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영 낚싯배·3000t 화물선 충돌 확인…"예인 중"

강혜영 기자 / 기사승인 : 2019-01-11 14:13:35
  • -
  • +
  • 인쇄
파나마 국적 3000t급 화물선 충돌 확인
사망자 3명으로…해경 "구명조끼 미착용"

경남 통영 욕지도 남쪽 해상에서 전복된 여수선적 9.77t급 낚시어선이 3000t급 화물선과 충돌한 것으로 확인됐다.
 

▲ 11일 새벽 4시57분께 경남 통영시 욕지도 남방 43해리(공해상)에서 낚시어선 전복 사고가 발생해 해경이 민·관·군과 합동으로 인명구조와 사고 수습을 하고 있다. [해양경찰청 제공]

경남 통영해양경찰서는 11일 오전 4시57분께 경남 통영 욕지도 남방 43해리(약 80㎞) 근해에서 낚시객 등 14명이 탄 전남 여수선적 9.77t급 갈치 낚시어선과 충돌해 전복시킨 파나마 국적의 3000t급 화물선 A호를 통영항으로 예인 중이라고 밝혔다. 

통영해경은 남해안 일대의 레이다기지의 협조를 얻어 파마나 국적 화물선의 위법행위를 확인, 선박 전복 및 업무상과실치사 혐의로 검거했다.

통영해경은 구조된 낚시객들이 "다른 상선과 충돌한 것 같다"는 취지의 진술을 확보하고 수사에 착수했다.

이날 사고로 구조됐던 12명 중 선장 최씨 등 3명이 숨졌다. 해경은 숨진 3명이 구명조끼를 착용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통영해경은 실종된 2명의 낚시객을 수색하고 있다.

 

UPI뉴스 / 강혜영 기자 khy@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인물

+

만평

+

스포츠

+

월드컵 준우승·이강인 골든볼…한국축구 새역사 쓴 U20 태극전사

한국이 우크라이나에 1-3으로 역전패해 20세 이하(U-20) 월드컵 준우승을 차지했다.정정용 감독이 이끄는 U-20 한국 축구대표팀은 16일 오전 1시(한국시간) 폴란드 우츠의 우츠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 결승전에서 우크라이나를 상대해 1-3으로 졌다.이로써 대표팀은 한국 남자축구 역사상 최초로 FIFA 주관 대...

축구강국에는 늘 '황금세대' 있었다

비록 국제축구연맹(FIFA) 주관 국제대회 첫 우승이라는 국민적 염원을 이루지는 못했지만, 이번 폴란드 U20 월드컵 대회는 한국 축구에도 바야흐로 '황금세대'가 열리고 있음을 전 세계에 유감없이 알렸다. ‘황금세대(黃金世代)’는 돌출한 재능을 가진 인재가 다수 등장할 때 쓰는 용어다. 축구 역사에서도 특출난 재능을 가진 ‘황금세대’들이 등장...

한국축구, '황금세대'가 온다

장하다. 잘 싸웠다.우승 못지 않게 소중한 준우승이다. 한국 축구사의 새로운 장을 연 그대들, 모두 영웅이다.고맙다. 숨이 차도록 뛰는 그대들을 보며 우리 모두 오랜만에 하나가 됐다. 그리고 미안하다. 어른들은 해준 게 없다. 답답한 현실만 안겨 줬다. 정치는 싸움판이 됐다. 경제는 밑바닥을 치고 있다. 사회가 우울하다. 국민들의 얼굴에는 웃음이 사라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