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잉글랜드, LA 램스 꺾고 2년 만에 슈퍼볼 우승…최다 기록

김현민 기자 / 기사승인 : 2019-02-04 15:55:53
  • -
  • +
  • 인쇄

뉴잉글랜드 패트리어츠가 2년 만에 슈퍼볼 우승 트로피를 들어올렸다.

 

3일 오후 6시 30분(현지시간) 미국 조지아주 애틀랜타의 메르세데스 벤츠 스타디움에서 열린 제53회 미국풋볼리그(NFL) 슈퍼볼에서 뉴잉글랜드 패트리어츠가 로스앤젤레스(LA) 램스를 13-3으로 꺾고 우승을 차지했다.

 

▲ 3일(현지시간) 미국 조지아주 애틀랜타의 메르세데스 벤츠 스타디움에서 열린 미국프로풋볼리그(NFL) 슈퍼볼 경기에서 뉴잉글랜드 패트리어츠 선수들이 LA 램스와의 경기에서 승리한 뒤 환호하고 있다. [AP/뉴시스]

 

양 팀은 이날 신중한 모습의 경기 양상을 보였다. 3쿼터까지 수비적인 전술을 보인 두 팀은 3쿼터까지 터치다운 없이 3-3 스코어로 저조한 득점을 기록했다.

 

승부는 4쿼터에서 결정됐다. 뉴잉글랜드의 쿼터백 톰 브래디의 패스를 받은 롭 그론코스키가 전진했고 러닝백 소니 미셸이 이날 첫 터치다운을 성공시켰다. 이어 종료 1분여 남은 시점에는 뉴잉글랜드 스티븐 고스고프스키가 필드골을 적중시켜 13-3 승리에 쐐기를 박았다.

 

이날 경기의 최우수선수(MVP)의 영광은 뉴잉글랜드 패트리어츠의 와이드리시버인 줄리언 에델만이 누렸다.

 

이로써 뉴잉글랜드는 1959년 창단 후 11회 치른 슈퍼볼에서 2002년, 2004년, 2005년, 2015년, 2017년에 이어 6번째 우승을 기록했다. 피츠버그 스틸러스와 함께 슈퍼볼 최다우승 공동 1위에 올랐다.

 

뉴잉글랜드가 이룬 우승은 모두 2000년 부임한 빌 벨리칙 감독과 그해 팀에 합류한 톰 브래디가 만든 기록이다.

 

UPI뉴스 / 김현민 기자 khm@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인물

+

만평

+

스포츠

+

류현진, 호투에도 불구하고 패전투수 '멍에'

LA다저스의 류현진이 부상의 두려움을 떨쳐 버리며5⅔이닝 2실점의 호투에도 불구하고 패전투수의 멍에를 뒤집어 썼다.류현진은 21일 위스콘신주 밀러파크에서 열린 밀워키 브루어스와의 원정경기에서 메이저리그 데뷔 후 100번째 선발투수로 등판했다.지난 9일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와의 경기에서 사타구니 부상으로 강판한 류현진은 이날 경기에서 6 피안타 1볼넷 9탈삼...

정해성 감독. 베트남 V리그 단독선두 질주

정해성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프로축구 V리그의 호치민시티 FC가 리그 단독선드를 질주하고 있다.호치민시티FC는 지난 20일(한국시간) 호치민시 통 나트 스타디움에서 열린 비에텔과의 홈 경기에서 2대0으로 승리했다. 이날 승리로 호치민시티는 올시즌 6경기에서 5승1무로 무패행진을 이어갔다. 비에텔의 사령탑은 이흥실 감독이다.호치민시티FC는 이날 경기에서 후반...

"손흥민 몸값, 5년간 400배 올랐어도 아직 저평가"

한국 축구의 간판스타 손흥민(27·토트넘)의 몸값이 5년 만에 400배 넘게 올랐다는 평가가 나왔다.독일의 축구 이적 정보 전문 매체 '트랜스퍼마크트'에 따르면 손흥민의 몸값이 최근 5년 간 15만 유로(약 2억 원)에서 6500만 유로(약 830억 원)로 치솟았다.트랜스퍼마크트는 지난 18일(한국시간) 토트넘과 맨체스터 시티의 2018~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