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이 스무살 줄여줘!" 이색 소송

윤흥식 기자 / 기사승인 : 2018-11-08 15:18:16
  • -
  • +
  • 인쇄
네덜란드 69세 남성 '행정당국 상대 소송'
"나이로 인해 취업과 데이트에 불이익 당해"

"원하면 이름도 바꿀 수 있고, 성별도 바꿀 수 있는 세상이다. 왜 나이만 안되나?"

올해 69세인 에밀 라텔반트라는 네덜란드 남성이 자신의 나이를 스무살 줄여달라는 소송을 제기해 화제가 되고 있다.

 

▲ 라텔반트씨가 자신의 나이를 스무살 줄여달라며 행정당국을 상대로 소송을 제기했다. [라텔반트 트위터]


BBC는 8일(현지시간) "암스테르담 인근의 소도시에서 연금생활자로 살아가고 있는 라텔반트씨가 행정당국을 상대로 1949년인 자신의 생년을 1969년으로 바꿔달라는 내용의 생년 변경 청구소송을 제기했다"고 보도했다.

라텔반트씨는 나이 때문에 직장을 구할 때는 물론 데이트 상대를 구할 때에도 차별과 불이익을 당하고 있다며 생년 변경을 허가해줄 것을 요청했다.

그는 "데이트 상대를 구하는 스마트폰 앱 '틴더'에 내 나이를 69세로 소개하면 아무도 거들떠보지 않는다"며 "그러나 똑같은 사진을 올리고도 내 나이를 49세라고 소개하면 그야말로 열화같은 반응이 이어진다"고 소송 배경을 설명했다.

라텔반트씨는 의사의 측정 결과 자신의 신체 나이가 45세 정도로 판정됐다며 스스로를 '새파란 청년(young god)'으로 묘사했다.

또 만일 정부가 생년 변경을 허용해준다면 이미 받고 있는 연금을 포기할 의사도 갖고 있다고 밝혔다.

지금까지 비슷한 사례가 없었던 소송을 접수한 내덜란드 행정당국은 난감하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네덜란드 법률에 따르면 법원은 4주 안에 이 문제에 대한 결론을 내린 뒤 당사자에게 결과를 통보해주도록 되어 있다.

현지에서 발행되는 한 신문은 "관련 법규나 판례가 없기 때문에 라텔반트씨가 승소할 가능성은 거의 없다"고 전했다.

 

UPI뉴스 / 윤흥식 기자 jardin@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인물

+

만평

+

스포츠

+

박항서의 베트남, 8강 진출 대기록

'박항서 매직'이 또 통했다. 베트남 축구대표팀이 아시안컵 8강에 극적으로 진출했다.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축구대표팀은 20일 오후 8시(한국 시간) 아랍에미리트(UAE) 두바이 알막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16강전에서 요르단을 상대로 1-1로 비겨 연장전을 거친 끝에 승부차기에서 4-2로 승리했다....

롯데 자이언츠 박정태, 음주운전·버스 운전 방해 입건

프로야구 롯데 자이언츠 '레전드' 박정태(50)씨가 버스 기사에게 폭언을 하고 음주운전을 한 혐의로 경찰에 입건됐다.18일 부산 금정경찰서는 특정범죄 가중처벌법 위반(운전자 폭행)과 도로교통법 위반(음주운전)으로 박정태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밝혔다.경찰에 따르면 박씨는 지인들과 술을 마신 후 이날 0시 35분께 부산 금정구의 한 도로에서 대리운...

2019 아시안컵 16강 대진표 확정…박항서의 베트남 극적 진출

2019 AFC 아시안컵 16강 대진표가 확정됐다.18일 오전(이하 한국시간) 레바논-북한, 사우디아라비아-카타르 경기를 마지막으로 아시안컵 16강 대진표가 완성됐다.한국 축구대표팀은 22일 오후 10시 아랍에미리트 두바이 라시드 스타디움에서 바레인을 상대로 16강전을 치른다.한국이 바레인에 이기고 8강에 진출하면 E조 1위 카타르와 D조 2위 이라크 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