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기업 절반 "올해 설 명절 상여금 없다"

김이현 기자 / 기사승인 : 2019-01-11 14:41:25
  • -
  • +
  • 인쇄
사람인, 855개 기업 설문조사…"선물 등으로 대체"
상여금 지급 기업 452개사…1인당 평균 71만원

국내 기업 절반 가량은 올해 설 명절에 상여금 지급 계획이 없는 것으로 조사됐다.

 

▲ 절반 가량의 기업들은 설 명절 상여금 대신 적은 비용이 드는 '선물'로 대체한다고 답했다. [문재원 기자]

구인구직 매칭플랫폼 사람인이 11일 855개 기업을 대상으로 설 상여금 지급 계획에 대해 조사한 결과 응답 기업의 47.1%(403개)가 상여금 지급 계획이 없다고 답했다.

이는 지난해 조사 때의 결과(지급 51.2%·미지급 48.8%)와 거의 비슷한 수준이다.

미지급 이유에 대해서는 '선물 등으로 대체하고 있다'는 응답이 32.8%(복수응답)로 가장 많았고 △지급 여력 부족(29.3%) △지급 규정 없음(26.6%) △경영 실적 부진(22.1%) △지난해 성과 목표 미달(12.2%) 등의 순이었다.

 

상여금을 선물로 대체하는 경우는 상대적으로 적은 비용이 들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된다.

지급 계획이 있는 기업의 상여금은 1인당 평균 71만원으로 집계됐다. 2017년 78만원과 지난해 76만원에 비해 각각 9%, 7% 줄어든 수치다.

설 상여금 지급 이유로는 '직원들의 사기를 높이기 위해서'(49.3%·복수응답)와 '정기 상여금으로 규정돼 있어서'(40.5%)라는 답변이 많았다. '지난해 실적이 좋아서'라는 응답 비율은 6.0%에 그쳤다.


전체 응답 기업 가운데 72.9%는 설 명절을 앞두고 직원들에게 선물을 준다고 답했고, 직원 1인당 선물 예산은 평균 5만3000원으로 조사됐다.

 

품목으로는 '햄, 참치 등 가공식품'(51.7%, 복수응답)이 가장 많았고, '배, 사과 등 과일류'(17.5%), '샴푸, 화장품 등 생활용품'(16.5%), '상품권'(16.2%), '한우, 갈비 등 육류'(8.7%), '홍삼 등 건강보조식품'(7.4%) 등이 뒤를 이었다.

 

UPI뉴스 / 김이현 기자 kyh@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인물

+

만평

+

스포츠

+

현대캐피탈 2승…챔피언 등극 눈앞에

현대캐피탈이 지난해 챔피언 대한항공을 꺾고 2연승으로 챔피언 등극을 눈 앞에 두게 됐다.24일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열린 2018~2019시즌 V리그 챔피언 결정전 2차전에서 부상투혼을 발휘한 전광인과 파다르의 활약에 힘입어 대한항공을 3-2로 누르고 2승을 거두며 우승컵을 들어올릴 준비를 하게 됐다.현대캐피탈은 1세트 27-25, 2세트 25-22로두 세트...

한화, 두산 11대 1로 대파

한화가 선발투수 채드벨의 호투에 힘입어두산을 11-1로 크게 꺾고 원정경기에서 1승1패를 기록했다.24일 잠실에서 열린경기에서 한화는 채드벨이 8이닝동안 8탈삼진 1안타 1볼넷의 뛰어난 호투로 두산을 무참히 짓밟았다. 한화는 1회초 2사 2, 3루에서 5번타자 김태균이 중견수 앞에 떨어지는 적시타로 2점을 뽑아내며 순조로운 출발을 보였다. 기선을 제압한 한...

파튜·박정아 '쌍포' 맹활약…도로공사, 흥국생명 꺾고 1승1패

도드람 2018-2019 V리그 여자부 챔피언 결정 2차전에서 한국도로공사가 흥국생명을 3-0으로 셧아웃시키며 1승1패를 기록하고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도로공사는 23일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열린 흥국생명과의 경기에서 파튜(19득점) 박정아(17득점) 쌍포의 매서운 공격이 빛을 발휘하며 세트스코어 3-0 승리를 거두고 지난해 챔피언의 저력을 선보였다.도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