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동임의 건강교실] 구내염, 어떻게 치료해야 할까?

UPI뉴스 / 기사승인 : 2019-01-04 15:15:09
  • -
  • +
  • 인쇄

누구나 한 번쯤 입병에 걸린 적이 있을 것이다. 입병이란 의학용어로 구내염을 뜻하는데, 입안에 발생하는 통증을 동반하는 염증성 질환이다. 구내염이 심하면 보통 식사를 하거나 수면을 취하는 데에 어려움을 겪기도 한다.

 

▲ 입안에 발생하는 구내염은 과도한 업무와 스트레스 등으로 인해 면역력이 저하되어 생기는 염증성 질환이므로 건강한 식단과 규칙적인 운동으로 신체의 면역력을 기르는 것이 좋다. [셔터스톡]


우리가 구내염이라 부르는 질환을 세부적으로 살펴보면 궤양성, 진균성, 바이러스성 그리고 편평태선으로 나눌 수 있다.

먼저 궤양성 구내염은 정확한 원인은 아직 밝혀지지 않았으나 과도한 업무와 스트레스, 바이러스 감염, 영양장애, 면역장애 등 여러 가지 요인들로 알려져 있다. 또 전 인구의 20~40%가 발병할 만큼 흔한 질환이다. 그러나 발생원인을 알지 못하므로 치유 촉진과 증상 경감을 위한 대증적 요법을 주로 시행하며 화학 또는 레이저 소작법, 국소 스테로이드 연고 등으로 치료한다.

진균성 구내염은 일반적으로 당뇨병이나 면역저하와 같은 상황에서 주로 발생한다. 특히 의치를 사용하는 노인에게서 많이 발병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직장인 50대 초반 여성이 입안이 헐고 따끔거려 식사를 제대로 하기 힘들다며 내원했다. 문진해보니 당뇨가 있었으며, 과도한 업무로 피곤한 날이 많다고 했다. 입안은 많이 말라 있었고, 하얗고 둥근 염증이 3개 정도 있었으며, 혓바닥에 하얀 이물질이 있었다. 일단 염증이 있는 점막에 화약소작을 하여 통증을 완화시키고, 항진균제 가글할 수 있도록 처방하였다. 아프타성 구내염과 구강 칸디다가 동반되었던 경우였다. 며칠 뒤 환자의 상태는 많이 호전되었다.

피부질환인 구순포진은 입술에 작은 수포가 생기는 것으로 바이러스 감염 등으로 발생한다. 이 역시 구강에 나타날 수 있다. 연령에 관계없이 발생하며, 재발율은 16~45% 정도로 스트레스가 주된 요인으로 지목된다. 치료는 항바이러스제 크림을 국소 도포하거나, 항바이러스제를 처방받아 복용한다.

마지막으로 입안점막에 흰색 거미줄 모양의 염증이 생기는 편평태선이 있는데 유전적 요인이나, C형 바이러스 감염, 스트레스 등으로 생길 수 있다. 스테로이드 연고를 발라 증상을 완화 시킬 수 있는데 3주이상 지속시 약 1.2%에서 구강암으로 발전할 수 있을 수 있기에 정밀검사를 받아야 한다. 

 

▲ 장동임 장이비인후과 원장


겨울철에 우리 몸은 체온 유지를 위해 많은 에너지를 소모한다. 때문에 과도한 업무와 스트레스 등이 동반되면 면역력이 저하되어 잦은 입병 등 각종 질병에 걸리기 쉽다. 이렇게 추울 때일수록 비타민이 많이 함유된 건강한 식단과 규칙적인 운동으로 신체의 면역력을 기르도록 해야 한다.

 

장동임 장이비인후과 원장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인물

+

만평

+

스포츠

+

현대캐피탈 2승…챔피언 등극 눈앞에

현대캐피탈이 지난해 챔피언 대한항공을 꺾고 2연승으로 챔피언 등극을 눈 앞에 두게 됐다.24일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열린 2018~2019시즌 V리그 챔피언 결정전 2차전에서 부상투혼을 발휘한 전광인과 파다르의 활약에 힘입어 대한항공을 3-2로 누르고 2승을 거두며 우승컵을 들어올릴 준비를 하게 됐다.현대캐피탈은 1세트 27-25, 2세트 25-22로두 세트...

한화, 두산 11대 1로 대파

한화가 선발투수 채드벨의 호투에 힘입어두산을 11-1로 크게 꺾고 원정경기에서 1승1패를 기록했다.24일 잠실에서 열린경기에서 한화는 채드벨이 8이닝동안 8탈삼진 1안타 1볼넷의 뛰어난 호투로 두산을 무참히 짓밟았다. 한화는 1회초 2사 2, 3루에서 5번타자 김태균이 중견수 앞에 떨어지는 적시타로 2점을 뽑아내며 순조로운 출발을 보였다. 기선을 제압한 한...

파튜·박정아 '쌍포' 맹활약…도로공사, 흥국생명 꺾고 1승1패

도드람 2018-2019 V리그 여자부 챔피언 결정 2차전에서 한국도로공사가 흥국생명을 3-0으로 셧아웃시키며 1승1패를 기록하고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도로공사는 23일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열린 흥국생명과의 경기에서 파튜(19득점) 박정아(17득점) 쌍포의 매서운 공격이 빛을 발휘하며 세트스코어 3-0 승리를 거두고 지난해 챔피언의 저력을 선보였다.도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