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로 고통받고 학대당한 그레이하운드가 해방 된다

강이리 기자 / 기사승인 : 2018-11-07 15:22:00
  • -
  • +
  • 인쇄

“상업용 경주에 개를 더이상 이용하지 말라.”


미국 플로리다 시민들은 상업용 개 경주를 끝내는 것을 골자로 한 개정안에 지지하고, 결국은 승리했다.

 

▲ 미국의 그레이하운드 경주 11개 트랙이 2021년 1월까지 폐쇄된다. [올랜도 센티넬 화면 캡처]

 

경마 금지운동을 펼치고 있는 비영리 단체인 GREY2K위원회는 “이번에 플로리다 헌법 개정 위원회를 통과한 개정안은 1세기 동안 개를 괴롭힌 잔인한 산업에 한방을 치는 타격이다”며 기뻐했다. 플로리다에는 미국 전국에 남아있는 개경주 트랙 17개 가운데 11개를 보유하고 있다. 따라서 수정안이 통과됨에 따라 11개의 사업장이 문을 닫아야 한다.


GREY2K위원회 캐리 테일은 “이것의 역사적인 결과는 엄청나게 중요하다. 우리는 전국적으로 동물 복지 조치의 가장 높은 승인 중 하나를 보고 있다”고 자랑스럽게 말했다.

 

모든 그레이하운드 경주 트랙은 2021년 1월까지 단계적으로 정리될 예정이다.
 

미국 휴먼 협회의 회장 겸 CEO인 키티 블록은 다음과 같이 말했다.


“수백만의 플로리다 유권자들의 결정 때문에 수천마리의 개들이 그레이하운드 경주 산업에 내재된 고통을 피하게 된 것입니다. 우리는 그레이하운드 경주를 끝내려는 역사적인 노력을 지지하기 위해 모인 자원봉사자와 캠페인 회원, 연합 파트너, 기부자, 지지자들에게 매우 감사하고 있습니다.”

GREY2K는 공화당 지지자이면서 동물보호자인 팸 본디 법무부 장관은 “지난 10년 동안 419마리의 그레이하운드가 코카인을 포함한 불법 마약에 대해 양성 반응을 보였다”고 언급하면서 “개가 다치거나 학대당한 많은 사건을 인용하며 플로리다 헌법 개정 위원회의 승인을 얻을 수 있었다”고 밝혔다.

UPI뉴스 / 강이리 기자 kylie@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인물

+

만평

+

스포츠

+

"손흥민 몸값, 5년간 400배 올랐어도 아직 저평가"

한국 축구의 간판스타 손흥민(27·토트넘)의 몸값이 5년 만에 400배 넘게 올랐다는 평가가 나왔다.독일의 축구 이적 정보 전문 매체 '트랜스퍼마크트'에 따르면 손흥민의 몸값이 최근 5년 간 15만 유로(약 2억 원)에서 6500만 유로(약 830억 원)로 치솟았다.트랜스퍼마크트는 지난 18일(한국시간) 토트넘과 맨체스터 시티의 2018~20...

오지환♥쇼호스트 출신 김영은, 혼인신고+임신 4개월

야구선수 오지환(29)이 쇼호스트 출신 김영은(30)과 혼인신고를 했고 임신 중이라는 소식이 전해졌다.18일 오후 한 매체는 LG트윈스 내야수 오지환과 교제 중인 김영은이 임신 4개월이라며 결혼을 앞두고 있다고 전했다.이날 오지환 소속 구단 LG트윈스는 "오지환이 올해 초 혼인신고를 했다"며 "시즌 끝나고 결혼식을 올릴 예정...

차범근 대기록 눈앞…손흥민이 써내려가는 새 역사

프리미어리그 토트넘의 손흥민(27)이 챔피언스리그 무대에서 12호골을 터뜨리며 '아시아 선수 최다골' 기록을 경신했다.손흥민은 18일(한국시간) 영국 맨체스터의 에티하드 스타디움에서 펼쳐진 맨체스터 시티(이하 맨시티)와 2018-2019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8강 2차전에서 멀티골을 기록했다. 손흥민은 지난 10일 맨시티와의 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