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 남편 살인사건' 피해자 추정 유해, 인천서 발견

강혜영 기자 / 기사승인 : 2019-06-09 14:30:35
  • -
  • +
  • 인쇄
고유정, 제주·김포 자택 등에서 시신 훼손·유기
피해자 추정 뼛조각 인천 서구 재활용업체서 발견

'전 남편 살인 사건'의 피해자로 추정되는 유해 일부가 인천 서구의 한 재활용업체에서 발견됐다. 


▲ 신상공개가 결정된 '전 남편 살해' 피의자 고유정(36·여)이 지난 7일 오후 제주 동부경찰서에서 조사를 받기 위해 진술녹화실로 이동하고 있다. [뉴시스]


제주동부경찰서는 지난 5일 인천 서구의 한 재활용업체에서 고유정(36) 씨의 전 남편 강모(36) 씨의 것으로 추정되는 뼛조각을 발견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감정을 의뢰했다고 9일 밝혔다. 

유해는 김포시 소각장에서 500∼600도로 고열 처리돼 3㎝ 이하로 조각난 상태로 발견됐다.

경찰은 지난달 31일 고유정이 경기 김포시 아버지 명의 아파트 내 쓰레기 분류함에서 전 남편의 시신이 담긴 것으로 추정되는 흰색 종량제봉투를 버리는 모습을 포착했다. 이후 이동 경로를 쫓아 해당 봉투의 내용물이 김포시 소각장에서 처리된 후 인천시 서구 재활용업체로 유입된 것을 확인했다.

경찰은 해당 업체에서 유해를 수습해 정확한 신원을 파악하고 있다. 다만, 시신이 고열에 소각돼 유전자 검사에 필요한 골수가 사라졌을 가능성이 높아 신원 확인이 어려울 수도 있다고 설명했다.

고유정은 전남편을 살해하고 시신을 훼손·유기한 혐의를 받는다.

경찰은 고 씨가 제주도에서 전 남편 강 씨를 살해하고 시신을 훼손·분리한 뒤 완도행 여객선을 탑승해 시신 일부를 바다에 유기하고, 이후 경기도 김포시 자택에서도 강 씨의 시신을 유기한 것으로 보고 있다.


UPI뉴스 / 강혜영 기자 khy@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인물

+

만평

+

스포츠

+

'메시 PK골' 아르헨티나, 파라과이와 1-1 구사일생

아르헨티나가 파라과이와의 맞대결에서 무승부를 거둬 구사일생했다.아르헨티나 축구 대표팀은 20일 오전 9시 30분(이하 한국시간) 브라질 벨루 오리존치 이스티다우 미네이랑에서 열린 2019 코파 아메리카 B조 파라과이와의 2차전을 1-1로 마무리했다.이로써 아르헨티나는 1무 1패 카타르와 승점 1점으로 동률이 됐지만 골득실에서 밀려 최하위인 4위에 머물렀다....

정우영, 뮌헨→프라이부르크 이적…등번호 29번 [오피셜]

정우영(20)이 FC 바이에른 뮌헨에서 SC 프라이부르크로 이적했다.19일(한국시간) 독일 프로축구 분데스리가 SC 프라이부르크는 정우영을 영입했다고 공식 발표했다. 등번호는 29번이며 계약 조건 내용은 공개하지 않기로 했다.정우영은 K리그1 인천 유나이티드 유소년 팀이 있는 대건고 출신으로 지난해 1월 뮌헨에 입단해 2군에서 뛰었다. 독일 4부리그인 레기...

호날두 한국행…7월 유벤투스 vs K리그

월드스타 축구선수 크리스티아누 호날두가 속한 유벤투스 FC가 방한해 K리그 선수들과 친선경기를 펼친다.한국프로축구연맹은 19일 보도자료를 내고 K리그 선발팀인 팀 K리그와 유벤투스의 친선경기를 7월 26일 저녁 8시 서울 마포구 성산동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연다고 밝혔다.유벤투스는 이탈리아 프로축구 세리에A 최다 우승(35회), 코파 이탈리아 최다 우승(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