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준영·승리 경찰 출석…유리홀딩스 대표는 몰래 입장

김현민 기자 / 기사승인 : 2019-03-14 15:17:11
  • -
  • +
  • 인쇄
정준영·승리 "국민께 죄송…성실히 조사에 임할 것"
유리홀딩스 유모 대표, 포토라인 회피해 출석

그룹 빅뱅 승리(29·본명 이승현)와 가수 정준영(30) 그리고 유리홀딩스 유모(34) 대표가 피의자 신분으로 경찰에 출석했다.

 

승리는 클럽 버닝썬 등 사업체를 운영하며 투자자를 상대로 성접대를 해 성매매 알선 등 행위의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를 받고 있다. 정준영은 2015년 말부터 10개월여 동안 몰래 촬영한 성관계 영상을 카카오톡 단체 대화방에 공유해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카메라 등 이용 촬영)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피의자들이 다른 날 진술할 경우 사전에 말을 맞추고 증거 인멸 시도가 있을 것으로 우려해 같은 날 소환했다.

 

▲ 카카오톡 단체 대화방에서 불법 촬영한 성관계 동영상 유포 혐의를 받고 있는 가수 정준영이 경찰조사를 받기 위해 14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에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해 취재진 앞에서 입장을 밝히고 있다. [정병혁 기자]

 

14일 제일 먼저 조사를 받은 이는 정준영이었다. 그는 오전 10시경 서울 종로구 서울지방경찰청에 도착해 검은 정장 차림으로 취재진 앞에 섰다. 긴 머리카락을 뒤로 묶은 모습을 한 정준영은 작은 목소리로 "죄송하고 국민 여러분께 심려 끼쳐드려서 죄송하고 조사 성실히 임하도록 하겠다. 죄송하다"고 밝혔다.

 

이어 취재진이 "경찰에 휴대폰 원본 제출할 거냐"고 묻자 정준영은 "오늘 조사받으면서 성실히"라며 말을 얼버무렸다.

 

취재진은 "범행 당시 약물 사용한 것 맞냐" "2016년 무혐의 받았던 사건에 대해 뒤 봐준 경찰 있냐" 등 질문을 쏟아냈지만 정준영은 묵묵부답으로 일관하며 조사실로 입장했다. 

 

▲ 성매매 알선 등 행위의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를 받고 있는 전 빅뱅 멤버 승리가 경찰조사를 받기 위해 14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에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해 취재진 앞에서 발언하고 있다. [정병혁 기자]

 

승리는 같은 날 2시 5분경 서울지방경찰청에 출석했다. 검은색 정장 차림으로 나타난 승리는 "성접대 혐의를 여전히 부인하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국민 여러분과 저로 인해서 상처받고 피해받으신 모든 분들께 다시 한번 고개 숙여 사죄드린다"고 말했다.

 

취재진이 질문을 하려고 하자 그는 "제가 어떤 말씀 드리는 것보다 진실된 답변으로 성실하게 조사에 임하겠다. 감사하다"고 말한 뒤 조사실로 향했다.

 

승리의 사업파트너이자 배우 박한별의 남편으로 알려진 유모 대표도 이날 오후 12시 50분 포토라인을 피해 몰래 서울지방경찰청에 기습 출석했다. 피의자 신분인 유 대표는 출석 전 경찰에 "포토라인에 서게 하면 출석하지 않겠다"고 입장을 전했다.

 

승리와 함께 투자회사 유리홀딩스를 운영해온 유 대표는 정준영의 성관계 불법 촬영 영상이 공유된 카카오톡 단체 대화방에 있있던 이들 중 한 명이다.

 

UPI뉴스 / 김현민 기자 khm@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인물

+

만평

+

스포츠

+

현대캐피탈 2승…챔피언 등극 눈앞에

현대캐피탈이 지난해 챔피언 대한항공을 꺾고 2연승으로 챔피언 등극을 눈 앞에 두게 됐다.24일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열린 2018~2019시즌 V리그 챔피언 결정전 2차전에서 부상투혼을 발휘한 전광인과 파다르의 활약에 힘입어 대한항공을 3-2로 누르고 2승을 거두며 우승컵을 들어올릴 준비를 하게 됐다.현대캐피탈은 1세트 27-25, 2세트 25-22로두 세트...

한화, 두산 11대 1로 대파

한화가 선발투수 채드벨의 호투에 힘입어두산을 11-1로 크게 꺾고 원정경기에서 1승1패를 기록했다.24일 잠실에서 열린경기에서 한화는 채드벨이 8이닝동안 8탈삼진 1안타 1볼넷의 뛰어난 호투로 두산을 무참히 짓밟았다. 한화는 1회초 2사 2, 3루에서 5번타자 김태균이 중견수 앞에 떨어지는 적시타로 2점을 뽑아내며 순조로운 출발을 보였다. 기선을 제압한 한...

파튜·박정아 '쌍포' 맹활약…도로공사, 흥국생명 꺾고 1승1패

도드람 2018-2019 V리그 여자부 챔피언 결정 2차전에서 한국도로공사가 흥국생명을 3-0으로 셧아웃시키며 1승1패를 기록하고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도로공사는 23일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열린 흥국생명과의 경기에서 파튜(19득점) 박정아(17득점) 쌍포의 매서운 공격이 빛을 발휘하며 세트스코어 3-0 승리를 거두고 지난해 챔피언의 저력을 선보였다.도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