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폭행 의혹' 넥센 조상우·박동원, 증거 불충분으로 무혐의

권라영 기자 / 기사승인 : 2019-01-28 15:16:41
  • -
  • +
  • 인쇄

성폭행 혐의로 입건된 프로야구 넥센 히어로즈 박동원(29)과 조상우(25)가 무혐의 처분을 받았다. 

 

▲ 넥센 조상우(왼쪽)과 박동원이 지난해 5월 성폭행 의혹에 대해 조사받기 위해 인천 남동경찰서로 출석하고 있다. [뉴시스]


인천지검 여성아동조사부(오세영 부장검사)는 성폭력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특례법상 준강간 및 특수강간 혐의를 받은 박동원과 조상우를 증거 불충분으로 인한 혐의 없음으로 불기소했다고 28일 밝혔다.

검찰 관계자는 "호텔 내 폐쇄회로(CC)TV와 목격자 진술, 거짓말 탐지기, 휴대전화 문자메시지 등 종합적으로 조사했다"면서 "여성이 주장하는 심신상실이 명확히 증명되지 않아 혐의를 인정하기 어렵다"고 밝혔다.

검찰은 박동원과 조상우가 성폭력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여성들을 무고 혐의로 고소한 사건도 혐의 없음 처분을 내렸다.

검찰 관계자는 "관련자 진술, 거짓말 탐지기 등 조사 결과 혐의를 인정하기 어려워 불기소했다"고 설명했다.

검찰은 당사자들의 사생활을 고려해 구체적인 수사 내용은 밝히지 않기로 했다.

두 선수는 지난해 5월 23일 새벽 넥센 선수단 원정 숙소인 인천 한 호텔에서 함께 술을 마시던 여성을 성폭행하고 이 여성의 친구를 성폭행하려 한 혐의를 받았다.

경찰은 이날 오전 5시 21분께 여성의 친구로부터 신고를 받고 두 선수를 불러 조사했다.

당시 조상우는 "성관계를 한 건 사실이지만 합의 하에 했다"면서 "성폭행은 없었다"고 혐의를 부인했다. 박동원은 "함께 술을 마시다가 자리를 떴다"면서 성관계 자체가 없었다고 진술했다.

박동원과 조상우는 여성 2명을 무고 혐의로 검찰에 고소했다. 조상우는 고소장에서 "성폭행이 아닌 합의에 따른 성관계였기 때문에 여성들이 신고한 내용은 사실과 다른 허위"라고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UPI뉴스 / 권라영 기자 ryk@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인물

+

만평

+

스포츠

+

류현진, 호투에도 불구하고 패전투수 '멍에'

LA다저스의 류현진이 부상의 두려움을 떨쳐 버리며5⅔이닝 2실점의 호투에도 불구하고 패전투수의 멍에를 뒤집어 썼다.류현진은 21일 위스콘신주 밀러파크에서 열린 밀워키 브루어스와의 원정경기에서 메이저리그 데뷔 후 100번째 선발투수로 등판했다.지난 9일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와의 경기에서 사타구니 부상으로 강판한 류현진은 이날 경기에서 6 피안타 1볼넷 9탈삼...

정해성 감독. 베트남 V리그 단독선두 질주

정해성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프로축구 V리그의 호치민시티 FC가 리그 단독선드를 질주하고 있다.호치민시티FC는 지난 20일(한국시간) 호치민시 통 나트 스타디움에서 열린 비에텔과의 홈 경기에서 2대0으로 승리했다. 이날 승리로 호치민시티는 올시즌 6경기에서 5승1무로 무패행진을 이어갔다. 비에텔의 사령탑은 이흥실 감독이다.호치민시티FC는 이날 경기에서 후반...

"손흥민 몸값, 5년간 400배 올랐어도 아직 저평가"

한국 축구의 간판스타 손흥민(27·토트넘)의 몸값이 5년 만에 400배 넘게 올랐다는 평가가 나왔다.독일의 축구 이적 정보 전문 매체 '트랜스퍼마크트'에 따르면 손흥민의 몸값이 최근 5년 간 15만 유로(약 2억 원)에서 6500만 유로(약 830억 원)로 치솟았다.트랜스퍼마크트는 지난 18일(한국시간) 토트넘과 맨체스터 시티의 2018~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