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리 때문에…두 아들과 함께 숨진 네팔 여성

남국성 기자 / 기사승인 : 2019-01-11 14:19:14
  • -
  • +
  • 인쇄
추위 이기려고 불을 땠다가 질식한 것 같아
생리 여성 격리 관습 여전히 이어지고 있어

'생리하는 여성은 불길해 조치해야 한다'는 네팔의 관습에 따라 격리된 한 여성이 두 아들과 함께 숨졌다.

CNN 방송은 지난 8일 네팔 서부 세티주 바주라 지역에서 영하권 추위에도 불구하고 생리를 한다는 이유로 35세 여성과 9살, 7살 난 아들을 오두막에 격리됐다가 다음 날 숨진 채 발견됐다고 10일 보도했다. 

 

네팔 당국은 "현장에서 타다만 이불 등이 발견된 거로 봐 이들이 추위에 불을 땠다가 연기를 흡입해 질식한 것으로 보고 있다"고 밝혔다. 

 

▲ 한 여자아이가 네팔 전통 관습 차우파티에 따라 생리 중 오두막에 혼자 격리돼 있다. [뉴욕타임즈 캡처]

 

네팔에서는 생리 중인 여성이 불결하고 불운을 가져온다고 여겨 집 근처 작은 오두막이나 외양간에 격리하는 '차우파디'라는 관습이 있다. 


여성들은 이 기간에 힌두교에서 숭배하는 소나 남성을 만지는 것이 금지된다. 먹는 음식과 집안에서 이동할 수 있는 장소도 제한된다. 

 

차우파디는 인권침해를 이유로 공식 금지됐지만 아직도 네팔 서부를 중심으로 한 시골 지역에서는 공공연히 이어지고 있다. 네팔 정부는 2017년 차우파디를 금지했으며 이를 어길 경우 징역 3개월과 약 30달러(약 3만원)의 벌금을 부과하고 있다.  

차우파디로 인한 비극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과거에는 격리됐던 한 십대 소녀가 뱀에 물려 사망하는 사건이 발생하기도 했다.

 

UPI뉴스 / 남국성 기자 nks@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인물

+

만평

+

스포츠

+

호날두 '성폭행 혐의' 증거 불충분…검찰 "기소 안 한다&...

축구 스타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유벤투스)가 2009년 미국 라스베이거스의 한 호텔에서 여성을 성폭행했다는 의혹과 관련해검찰의 기소를 피하게 됐다.​23일(현지시간) UPI 통신에 따르면 라스베이거스 지역을 관할하는 미국 네바다주(州)의 클라크 카운티 지방 검찰은 성명을 통해 "해당 여성이 호날두에게 성폭행 당했다는 증거를 제시하지 못했다&quo...

김가영, 3쿠션 LPBA 32강 진출…차유람 최하위로 탈락

'포켓볼 여제' 김가영(36)이 프로당구 3쿠션 대회서 32강에 진출했다.김가영은 지난 22일 서울 송파구 롯데호텔월드 크리스탈볼룸에서 열린 프로당구 PBA투어 2차 대회인 신한금융투자 PBA/LPBA 챔피언십 64강전에서 조 2위에 올라 다음 라운드에 진출했다.김가영과 함께 이번 대회 와일드카드로 출전한 차유람(32)은 조 최하위로 탈락했다...

'해리 케인 원더골' 토트넘, 유벤투스에 ICC 3-2 승리

토트넘 홋스퍼가 해리 케인의 원더골에 힘입어 유벤투스에 3-2로 승리했다.토트넘은 21일 저녁 8시 30분(한국시간) 싱가포르 내셔널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인터내셔널 챔피언스컵(ICC)에서 유벤투스를 상대로 3-2 승리를 거뒀다.토트넘 선발 멤버로는 골키퍼 파울로 가자니가가 나왔고 조지우, 탄간가가, 알더바이럴트, 워커-피터스가 수비진을 구성했다. 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