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 폐기물 재활용시설서 불…1억여원 재산피해

황정원 기자 / 기사승인 : 2019-02-11 14:42:48
  • -
  • +
  • 인쇄
11일 오전 7시50분께 불나 2시간30분 만에 진화

11일 오전 7시50분께 경기도 고양시 일산동구 성석동의 한 폐기물 재활용시설에서 불이 나 1억여원의 재산피해를 냈다.

불은 1층짜리 건물 1채 410㎡와 2층짜리 건물 1채 197㎡, 컨베이어 시스템을 비롯한 기계류 등을 태워 모두 9866만9천원 상당(소방서 추산)의 재산피해를 낸 뒤 2시간30분 만에 진화됐다.
 

▲ 11일 오전 경기도 고양시 일산동구 성석동의 한 폐기물 재활용시설에서 불이 나 소방당국이 진화 작업을 하고 있다. [일산소방서 제공]

 

건물 안에 있던 직원들이 곧바로 대피하며 인명피해는 발생하지 않았다. 

불이 나자 소방당국은 인력 70명과 장비 32대를 동원해 진화 작업을 벌였다. 그러나 검은 연기 띠가 인접한 서울지역에서 관측될 정도로 불길이 거세고 폐기물의 양이 많아 진화에 어려움을 겪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컨베이어 벨트 2층 라인에서 불이 시작된 것을 목격했다는 직원의 진술을 토대로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 중이다. 

 

UPI뉴스 / 황정원 기자 hjw@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인물

+

만평

+

스포츠

+

부산 아이파크, K리그1 승격 ‘3전4기’

3전4기. 3번 넘어져도 4번 일어나는 불굴의 정신이다. 모든 삶에 꼭 필요하다. 스포츠에서는 더 중요하다. 승부세계에서는 2등이 필요 없다. 프로스포츠에서는 더 그렇다. 1등만이 존재한다. 오로지 1등이 되기 위해 땀을 흘린다. 냉혹하지만 어쩔 수 없다. 운명이다. 프로선수들은 담담히 받아들인다. 1등이 되기 위해서.3월1일 개막되는 2019 K리그 프로...

김보름 '노선영 폭언 주장' 논란 속 동계체전 2관왕

김보름(26·강원도청)이 노선영(30·콜핑팀) 폭언 주장 논란 속 동계체전에서 2관왕을 달성했다.김보름은 22일 서울 노원구 공릉동에 위치한 태릉국제아이스링크에서 열린 제100회 전국동계체육대회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일반부 1500m 경기에서 2분5초52를 기록해 1위에 올랐다.1500m 우승을 차지한 김보름은 별도의 인터뷰 없이 경기장 밖으로 나갔다. 그는...

'컬링 잔혹 동화' 실화였다…"팀킴, 상금 1억원 못 받아...

전 여자컬링 국가대표 '팀 킴'(경북체육회) 선수들이 1억원 가까운 상금을 제대로 받지 못한 사실이 드러나 김경두 전 대한컬링경기연맹 부회장등 지도자들이수사를 받게 됐다.문화체육관광부는 21일 정부서울청사 별관에서 경상북도, 대한체육회와 합동으로 실시한 '평창동계올림픽 여자컬링 국가대표선수 호소문 계기 특정감사' 결과를 발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