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영 "고액 후원금, 용산 재개발과 상관 없어"

임혜련 기자 / 기사승인 : 2019-03-27 15:46:04
  • -
  • +
  • 인쇄
권은희 "안행위원장 시절 서울시에 고도제한 완화·재개발 계속 요구"
진영 "결과적으로 재산 증식, 국민정서와 맞지 않아 죄송"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 후보자는 27일 고액의 후원금을 받았다는 의혹에 대해 "후원자들은 용산 재개발과 상관 없는 분들"이라고 해명했다.
 

▲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 후보자가 2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회의실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의원들 질의에 답하고 있다. [뉴시스]


진 후보자는 이날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고액의 후원금을 계속 받은 후보자께서 국회에서 안전행정위원회 위원장으로 활동하며 서울시를 상대로 고도제한 완화와 재개발을 계속 요구하셨다'는 권은희 바른미래당 의원의 지적에 이같이 밝혔다.

권 의원은 "'딱지 투기'에 대해선 다른 의원들이 공직자의 이해충돌 방지를 위반한 게 아니냐고 지적했다"며 "후원금과 이러한 부분이 연결되면서 국민이 보기엔 전형적인 이해충돌 행위라고 판단할 수밖에 없는데 정치인이라면 책임져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진 후보자는 이에 "후원금과 개발은 아무 상관이 없다. 고도제한 완화 주장을 한 것은 계속 해온 이야기"라며 "그렇게 말씀하신다면 더 이상 거기에 대해선 반론하지 않겠다"고 답했다. 

 

이어 "후원자와는 아주 어릴 때부터 친구였다"라며 "친구니까 친구가 보낸 후원금을 받은 것이고 (후원금을 준) 효성 그룹과는 아무 상관이 없다"고 일축했다.

또 권 의원은 "보건복지부 장관 당시 고액의 후원금을 받아 청문회 당시 지적을 받았고 관리하겠다고 답변하셨다"며 "관리한다고 답변해놓고 본인의 의정활동과 관련된 행위에 정치후원금을 받았다"고 질책했다.

진 후보자는 "관리를 해왔기 때문에 정치 후원금은 매년 꼴등했다. 항상 최저 후원금을 받은 국회의원 10인 안에 들었다"고 답했다.

김영우 한국당 의원 역시 "재산증가 내역을 보면 초선에서 재선, 재선에서 3선으로 갈 때 모두 13억이 증가했고 3선에서 4선으로 갈 때도 증가했다"며 "누가 봐도 굉장한 투자나 투기 아니면 재산을 증식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이에 진 후보자는 "결과적으로 시세 차익이 늘었다는 것에 대해선 국민 정서에 맞지 않는다고 생각한다"며 "죄송스럽게 생각한다"고 답했다. 

 

UPI뉴스 / 임혜련 기자 ihr@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인물

+

만평

+

스포츠

+

호날두 "조지나 로드리게스와 결혼할 것, 모친의 소원"

축구선수 크리스티아누 호날두(34)가 결혼 계획을 밝혔다.지난 15일(한국시간) 영국 매체 ITV와의 인터뷰에서 호날두는 동거 중인 연인 조지나 로드리게스와의 결혼 계획을 언급했다.조지나와 처음 만난 순간 첫 눈에 반했다는 그는 "조지나와 언젠가 결혼할 것"이라며"내가 결혼하는 것은 어머니의 소원이다"고 말했다.호...

토트넘 손흥민, EPL 5라운드 베스트 11 선정

토트넘 홋스퍼의 에이스 손흥민이 프리미어리그 5라운드 베스트 11에 선정됐다.16일(이하 한국시간) 영국 BBC는 2019-2020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5라운드에서 최고의 활약을 펼친 선수들로 구성된 이 주의 팀을 발표했다.손흥민은 축구 전문가 가스 크룩스가 꼽은 이 주의 팀의 4-3-3 포메이션에서 우측 공격수에 뽑혔다.손흥민은 지난 14일잉글...

'회색 머리' 류현진, 뉴욕 메츠 상대로 7이닝 무실점 호투

류현진이 뉴욕 메츠와의 경기에서 7이닝 무실점을 기록하며 최근 부진을 떨쳐냈다.류현진은 15일(한국시간) 미국 뉴욕 시티필드에서 열린 2019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뉴욕 메츠와의 방문 경기에 선발 등판해 7이닝 동안 안타 2개를 허용하고, 볼넷 없이 삼진 6개를 잡아 무실점으로 역투했다. 이번 경기를 통해 류현진은 평균자책점(ERA)을 2.45에서 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