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승연, 곧 집행유예 만료…경영 복귀하나

류순열 기자 / 기사승인 : 2019-02-12 14:17:33
  • -
  • +
  • 인쇄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의 집행유예가 18일 만료된다. 김 회장은 2014년 2월11일 서울고법에서 배임·횡령 혐의로 징역 3년, 집행유예 5년의 유죄를 선고받았고 같은 달 17일 서울고검이 재상고를 포기하면서 다음날(2월18일) 형이 확정됐다. 그러니 만5년이 되는 18일 집행유예 형이 끝나게 된다.

 

▲ 김승연 회장 [뉴시스]

김 회장은 경영 일선에 복귀할 것인가. 2014년 2월 18일 유죄가 확정되면서 김 회장은 ㈜한화를 비롯한 모든 계열사의 대표이사직에서 물러났다.

 

복귀 전망은 불투명하다. 당장 경영 일선에 복귀하는 건 어려울 것이라 관측이 지배적이다. 특정경제가중처벌법에 따르면 금융회사와 유죄 판결을 받은 범죄행위와 관련이 있는 기업에는 집행유예 기간 만료일로부터 2년간 취업이 제한된다. 즉, 금융계열사와 ㈜한화, 한화케미칼, 호텔앤드리조트에선 2021년까지 공식 직함을 가질 수 없다. 한화그룹 관계자 A씨는 UPI뉴스와의 통화에서 "경영 일선에 복귀할 지 지금으로선 알 수 없다"고 말했다.


공식 직함을 갖지는 못하더라도 활동 범위를 넓히며 사실상 경영일선에 복귀할 것이란 관측도 없지 않다. 그룹 관계자 B씨는 “지금까지도 그룹총수로서 대표성, 상징성을 갖고 대외 활동을 해오셨고 앞으로 더욱 활발해질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 회장은 집행유예 기간에도 한화그룹의 '회장 및 대주주 자격'으로 국내외에서 실질적인 경영활동을 꾸준히 해온 게 사실이다. 2014년 11월 말 성사된 '삼성 4개 계열사 빅딜'에 즈음해 김 회장은 서울 장교동 본사 사옥으로 출근하며 현업 복귀의 신호탄을 쐈다.

 

그 해 12월에는 이라크로 출국해 한화건설이 시공중인 비스마야 신도시 건설 현장을 방문했다. 2017년 12월에는 문재인 대통령의 중국 방문 당시 경제사절단에 포함됐으며, 지난달 15일엔 청와대 초청 '2019 기업인과의 대화'에 참석했다.

 
 한 재계 관계자는 "현대차그룹과 LG그룹을 비롯해 '젊은 총수'들로 경영권 승계가 이뤄지는 가운데 김 회장의 연륜에 대한 니즈도 있다"며 "김 회장은 차기 전경련 회장 후보로도 거론된다"고 전했다.
 

UPI뉴스 / 류순열 기자 ryoosy@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인물

+

만평

+

스포츠

+

부산 아이파크, K리그1 승격 ‘3전4기’

3전4기. 3번 넘어져도 4번 일어나는 불굴의 정신이다. 모든 삶에 꼭 필요하다. 스포츠에서는 더 중요하다. 승부세계에서는 2등이 필요 없다. 프로스포츠에서는 더 그렇다. 1등만이 존재한다. 오로지 1등이 되기 위해 땀을 흘린다. 냉혹하지만 어쩔 수 없다. 운명이다. 프로선수들은 담담히 받아들인다. 1등이 되기 위해서.3월1일 개막되는 2019 K리그 프로...

김보름 '노선영 폭언 주장' 논란 속 동계체전 2관왕

김보름(26·강원도청)이 노선영(30·콜핑팀) 폭언 주장 논란 속 동계체전에서 2관왕을 달성했다.김보름은 22일 서울 노원구 공릉동에 위치한 태릉국제아이스링크에서 열린 제100회 전국동계체육대회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일반부 1500m 경기에서 2분5초52를 기록해 1위에 올랐다.1500m 우승을 차지한 김보름은 별도의 인터뷰 없이 경기장 밖으로 나갔다. 그는...

'컬링 잔혹 동화' 실화였다…"팀킴, 상금 1억원 못 받아...

전 여자컬링 국가대표 '팀 킴'(경북체육회) 선수들이 1억원 가까운 상금을 제대로 받지 못한 사실이 드러나 김경두 전 대한컬링경기연맹 부회장등 지도자들이수사를 받게 됐다.문화체육관광부는 21일 정부서울청사 별관에서 경상북도, 대한체육회와 합동으로 실시한 '평창동계올림픽 여자컬링 국가대표선수 호소문 계기 특정감사' 결과를 발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