힙합 면죄부 안돼…'키디비 모욕' 블랙넛, 징역 6개월·집유 2년

권라영 기자 / 기사승인 : 2019-01-10 16:30:50
  • -
  • +
  • 인쇄

노래 가사와 공연 등으로 여성 래퍼를 성적으로 모욕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래퍼 블랙넛(30·본명 김대웅)이 1심에서 징역형을 선고받았다. 

 

▲ 래퍼 블랙넛이 모욕 혐의에 대해 10일 징역형을 선고받았다. [저스트뮤직 웹사이트 캡처]


서울중앙지법 형사5단독 김현덕 판사는 10일 모욕 혐의로 기소된 블랙넛에 대해 징역 6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 160시간의 사회봉사도 명령했다.

재판부는 "피고인의 예술의 자유가 중요한 만큼 피해자의 인격권과 명예감정도 매우 소중하고 보호받아야 한다"며 "그런데도 성적 희화화하는 행위를 계속해 피해자의 피해가 커졌다"고 지적했다.

이어 "저속한 성적 모욕을 하면서 특정 인물을 지칭할 이유를 찾을 수 없다"며 "힙합 장르의 특성을 감안해도 블랙넛의 행위는 모두 모욕죄에 해당한다"고 양형 이유를 밝혔다.

재판부는 블랙넛에게 "반성하는 모습을 보이지 않고 재판 도중에도 뉘우치는 모습을 보이지 않고 있다"고도 했다.

블랙넛은 2016년 1월 여성 래퍼 키디비(29·본명 김보미)를 거론하며 성적으로 모욕하는 가사의 노래를 발표한 혐의로 2017년 6월 키디비에게 고소됐다.

이후 2016년부터 지난해까지 네 차례 공연에서 키디비의 이름을 언급하며 성적 수치심을 주는 퍼포먼스를 한 혐의도 추가로 발견됐다.

검찰은 김씨에게 성폭력 범죄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통신매체 이용 음란) 혐의를 검토했지만, 음원 발매만으론 상대방에게 직접 성범죄 행위를 저질렀다고 보기 어렵다고 판단해 모욕 혐의만 적용했다.

UPI뉴스 / 권라영 기자 ryk@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인물

+

만평

+

스포츠

+

박항서의 베트남, 8강 진출 대기록

'박항서 매직'이 또 통했다. 베트남 축구대표팀이 아시안컵 8강에 극적으로 진출했다.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축구대표팀은 20일 오후 8시(한국 시간) 아랍에미리트(UAE) 두바이 알막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16강전에서 요르단을 상대로 1-1로 비겨 연장전을 거친 끝에 승부차기에서 4-2로 승리했다....

롯데 자이언츠 박정태, 음주운전·버스 운전 방해 입건

프로야구 롯데 자이언츠 '레전드' 박정태(50)씨가 버스 기사에게 폭언을 하고 음주운전을 한 혐의로 경찰에 입건됐다.18일 부산 금정경찰서는 특정범죄 가중처벌법 위반(운전자 폭행)과 도로교통법 위반(음주운전)으로 박정태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밝혔다.경찰에 따르면 박씨는 지인들과 술을 마신 후 이날 0시 35분께 부산 금정구의 한 도로에서 대리운...

2019 아시안컵 16강 대진표 확정…박항서의 베트남 극적 진출

2019 AFC 아시안컵 16강 대진표가 확정됐다.18일 오전(이하 한국시간) 레바논-북한, 사우디아라비아-카타르 경기를 마지막으로 아시안컵 16강 대진표가 완성됐다.한국 축구대표팀은 22일 오후 10시 아랍에미리트 두바이 라시드 스타디움에서 바레인을 상대로 16강전을 치른다.한국이 바레인에 이기고 8강에 진출하면 E조 1위 카타르와 D조 2위 이라크 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