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후 2주 기린 '엘라'의 첫 산책

김혜란 기자 / 기사승인 : 2018-11-21 16:35:30
  • -
  • +
  • 인쇄
멸종위기 種 '로스차일드 기린'
엘라와 세상과의 첫 만남

20일(현지시간) 독일 베를린 티어파크(Tierpark) 동물원의 새끼 기린 '엘라'가 생애 처음으로 관람객들을 맞았다. 

 

▲ 티어파크 동물원 유튜브

 

독일 RBB에 따르면 엘라는 지난 3일 태어나 생후 2주째를 맞았다. 어미인 '아말카'의 첫 새끼로 태어날 때부터 180cm의 키를 자랑한 것으로 알려졌다.

 

동물원이 공개한 영상에서 엘라는 베를린의 추운 날씨에도 야외 우리를 활기차게 뛰어다니며 첫 산책을 즐기고 있다.

 

한편 엘라는 '로스차일드 기린'으로 해당 종은 전 세계적으로 수백 마리 밖에 없어 멸종위기 종으로 분류된 바 있다. 엘라의 탄생과 세상과의 첫 만남이 더욱 뜻깊어 보인다.

 

UPI뉴스 / 김혜란 기자 khr@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인물

+

만평

+

스포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