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패션그룹 형지, 급여 소급해서 삭감? 직원들 뿔났다

남경식 기자 / 기사승인 : 2019-01-09 14:51:26
  • -
  • +
  • 인쇄
형지, "회사 사정 좋아지면 되돌려줄 것"

패션그룹 형지(대표 최병오)가 계열사 직원의 임금을 소급해 삭감한다고 발표해 논란을 빚고 있다.
 

▲ 서울 영등포구 콘래드서울 호텔에서 코리아씨이오서밋(이사장 박봉규) 주최로 열린 HERMES CICON(헤르메스 씨콘) 시즌3 여섯번째 강연에서 최병오 패션그룹형지 회장이 강연을 하고 있다.


형지 직원 A씨는 지난 7일 "12월 급여를 삭감하고 9월부터 소급적용해서 3개월치 삭감분을 떼겠다는 통보를 회의 시간에 들었다"며 내부 소식을 블라인드에 올렸다.

 
A씨는 직장인 익명앱 '블라인드'에 이와 같은 내용을 "이 겨울 형지 모 계열사의 훈훈한 소식"이라고 업로드하며 "이익이 나는 회사인데도 따뜻한 겨울, 회장에게 베풀고 살자는 것 같다"고 지적했다.

▲ 패션그룹 형지의 한 계열사에서 급여를 삭감했다는 소식이 직장인 익명앱 '블라인드'에 올라왔다. [블라인드 캡처]

형지 직원들은 댓글을 통해 "쪽팔려서 얼굴을 못 들겠네", "오너마인드 진짜 최악" 등의 반응을 쏟아냈다. 블라인드에 올라온 이 글은 6000명 이상의 업계 관계자들이 본 것으로 알려졌다. 또 블라인드에서도 패션업계를 넘어 업계 전체로 소문이 확산되며 어처구니없다는 반응이 나오고 있다.

이에대해 형지 홍보팀 관계자는 "급여 일부 삭감이 아니라 반납이다"며 "회사 사정이 좋아지면 되돌려받을 예정이다"고 해명했다. 이어 "해당 계열사의 전체 직원이 아닌 임원과 일부 간부 대상이며, 9월 소급 적용은 사실이 아니다"고 덧붙였다.

 

형지그룹은 기자의 취재가 시작되자 급하게 정책추진을 보류하고, 인사팀을 통해 9일 위 내용을 직원들에게 공지한 것으로 알려졌다. 

 

형지직원 B씨는 "급여반납이 자의적? 사정 좋아지면 되돌려받는다? 사실과 다르다? 기자들이 들이닥치니 인사팀이 이딴 글을 올리네"라며 성토의 글을 또 올렸다. 

 

형지직원 C씨는 "홍보팀의 해명은 사실과 다르며, 회장이 직접 지시했다는데 망신인 줄 알았는지  취재가 시작되자 급하게 바꾼 것"이라며 "이미 통보한 내용의 녹취도 갖고 있다"고 말했다.

 

또 "형지그룹의 직원들 대상의 악행은 이것이 다가 아니다"며 "오너집안의 부당하고 비도덕적인 부분의 사실관계를 뜻있는 직원들이 취합 중이니 조만간 제보하겠다"고 주장했다. 

 

한편 최근 몇 년간 인수합병으로 외형을 확장해 온 패션그룹 형지는 계속되는 적자에도 불구하고 최병오 회장 등 오너 일가는 억대 연봉을 받아왔다. 반면 직원들의 급여는 계속 삭감하는 등 처우 개선은 나몰라라 한다는 지적으로 패션업계에서도 비난을 받아왔다.

 

※  글로벌통신사 UPI뉴스는 경영진의 갑질횡포 등으로 인해 회사로부터 불이익을 받았거나 부당한 대우를 받은 전현직 직원들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많은 참여와 제보를 부탁드립니다.


공익제보자의 신원과 취재원의 비밀은 100% 보호해드리오니 걱정마시고 연락 주시기 바랍니다.  life@upinews.kr  alex@upinews.kr

 

UPI뉴스 / 남경식 기자 ngs@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인물

+

만평

+

스포츠

+

현대캐피탈 2승…챔피언 등극 눈앞에

현대캐피탈이 지난해 챔피언 대한항공을 꺾고 2연승으로 챔피언 등극을 눈 앞에 두게 됐다.24일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열린 2018~2019시즌 V리그 챔피언 결정전 2차전에서 부상투혼을 발휘한 전광인과 파다르의 활약에 힘입어 대한항공을 3-2로 누르고 2승을 거두며 우승컵을 들어올릴 준비를 하게 됐다.현대캐피탈은 1세트 27-25, 2세트 25-22로두 세트...

한화, 두산 11대 1로 대파

한화가 선발투수 채드벨의 호투에 힘입어두산을 11-1로 크게 꺾고 원정경기에서 1승1패를 기록했다.24일 잠실에서 열린경기에서 한화는 채드벨이 8이닝동안 8탈삼진 1안타 1볼넷의 뛰어난 호투로 두산을 무참히 짓밟았다. 한화는 1회초 2사 2, 3루에서 5번타자 김태균이 중견수 앞에 떨어지는 적시타로 2점을 뽑아내며 순조로운 출발을 보였다. 기선을 제압한 한...

파튜·박정아 '쌍포' 맹활약…도로공사, 흥국생명 꺾고 1승1패

도드람 2018-2019 V리그 여자부 챔피언 결정 2차전에서 한국도로공사가 흥국생명을 3-0으로 셧아웃시키며 1승1패를 기록하고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도로공사는 23일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열린 흥국생명과의 경기에서 파튜(19득점) 박정아(17득점) 쌍포의 매서운 공격이 빛을 발휘하며 세트스코어 3-0 승리를 거두고 지난해 챔피언의 저력을 선보였다.도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