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구 지원사격 나선 손병두,"혁신 소외계층에 과할 정도로 신경써야"

류순열 기자 / 기사승인 : 2019-05-24 14:53:19
  • -
  • +
  • 인쇄
신임 금융위 부위원장, 취임 인사차 기자실 방문해 정책방향 설명
▲ 손병두 금융위 부위원장 [금융위 제공]


손병두 신임 금융위원회 부위원장은 24일 "혁신에서 소외된 계층에 과할 정도로 신경을 써야 한다"고 말했다. 손 부위원장은 이날 취임 인사차 정부서울청사 금융위 기자실을 방문해 향후 활동 방향에 대해 이 같이 말했다.


손 부위원장은 "혁신 성장은 현재 전 정부적 화두로 주안점을 두는 부분"이라면서 "다만 혁신에만 너무 치중하면 소외되는 분들을 궁지로 몰아갈 수 있으므로 과하다 싶을 정도로 신경을 쓰지 않으면 무게 중심이 잡히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런 발언은 "핀테크와 금융혁신을 향한 경주에서 혁신의 승자들이 패자를 이끌고 함께 걸어야 한다"는 최종구 금융위원장의 전날 발언과 같은 맥락이다.
 
최 위원장은 "디지털 전환과 혁신의 과정에서 일자리를 잃거나 소외되는 분들에 대한 존중과 배려, 그분들의 사회적 충격을 관리하고 연착륙을 돕는 것, 혁신의 빛 반대편에 생긴 그늘을 함께 살피는 것이 혁신에 대한 지원 못지않게 중요한 일"이라고 언급한 바 있다.


손 부위원장은 이런 측면에서 "자영업자와 한계채무자의 채무조정 문제를 더 구체화하고 발전시키는 데 당분간 노력을 집중할 것"이라고 말했다.


혁신 금융서비스에서 소외되는 고령층이나 장애인 문제 역시 지원 대상으로 설정했다.

손 부위원장은 "혁신 과정에서 피해를 보는 계층에 대한 고려가 없으면 결국 혁신 성장의 발목을 잡게 될 것"이라면서 "이는 정부뿐 아니라 우리 모두의 과제"라고 부연했다.


금융혁신에 대해선 "다행히 금융 부문에선 혁신으로 피해를 보는 계층이 대형 금융사인 경우가 많다"면서 "카드사 등 금융업계가 위협감을 느낄 정도로 혁신이 잘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금융감독원과 관계 설정에 대해선 "금융위와 금감원은 (본질적으로) 갈등을 내포한 관계"라면서 "큰 틀의 금융정책을 수행하는 데 방해가 되지 않은 가운데 견제와 균형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최근 금감원 특별사법경찰(특사경) 문제를 둘러싼 갈등에 대해선 "우여곡절이 있었지만 잘 봉합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UPI뉴스 / 류순열 기자 ryoosy@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많이 본 기사

인물

+

만평

+

스포츠

+

임효준, 성희롱으로 '대표팀 전원 선수촌 퇴촌'

쇼트트랙 대표팀이 또다시 성희롱 파문에 휩싸였다. 이번에는 동성 선수간 성희롱 논란이다. 이에 따라 남녀 국가대표팀 전원이 모두 진천선수촌에서 퇴촌을 당했다. 25일 대한체육회에 따르면, 지난 17일 충북 진천에 있는 진천선수촌에서 쇼트트랙 남녀 대표팀이 동반 암벽 등반 훈련을 하던 중임효준(23·고양시청)이 동료황대헌(20·한국체대)의 바지를 벗겼다.수...

류현진, 기자들이 뽑은 가장 유력한 사이영상 후보

메이저리그 데뷔 이후 최고의 성적을 보이고 있는 LA 다저스의 류현진(32)이 내셔널리그(NL) 사이영상 후보 1순위로 선정됐다. ​25일(한국시간) 메이저리그 공식 홈페이지 엠엘비닷컴은 메이저리그 담당 기자 35명이 뽑은 사이영상 후보를 공개했다. 기자들은 각 리그 3순위까지 투표하고 1위에 5점, 2위에 3점, 3위에 1점을 부여했다. 투표 결과 류현진...

쇼트트랙 대표팀서 성희롱 신고…한 달간 전원 퇴촌

진천선수촌에서 발생한 성희롱 사건으로 인해 훈련하던 쇼트트랙 대표팀 선수들이 모두 퇴촌한다.25일 대한체육회에 따르면 쇼트트랙 대표팀은 지난 17일 진천선수촌에서 산악 훈련을 했다. 당시 남자 선수 A가 동성 후배인 B 선수의 바지를 벗겼으며, B 선수는 A 선수를 성희롱으로 신고한 것으로 알려졌다.A 선수와 B 선수는 모두 2018 평창 동계올림픽 메달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