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공부문 정규직 전환하니 연봉 390만원 증가

지원선 기자 / 기사승인 : 2019-05-15 14:21:36
  • -
  • +
  • 인쇄
노동부,공공부문 정규직 전환자 만족도및 실태조사 결과
53~62% "명절 상여금·복지 포인트 반영됐다"
정규직 전환 만족도 5점 만점에 3.93점

문재인정부의 공공부문 정규직화 정책으로 비정규직에서 정규직으로 전환된 노동자의 연봉이 평균 390만 원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또 정규직 전환 노동자 10명 중 5~6명은 명절 상여금과 복지 포인트 등 혜택을 신규로 받게 된 것으로 조사됐다.

▲ 지난 1월 3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1층 로비에 '서울청사 위탁용역 근로자의 정규직 전환을 진심으로 축하'한다는 행정안전부의 현수막이 걸려 있다. [뉴시스]


고용노동부는 이같은 내용을 골자로 한 '공공부문 정규직 전환자의 만족도 및 실태조사' 결과를 15일 발표했다.


실태조사는 한국노동연구원이 지난 2∼3월 정규직으로 전환된 노동자 중 1815명과 기관 430곳을 대상으로 진행했다.


조사 결과 정규직으로 전환된 공공부문 노동자 1인당 평균 연봉은 2783만 원으로, 전환 이전 2393만 원보다 390만 원(16.3%)이 늘었다.

430개 전환 공공기관 가운데 응답한 406곳을 대상으로 전환 규모가 큰 3개 직종 월 급여(수당 포함)를 조사한 결과에서도 기간제는 191만5066원에서 226만4591원으로 34만9525원(16.9%), 파견·용역은 180만5053원에서 206만2450원으로 25만7397원(15.6%)이 각각 인상된 것으로 나타났다.

앞서 문재인 대통령은 취임 직후인 2017년 5월 12일 첫 공식 일정으로 인천국제공항공사 비정규직 노동자들을 만났으며, 정부는 그해 7월 공공부문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 계획을 밝힌 바 있다. 


정규직 전환에 따라 복리후생을 포함한 처우도 일부 개선된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을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 결과 명절 상여금(52.8%)과 복지 포인트(62.0%), 급식비(43.4%)를 새로 받는다고 응답한 노동자들이 절반을 넘거나 가까이 됐다. 이 외에 경조사 휴가 및 병가(34.7%)와 교통비(14%), 휴가비(5.5%)를 추가로 받는다는 노동자들도 있었다.

정규직 전환자를 대상으로 한 '공공부문 정규직 전환 정책 만족도 조사' 결과 만족도 점수는 5점 만점에 3.93점이었다. 특히 고용안정 측면의 만족도가 4.34점으로 가장 높았는데, 응답자의 89.0%가 긍정적(매우 그렇다 47.5%, 그렇다 41.5%)으로 응답했다.


앞으로 1년 동안 이직할 생각이 있느냐는 질문에는 '전혀 없다'고 응답한 노동자가 72.7%로 3분의 2 이상 이었다.

이헌수 노동부 공공노사정책관은 “이번 조사를 통해 정규직 전환 정책이 공공부문 비정규직의 고용안정과 처우 개선에 기여하고 있다는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며 ”정부는 앞으로도 현장의 의견을 적극적으로 반영해 정규직 전환 정책을 차질없이 수행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UPI뉴스 / 지원선 기자 president58@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인물

+

만평

+

스포츠

+

한국, 카타르 월드컵 2차 예선서 北과 만난다

한국의 2022 카타르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예선 조 편성 결과가 공개됐다. ​한국은 17일 오후 6시(한국시간)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에 위치한 AFC 하우스에서 열린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예선 및 2023 AFC 아시안컵 통합예선 조추첨에서 레바논, 북한, 투르크메니스탄, 스리랑카와 함께 H조에 편성됐다. 이번 월드컵...

호날두의 유벤투스 vs 팀 K리그, KBS2 단독 생중계

월드스타 축구선수 크리스티아누 호날두가 속한 유벤투스와 K리그 올스타의 경기를 KBS2가 생중계한다.26일 서울 마포구 성산동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리는K리그 선수들과 이탈리아 클럽 유벤투스의 친선경기를 KBS2가 단독으로 생중계한다고17일 오전KBS가밝혔다.이번 경기 입장권은 오픈 2시간 30분 만에 매진될 정도로 축구 팬들의 큰 관심을 받았다. 특히크리...

도움 안되는 다저스 불펜, 류현진 승리 또 날렸다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32·LA 다저스)이 후반기 첫등판에서 7이닝동안 호투를 펼치고도구원투수 난조로 시즌 11승을 올리는데 실패했다.​류현진은 15일(한국시간) 미국 매사추세츠주 보스턴의 펜웨이파크에서 열린 2019 메이저리그(MLB) 보스턴 레드삭스와의 원정경기에 선발등판, 7이닝 2실점(8피안타 1볼넷 6탈삼진)으로 호투를 펼치고 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