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리 때문에…두 아들과 함께 숨진 네팔 여성

남국성 기자 / 기사승인 : 2019-01-11 14:19:14
  • -
  • +
  • 인쇄
추위 이기려고 불을 땠다가 질식한 것 같아
생리 여성 격리 관습 여전히 이어지고 있어

'생리하는 여성은 불길해 조치해야 한다'는 네팔의 관습에 따라 격리된 한 여성이 두 아들과 함께 숨졌다.

CNN 방송은 지난 8일 네팔 서부 세티주 바주라 지역에서 영하권 추위에도 불구하고 생리를 한다는 이유로 35세 여성과 9살, 7살 난 아들을 오두막에 격리됐다가 다음 날 숨진 채 발견됐다고 10일 보도했다. 

 

네팔 당국은 "현장에서 타다만 이불 등이 발견된 거로 봐 이들이 추위에 불을 땠다가 연기를 흡입해 질식한 것으로 보고 있다"고 밝혔다. 

 

▲ 한 여자아이가 네팔 전통 관습 차우파티에 따라 생리 중 오두막에 혼자 격리돼 있다. [뉴욕타임즈 캡처]

 

네팔에서는 생리 중인 여성이 불결하고 불운을 가져온다고 여겨 집 근처 작은 오두막이나 외양간에 격리하는 '차우파디'라는 관습이 있다. 


여성들은 이 기간에 힌두교에서 숭배하는 소나 남성을 만지는 것이 금지된다. 먹는 음식과 집안에서 이동할 수 있는 장소도 제한된다. 

 

차우파디는 인권침해를 이유로 공식 금지됐지만 아직도 네팔 서부를 중심으로 한 시골 지역에서는 공공연히 이어지고 있다. 네팔 정부는 2017년 차우파디를 금지했으며 이를 어길 경우 징역 3개월과 약 30달러(약 3만원)의 벌금을 부과하고 있다.  

차우파디로 인한 비극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과거에는 격리됐던 한 십대 소녀가 뱀에 물려 사망하는 사건이 발생하기도 했다.

 

UPI뉴스 / 남국성 기자 nks@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인물

+

만평

+

스포츠

+

박항서의 베트남, 8강 진출 대기록

'박항서 매직'이 또 통했다. 베트남 축구대표팀이 아시안컵 8강에 극적으로 진출했다.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축구대표팀은 20일 오후 8시(한국 시간) 아랍에미리트(UAE) 두바이 알막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16강전에서 요르단을 상대로 1-1로 비겨 연장전을 거친 끝에 승부차기에서 4-2로 승리했다....

롯데 자이언츠 박정태, 음주운전·버스 운전 방해 입건

프로야구 롯데 자이언츠 '레전드' 박정태(50)씨가 버스 기사에게 폭언을 하고 음주운전을 한 혐의로 경찰에 입건됐다.18일 부산 금정경찰서는 특정범죄 가중처벌법 위반(운전자 폭행)과 도로교통법 위반(음주운전)으로 박정태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밝혔다.경찰에 따르면 박씨는 지인들과 술을 마신 후 이날 0시 35분께 부산 금정구의 한 도로에서 대리운...

2019 아시안컵 16강 대진표 확정…박항서의 베트남 극적 진출

2019 AFC 아시안컵 16강 대진표가 확정됐다.18일 오전(이하 한국시간) 레바논-북한, 사우디아라비아-카타르 경기를 마지막으로 아시안컵 16강 대진표가 완성됐다.한국 축구대표팀은 22일 오후 10시 아랍에미리트 두바이 라시드 스타디움에서 바레인을 상대로 16강전을 치른다.한국이 바레인에 이기고 8강에 진출하면 E조 1위 카타르와 D조 2위 이라크 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