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이 스무살 줄여줘!" 이색 소송

윤흥식 기자 / 기사승인 : 2018-11-08 15:18:16
  • -
  • +
  • 인쇄
네덜란드 69세 남성 '행정당국 상대 소송'
"나이로 인해 취업과 데이트에 불이익 당해"

"원하면 이름도 바꿀 수 있고, 성별도 바꿀 수 있는 세상이다. 왜 나이만 안되나?"

올해 69세인 에밀 라텔반트라는 네덜란드 남성이 자신의 나이를 스무살 줄여달라는 소송을 제기해 화제가 되고 있다.

 

▲ 라텔반트씨가 자신의 나이를 스무살 줄여달라며 행정당국을 상대로 소송을 제기했다. [라텔반트 트위터]


BBC는 8일(현지시간) "암스테르담 인근의 소도시에서 연금생활자로 살아가고 있는 라텔반트씨가 행정당국을 상대로 1949년인 자신의 생년을 1969년으로 바꿔달라는 내용의 생년 변경 청구소송을 제기했다"고 보도했다.

라텔반트씨는 나이 때문에 직장을 구할 때는 물론 데이트 상대를 구할 때에도 차별과 불이익을 당하고 있다며 생년 변경을 허가해줄 것을 요청했다.

그는 "데이트 상대를 구하는 스마트폰 앱 '틴더'에 내 나이를 69세로 소개하면 아무도 거들떠보지 않는다"며 "그러나 똑같은 사진을 올리고도 내 나이를 49세라고 소개하면 그야말로 열화같은 반응이 이어진다"고 소송 배경을 설명했다.

라텔반트씨는 의사의 측정 결과 자신의 신체 나이가 45세 정도로 판정됐다며 스스로를 '새파란 청년(young god)'으로 묘사했다.

또 만일 정부가 생년 변경을 허용해준다면 이미 받고 있는 연금을 포기할 의사도 갖고 있다고 밝혔다.

지금까지 비슷한 사례가 없었던 소송을 접수한 내덜란드 행정당국은 난감하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네덜란드 법률에 따르면 법원은 4주 안에 이 문제에 대한 결론을 내린 뒤 당사자에게 결과를 통보해주도록 되어 있다.

현지에서 발행되는 한 신문은 "관련 법규나 판례가 없기 때문에 라텔반트씨가 승소할 가능성은 거의 없다"고 전했다.

 

UPI뉴스 / 윤흥식 기자 jardin@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인물

+

만평

+

스포츠

+

현대캐피탈 2승…챔피언 등극 눈앞에

현대캐피탈이 지난해 챔피언 대한항공을 꺾고 2연승으로 챔피언 등극을 눈 앞에 두게 됐다.24일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열린 2018~2019시즌 V리그 챔피언 결정전 2차전에서 부상투혼을 발휘한 전광인과 파다르의 활약에 힘입어 대한항공을 3-2로 누르고 2승을 거두며 우승컵을 들어올릴 준비를 하게 됐다.현대캐피탈은 1세트 27-25, 2세트 25-22로두 세트...

한화, 두산 11대 1로 대파

한화가 선발투수 채드벨의 호투에 힘입어두산을 11-1로 크게 꺾고 원정경기에서 1승1패를 기록했다.24일 잠실에서 열린경기에서 한화는 채드벨이 8이닝동안 8탈삼진 1안타 1볼넷의 뛰어난 호투로 두산을 무참히 짓밟았다. 한화는 1회초 2사 2, 3루에서 5번타자 김태균이 중견수 앞에 떨어지는 적시타로 2점을 뽑아내며 순조로운 출발을 보였다. 기선을 제압한 한...

파튜·박정아 '쌍포' 맹활약…도로공사, 흥국생명 꺾고 1승1패

도드람 2018-2019 V리그 여자부 챔피언 결정 2차전에서 한국도로공사가 흥국생명을 3-0으로 셧아웃시키며 1승1패를 기록하고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도로공사는 23일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열린 흥국생명과의 경기에서 파튜(19득점) 박정아(17득점) 쌍포의 매서운 공격이 빛을 발휘하며 세트스코어 3-0 승리를 거두고 지난해 챔피언의 저력을 선보였다.도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