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동임의 건강교실] 귓속에 남은 물기, 그냥 넘길 일이 아니다

UPI뉴스 / 기사승인 : 2018-12-07 15:21:41
  • -
  • +
  • 인쇄

귓속에 물이 들어갔다면 어떻게 해야 할까. 장시간 방치하면 외이도염 등의 원인이 될 수 있기에 귓속의 물기는 제거해줘야 하는데, 귓속에 면봉이나 화장지를 넣어 닦으면 안된다. 외이도 피부가 물에 불어 약해진 상태에서 상처가 나면 세균 등으로 인해 외이도염이 생길 수 있기 때문이다.

 

▲ 수영이나 목욕 때 귀에 물이 들어가면 면봉이나 화장지를 사용하는 것보다 물이 들어간 쪽의 귀를 아래쪽으로 향하게 하고, 손가락으로 귀 입구를 가볍게 흔들어주는 것이 훨씬 효과적이다. [셔터스톡]


고개를 틀어 몸을 흔드는 경우도 많은데, 이보다는 물이 들어간 쪽의 귀를 아래쪽으로 향하게 하고, 손가락으로 귀 입구를 가볍게 흔들어주는 것이 훨씬 효과적이다. 그래도 안되면 따뜻하게 데운 수건을 귀에 한참 동안 대고 있는 것도 좋다. 선풍기나 드라이어로 말려도 좋은데, 드라이어 사용시는 가장 차가운 바람으로 흔들어 주면서 말린다. 이러고도 남은 소량의 물은 체온을 통해 자연스럽게 증발하기 때문에 무리해서 닦아낼 필요는 없다.

하지만 귀에 염증이 있거나 귀지가 많을 때는 물이 제대로 배출되지 않을 수도 있는데, 하루 이틀이 지나도 귓속에 물기가 남아 있는 것 같은 느낌이 든다면 병원을 찾아 진찰을 받는 것이 좋다.

40대 남자가 귀가 막혀 멍멍하고, 가려움증과 통증이 있어 내원했다. 문진해보니 수영을 자주하고 땀이 많은 체질이었다. 진찰해 보니 외이도에 곰팡이균이 덩어리를 형성하여 막고 있었고 분비물도 있어 습한 상태였다. 귀가 가려워 면봉을 과다하게 사용했고, 면봉에 진물이 묻어 나온다고 했다. 현미경을 이용하여 외이도에 있는 곰팡이균 덩어리를 먼저 깨끗이 제거했다. 이후 외이도를 약산성화시키고 건조시키는 약제와 항진균제 연고를 사용하여 며칠 동안 치료하자 증상이 호전됐다.

 

회복 후에도 습하고 지저분한 환경이 지속되면 재발할 수 있음을 설명하고 평소 관리하도록 했다. 소독용 알콜 60cc에 100% 식초 1방울을 넣은 용액(외이도에 쓰는 약산성 소독제)으로 하루 3~4회 약 1주간 도포한 후 검사해보니 깨끗이 치료됐다. 

 

▲ 장동임 장이비인후과 원장


곰팡이의 아포는 공중에 떠다니고 있기 때문에 외이도로 언제든 들어갈 수 있다. 균이 단순히 외이도에 침입했다고 해서 발병하는 것이 아니고, 적당히 습한 환경이 따라야 한다. 이러한 상태에서 귀 안에 작은 상처가 생기거나 피부가 벗겨지면 외이도 전체에 염증이 생길 우려가 있다. 따라서 물기를 잘 제거하는 일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수영이나 목욕 전에는 귀마개로 귀를 잘 막는 것이 좋다. 특히 만성 중이염 환자는 외이도 안쪽 고막에 작은 구멍이 있을 수 있고, 이를 통해 중이까지 물이 들어가기도 하므로 반드시 귀마개를 사용해야 한다.

 

장동임 장이비인후과 원장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인물

+

만평

+

스포츠

+

도움 안되는 다저스 불펜, 류현진 승리 또 날렸다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32·LA 다저스)이 후반기 첫등판에서 7이닝동안 호투를 펼치고도구원투수 난조로 시즌 11승을 올리는데 실패했다.​류현진은 15일(한국시간) 미국 매사추세츠주 보스턴의 펜웨이파크에서 열린 2019 메이저리그(MLB) 보스턴 레드삭스와의 원정경기에 선발등판, 7이닝 2실점(8피안타 1볼넷 6탈삼진)으로 호투를 펼치고 마...

'테이프 트레이닝복' 입은 수영 대표팀

2019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우하람(21·국민체육진흥공단)이 입은 트레이닝복 등 부분에는 KOREA라는 국가명이 보이지 않았다. 대신 회색 테이프 여러 겹이 붙어있었다.자국의 국가명이 박힌 트레이닝복을 입고 있던 다른 나라 선수들과 달리 우리 선수들은 A사 로고가 박힌 트레이닝복을 입고 있었던 것. 이 어처구니 없는 해프닝의배경에는 대한수영연맹의 안일한...

조코비치, 페더러 꺾고 윔블던 우승

노박 조코비치(32·세르비아·세계 랭킹 1위)가 로저 페더러(38·스위스·3위) 윔블던 테니스 2연속 우승을 차지했다.조코비치는 지난 14일 밤 10시(한국시간) 잉글랜드 런던 윔블던의 올잉글랜드클럽 센터 코트에서 열린 2019 윔블던 테니스 남자 단식 결승전에서 페더러에게 세트스코어 3-2(7-6<5> 1-6 7-6<4> 4-6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