다 우승(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