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TO "한국, 美에 연 950억원 관세 부과 가능"

남국성 기자 / 기사승인 : 2019-02-09 16:45:16
  • -
  • +
  • 인쇄
한국 양허정지 요청 1년 1개월만 결정 나와
한국 요청한 금액의 12%인 953억원만 인정돼

세계무역기구(WTO)가 한국의 손을 들어줬다. 한국은 미국에 해마다 약 950억원의 '보복관세'를 부과할 수 있게 됐다. 

 

WTO는 8일(현지시간) 한국이 미국산 수입품에 대해 연간 8481만달러(953억원)의 양허정지(낮추거나 없앤 관세를 다시 부과하는 것)를 할 수 있다는 결정을 내렸다. 지난해 1월 한국이 WTO에 미국의 양허정지를 제소한 지 약 1년 1개월 만이다. 

 

▲ 한국이 미국산 수입품에 대해 연간 약 950억원의 양허정지를 할 수 있다고 WTO는 결정했다. [뉴시스]

 

한국은 지난해 1월 미국을 상대로 7억1100만달러(7990억원)의 양허정지를 WTO에 요청했다. 2016년 9월 미국이 세탁기 분쟁에서 최초 패소하고도 판정 이행 기간인 2017년 12월 26일까지 관세를 철회하지 않았기 때문이다. 

 

앞서 2013년 2월 미국은 삼성전자와 LG전자가 한국에서 만들어 수출한 세탁기에 각각 9.29%, 13.02%의 반덤핑·상계 관세를 부과했다. 한국은 '제로잉'으로 덤핑 마진(관세율)을 부풀렸다 보고 그해 8월 WTO에 제소했다. 2016년 9월 한국은 최종 승소했다. 

 

제로잉은 덤핑 마진을 계산할 때 수출가격이 내수가격보다 낮은 경우는 그 차이를 그대로 인정하지만, 수출가격이 내수가격보다 높은 경우 마이너스로 하지 않고 '0'으로 계산해 덤핑 마진을 인위적으로 높이는 효과가 있다. 반덤핑 협정에서는 제로잉을 금지한다. 

 

산업부는 "관련 업계 등과 협의해 WTO 협정에 따른 향후 절차를 검토하고 추진해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이날 WTO가 판정한 금액은 애초 한국 정부가 주장한 금액의 11.9% 수준이다. 산업통상자원부 관계자는 "신청 금액은 최대 가능한 피해액을 산정한 것으로 과거 판례를 보면 보통 신청 금액의 1~50% 수준에서 결정된다"고 말했다.

 

UPI뉴스 / 남국성 기자 nks@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인물

+

만평

+

스포츠

+

류현진, 호투에도 불구하고 패전투수 '멍에'

LA다저스의 류현진이 부상의 두려움을 떨쳐 버리며5⅔이닝 2실점의 호투에도 불구하고 패전투수의 멍에를 뒤집어 썼다.류현진은 21일 위스콘신주 밀러파크에서 열린 밀워키 브루어스와의 원정경기에서 메이저리그 데뷔 후 100번째 선발투수로 등판했다.지난 9일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와의 경기에서 사타구니 부상으로 강판한 류현진은 이날 경기에서 6 피안타 1볼넷 9탈삼...

정해성 감독. 베트남 V리그 단독선두 질주

정해성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프로축구 V리그의 호치민시티 FC가 리그 단독선드를 질주하고 있다.호치민시티FC는 지난 20일(한국시간) 호치민시 통 나트 스타디움에서 열린 비에텔과의 홈 경기에서 2대0으로 승리했다. 이날 승리로 호치민시티는 올시즌 6경기에서 5승1무로 무패행진을 이어갔다. 비에텔의 사령탑은 이흥실 감독이다.호치민시티FC는 이날 경기에서 후반...

"손흥민 몸값, 5년간 400배 올랐어도 아직 저평가"

한국 축구의 간판스타 손흥민(27·토트넘)의 몸값이 5년 만에 400배 넘게 올랐다는 평가가 나왔다.독일의 축구 이적 정보 전문 매체 '트랜스퍼마크트'에 따르면 손흥민의 몸값이 최근 5년 간 15만 유로(약 2억 원)에서 6500만 유로(약 830억 원)로 치솟았다.트랜스퍼마크트는 지난 18일(한국시간) 토트넘과 맨체스터 시티의 2018~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