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만 동성결혼 합법화 첫날 수백쌍 '혼인 신고'

장성룡 기자 / 기사승인 : 2019-05-25 14:15:40
  • -
  • +
  • 인쇄
아시아 최초 동성결혼 합법화 법안 24일 발효

아시아에서 최초로 동성 결혼을 합법화한 대만에서 첫날인 24일 하루 동안에만 수 백쌍이 결혼 등기를 했다고 UPI 통신이 보도했다.

UPI 통신에 따르면 대만 국회는 지난 17일 동성 커플에게도 이성 커플과 똑같은 유산 상속, 의료 관련 위임 등 부부 권리를 부여하는 동성 결혼 합법화 법안을 통과시켰고, 차이잉원(蔡英文) 총통이 22일 서명함으로써 법제화 절차가 완료됐다.


▲ 24일 대만 타이베이시의 한 호적사무소에서 두쌍의 동성커플이 혼인신고를 마치고 키스하고 있다. [AP 뉴시스]

동성 결혼 운동가인 치 치차-웨이는 이날 무지개 색깔 동물 인형들을 꽂은 빨간색 코트를 입고 대만의 씬이 지역 주민등록사무소에서 여러 쌍의 동성 결혼 커플의 결혼 증인 역할을 했다.

결혼 등기를 마친 시아오 휘산은 자신과 애인이 지난 12년간 이런 날이 오기를 학수고대했다며 벅차오르는 감정을 추스리지 못했다고 UPI 통신과 인터뷰에서 밝혔다.

그는 "대만에서 동성애는 쉽지 않았다. 친구와 가족, 사랑하는 사람의 응원을 받게 돼 행복감을 느낀다"면서 "이제 모든 사람 앞에서 동성애자임을 떳떳하게 밝히고 결혼도 할 수 있게 됐다. 내 나라가 자랑스럽다"고 말했다.

앞서 대만 유권자의 과반수는 작년 11월 국민투표에서 동성 결혼을 허용하는 법안에 찬성, 지난 5월 공식 법제화의 물꼬를 터준 바 있다.

대만 최고법원은 2017년 5월 동성 결혼을 금지한 민법의 혼인 조항이 위헌이며, 2년 내 관련 법의 수정 또는 제정이 없으면 자동으로 동성 결혼 등기가 가능해진다고 결정했었다.

UPI뉴스 / 장성룡 기자 jsr@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많이 본 기사

인물

+

만평

+

스포츠

+

임효준, 성희롱으로 '대표팀 전원 선수촌 퇴촌'

쇼트트랙 대표팀이 또다시 성희롱 파문에 휩싸였다. 이번에는 동성 선수간 성희롱 논란이다. 이에 따라 남녀 국가대표팀 전원이 모두 진천선수촌에서 퇴촌을 당했다. 25일 대한체육회에 따르면, 지난 17일 충북 진천에 있는 진천선수촌에서 쇼트트랙 남녀 대표팀이 동반 암벽 등반 훈련을 하던 중임효준(23·고양시청)이 동료황대헌(20·한국체대)의 바지를 벗겼다.수...

류현진, 기자들이 뽑은 가장 유력한 사이영상 후보

메이저리그 데뷔 이후 최고의 성적을 보이고 있는 LA 다저스의 류현진(32)이 내셔널리그(NL) 사이영상 후보 1순위로 선정됐다. ​25일(한국시간) 메이저리그 공식 홈페이지 엠엘비닷컴은 메이저리그 담당 기자 35명이 뽑은 사이영상 후보를 공개했다. 기자들은 각 리그 3순위까지 투표하고 1위에 5점, 2위에 3점, 3위에 1점을 부여했다. 투표 결과 류현진...

쇼트트랙 대표팀서 성희롱 신고…한 달간 전원 퇴촌

진천선수촌에서 발생한 성희롱 사건으로 인해 훈련하던 쇼트트랙 대표팀 선수들이 모두 퇴촌한다.25일 대한체육회에 따르면 쇼트트랙 대표팀은 지난 17일 진천선수촌에서 산악 훈련을 했다. 당시 남자 선수 A가 동성 후배인 B 선수의 바지를 벗겼으며, B 선수는 A 선수를 성희롱으로 신고한 것으로 알려졌다.A 선수와 B 선수는 모두 2018 평창 동계올림픽 메달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