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승연, 곧 집행유예 만료…경영 복귀하나

류순열 기자 / 기사승인 : 2019-02-12 14:17:33
  • -
  • +
  • 인쇄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의 집행유예가 18일 만료된다. 김 회장은 2014년 2월11일 서울고법에서 배임·횡령 혐의로 징역 3년, 집행유예 5년의 유죄를 선고받았고 같은 달 17일 서울고검이 재상고를 포기하면서 다음날(2월18일) 형이 확정됐다. 그러니 만5년이 되는 18일 집행유예 형이 끝나게 된다.

 

▲ 김승연 회장 [뉴시스]

김 회장은 경영 일선에 복귀할 것인가. 2014년 2월 18일 유죄가 확정되면서 김 회장은 ㈜한화를 비롯한 모든 계열사의 대표이사직에서 물러났다.

 

복귀 전망은 불투명하다. 당장 경영 일선에 복귀하는 건 어려울 것이라 관측이 지배적이다. 특정경제가중처벌법에 따르면 금융회사와 유죄 판결을 받은 범죄행위와 관련이 있는 기업에는 집행유예 기간 만료일로부터 2년간 취업이 제한된다. 즉, 금융계열사와 ㈜한화, 한화케미칼, 호텔앤드리조트에선 2021년까지 공식 직함을 가질 수 없다. 한화그룹 관계자 A씨는 UPI뉴스와의 통화에서 "경영 일선에 복귀할 지 지금으로선 알 수 없다"고 말했다.


공식 직함을 갖지는 못하더라도 활동 범위를 넓히며 사실상 경영일선에 복귀할 것이란 관측도 없지 않다. 그룹 관계자 B씨는 “지금까지도 그룹총수로서 대표성, 상징성을 갖고 대외 활동을 해오셨고 앞으로 더욱 활발해질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 회장은 집행유예 기간에도 한화그룹의 '회장 및 대주주 자격'으로 국내외에서 실질적인 경영활동을 꾸준히 해온 게 사실이다. 2014년 11월 말 성사된 '삼성 4개 계열사 빅딜'에 즈음해 김 회장은 서울 장교동 본사 사옥으로 출근하며 현업 복귀의 신호탄을 쐈다.

 

그 해 12월에는 이라크로 출국해 한화건설이 시공중인 비스마야 신도시 건설 현장을 방문했다. 2017년 12월에는 문재인 대통령의 중국 방문 당시 경제사절단에 포함됐으며, 지난달 15일엔 청와대 초청 '2019 기업인과의 대화'에 참석했다.

 
 한 재계 관계자는 "현대차그룹과 LG그룹을 비롯해 '젊은 총수'들로 경영권 승계가 이뤄지는 가운데 김 회장의 연륜에 대한 니즈도 있다"며 "김 회장은 차기 전경련 회장 후보로도 거론된다"고 전했다.
 

UPI뉴스 / 류순열 기자 ryoosy@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인물

+

만평

+

스포츠

+

류현진, 호투에도 불구하고 패전투수 '멍에'

LA다저스의 류현진이 부상의 두려움을 떨쳐 버리며5⅔이닝 2실점의 호투에도 불구하고 패전투수의 멍에를 뒤집어 썼다.류현진은 21일 위스콘신주 밀러파크에서 열린 밀워키 브루어스와의 원정경기에서 메이저리그 데뷔 후 100번째 선발투수로 등판했다.지난 9일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와의 경기에서 사타구니 부상으로 강판한 류현진은 이날 경기에서 6 피안타 1볼넷 9탈삼...

정해성 감독. 베트남 V리그 단독선두 질주

정해성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프로축구 V리그의 호치민시티 FC가 리그 단독선드를 질주하고 있다.호치민시티FC는 지난 20일(한국시간) 호치민시 통 나트 스타디움에서 열린 비에텔과의 홈 경기에서 2대0으로 승리했다. 이날 승리로 호치민시티는 올시즌 6경기에서 5승1무로 무패행진을 이어갔다. 비에텔의 사령탑은 이흥실 감독이다.호치민시티FC는 이날 경기에서 후반...

"손흥민 몸값, 5년간 400배 올랐어도 아직 저평가"

한국 축구의 간판스타 손흥민(27·토트넘)의 몸값이 5년 만에 400배 넘게 올랐다는 평가가 나왔다.독일의 축구 이적 정보 전문 매체 '트랜스퍼마크트'에 따르면 손흥민의 몸값이 최근 5년 간 15만 유로(약 2억 원)에서 6500만 유로(약 830억 원)로 치솟았다.트랜스퍼마크트는 지난 18일(한국시간) 토트넘과 맨체스터 시티의 2018~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