휘발윳값 5개월 만에 1500원 돌파…서울은 1610원

김이현 기자 / 기사승인 : 2019-05-18 15:10:39
  • -
  • +
  • 인쇄
5월 셋째주 전국 평균 1525.5원…서울 1613.8원
2018년 11월 넷째 주 이후 5개월 만에 1500원대
▲ 전국 평균 휘발윳값이 1500원을 돌파했고 서울 휘발유 평균가격은 1600원을 넘어섰다. [뉴시스]


전국 평균 휘발윳값이 5개월여 만에 1500원을 넘어섰다.

18일 한국석유공사 유가 정보 서비스인 '오피넷'에 따르면 이달 셋째 주 전국 주유소의 보통 휘발유 판매가격은 전주보다 리터당 29.2원 오른 1525.5원으로 집계됐다. 전주 대비 29.2원 오른 수치로 2018년 11월 넷째 주 이후 처음으로 1500원 대로 진입한 것이다.

휘발윳값의 가파른 상승세는 정부의 유류세 인하 폭 축소 조치에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정부는 지난 7일 유류세 인하 폭을 기존 15%에서 7%로 축소했다. 이에 따라 휘발유는 리터당 65원, 경유와 LPG부탄은 각각 46원과 16원씩 인상됐다.

다만 상승 폭은 전주(36.4원)보다 19.8% 낮아졌다. 중동지역 긴장 고조, 빡빡한 미국 휘발유 공급 등의 영향으로 유가가 상승했지만 미국 달러 강세가 상승 폭을 제한했다는 게 석유공사의 설명이다.

전국에서 휘발윳값이 가장 비싼 지역은 서울이었다. 서울은 전주 대비 26.0원 상승한 1613.8원을 기록했다. 최저가 지역은 광주로, 전주보다 27.0원 오른 리터당 1504.0원이었다.

전국 주유소 경유 판매가격은 리터당 1392.0원으로 전주 대비 21.6원 상승했다. 휘발윳값과 마찬가지로 13주 연속 상승세다. 등유는 전주보다 2.9원 오른 리터당 972.7원이었다.

상표별로는 SK에너지 휘발유 가격이 리터당 1538.0원을 기록해 가장 비쌌고, GS칼텍스가 1531.5원으로 뒤를 이었다. 최저가인 알뜰주유소 휘발유 가격은 리터당 1495.5원이었다. 전주 대비 상승폭은 알뜰주유소가 31.6원으로 가장 컸다.


UPI뉴스 / 김이현 기자 kyh@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인물

+

만평

+

스포츠

+

'손흥민 교체 출전' 토트넘, 올림피아코스와 2-2 무승부

토트넘 홋스퍼가 올림피아코스와의 원정경기에서 무승부를 거뒀다.토트넘은 19일 새벽 1시 55분(한국시간) 그리스 피레아스의 게오르기오스 카라이스카키스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2020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본선 B조 1차전에서 홈팀 올림피아코스와 2-2로 비겼다.이날 손흥민은 2-2 동점 상황이던 후반 27분 델레 알리가 빠지고 교체 투입됐...

토트넘 vs 올림피아코스 챔피언스리그 중계 언제·어디서?

토트넘 홋스퍼(잉글랜드)가 올림피아코스(그리스)의 챔스 맞대결이 생중계된다.토트넘은 19일 새벽 1시 55분(이하 한국시간)그리스 피레아스에 있는 게오르기오스 카라이스카키스 스타디움에서 열리는 2019-2020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B조 1차전에서 홈팀 올림피아코스와 맞대결을 펼친다.이날 경기 중계는 스포티비(SPOTV), 스포티비온(SPOT...

이강인, 토트넘 손흥민보다 이른 챔스 데뷔 '18세 7개월'

발렌시아(스페인)의 이강인이 챔피언스리그한국인최연소 출전기록을 경신했다.이강인은 18일 새벽 4시(이하 한국시간) 잉글랜드 런던 스탬포드 브릿지에서 열린 2019-2020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H조 1차전에 교체 출전했다.발렌시아는 후반 29분 로드리고 모레노의 결승골에 힘입어 첼시를 1-0로 꺾었다. 이강인은 후반 45분 로드리고와 교체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