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와 언쟁한 CNN기자, 백악관 출입금지 당해

강혜영 기자 / 기사승인 : 2018-11-08 15:12:52
  • -
  • +
  • 인쇄
샌더스 대변인 "백악관 직원과 실랑이를 벌였기 때문"
CNN "백악관 결정 전례없어…민주주의에 대한 위협"

기자회견 중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언쟁을 벌인 CNN 기자가 백악관 출입금지 조치를 당했다.  

 

▲ 기자회견 중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언쟁을 벌인 짐 아코스타 CNN 기자가 백악관 출입금지 조치를 당했다. [CNN 캡처]

세라 허커비 샌더스 대변인은 7일(현지시간) 성명을 통해 추후 통보 이전까지 짐 아코스타 기자의 백악관 출입을 금지한다고 밝혔다.

출입 금지 사유는 트럼프 대통령과의 언쟁이 아니었다. 샌더스 대변인은 기자회견 중 마이크를 두고 백악관 여직원과 물리적인 실랑이를 벌였기 때문이라고 전했다. 

앞서 이날 아코스타 기자는 백악관 기자회견에서 트럼프 대통령에게 캐러밴 관련 질의를 하면서 언쟁이 오갔다. 이에 트럼프 대통령은 아코스타를 두고 "당신은 무례하고 끔찍한 사람"이라고 공격한 바 있다.

이 과정에서 백악관 직원이 아코스타에게 다가가 마이크를 받으려 했다. 아코스타가 이를 거부하면서 약간의 신체접촉이 있었다.   

아코스타 기자는 직원과 물리적 실랑이를 벌인 책임을 묻기 위해 백악관 출입을 금지했다는 샌더스 대변인의 설명이 '거짓말(lie)'이라고 트위터에 올렸다.  

CNN은 "전례를 찾을 수 없는 백악관의 이번 결정은 민주주의에 대한 위협"이라며 "CNN은 짐 아코스타 기자를 전적으로 지지한다"고 밝혔다.   

아코스타 기자는 CNN의 백악관 수석 출입 기자다. 트럼프 대통령이 취임한 이후 열린 기자회견에서도 여러 차례 충돌한 악연이 있다.

또 지난 8월 2일에도 백악관에서 트럼프 행정부와 언론과의 관계에 대해서 논하던 중 샌더스 대변인과 다툰 적이 있다. 

워싱턴포스트(WP)는 트럼프 행정부가 지난 7월에도 CNN 소속 기자의 출입을 막은 적이 있었다. 하지만 백악관이 기자출입증까지 압수하며 출입자격을 박탈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고 보도했다.

 

UPI뉴스 / 강혜영 기자 khy@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인물

+

만평

+

스포츠

+

"손흥민 몸값, 5년간 400배 올랐어도 아직 저평가"

한국 축구의 간판스타 손흥민(27·토트넘)의 몸값이 5년 만에 400배 넘게 올랐다는 평가가 나왔다.독일의 축구 이적 정보 전문 매체 '트랜스퍼마크트'에 따르면 손흥민의 몸값이 최근 5년 간 15만 유로(약 2억 원)에서 6500만 유로(약 830억 원)로 치솟았다.트랜스퍼마크트는 지난 18일(한국시간) 토트넘과 맨체스터 시티의 2018~20...

오지환♥쇼호스트 출신 김영은, 혼인신고+임신 4개월

야구선수 오지환(29)이 쇼호스트 출신 김영은(30)과 혼인신고를 했고 임신 중이라는 소식이 전해졌다.18일 오후 한 매체는 LG트윈스 내야수 오지환과 교제 중인 김영은이 임신 4개월이라며 결혼을 앞두고 있다고 전했다.이날 오지환 소속 구단 LG트윈스는 "오지환이 올해 초 혼인신고를 했다"며 "시즌 끝나고 결혼식을 올릴 예정...

차범근 대기록 눈앞…손흥민이 써내려가는 새 역사

프리미어리그 토트넘의 손흥민(27)이 챔피언스리그 무대에서 12호골을 터뜨리며 '아시아 선수 최다골' 기록을 경신했다.손흥민은 18일(한국시간) 영국 맨체스터의 에티하드 스타디움에서 펼쳐진 맨체스터 시티(이하 맨시티)와 2018-2019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8강 2차전에서 멀티골을 기록했다. 손흥민은 지난 10일 맨시티와의 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