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예원 사진 유포·성추행' 40대, 2심서도 징역 2년6월

권라영 기자 / 기사승인 : 2019-04-18 15:40:31
  • -
  • +
  • 인쇄
재판부 "피고인, 강제 추행 뉘우치지 않아"
양예원 "재판 끝났어도 마음 놓을 수 없다"

유튜버 양예원(25) 씨를 성추행하고 양 씨의 사진을 인터넷에 유포한 혐의를 받는 최모(45) 씨가 항소심에서도 징역 2년6개월을 선고받았다.


▲ 유튜버 양예원 씨의 사진을 유포한 혐의를 받고 있는 최모 씨에게 항소심이 1심과 같은 형량을 선고했다. 사진은 최모 씨가 지난해 7월 2일 서울 마포구 서울서부지방법원에서 영장실질심사를 마치고 호송차로 향하는 모습 [뉴시스]


서울서부지법 형사항소1부(부장판사 이내주)는 18일 강제추행 및 성폭력 범죄 등에 관한 특례법상 동의촬영물 유포 혐의로 기소된 '비공개 촬영회 모집책' 최 씨에게 1심과 같은 2년6개월을 선고했다.

재판부는 "피고인이 처음부터 사진을 인터넷에 유포하려고 한 것은 아닌 것으로 보이고, 촬영물을 배포한 것에 대해서는 반성하고 있다"면서도 "피고인은 강제 추행에 대해서는 뉘우치지 않고, 피해자는 사진이 광범위하게 유포돼 회복할 수 없는 정신적 피해를 봤다"고 양형 이유를 밝혔다.

그러면서 "피고인은 첫 촬영 이후에도 촬영했기 때문에 추행이 없었던 것이라고 주장하지만, 당시 피해자가 학비를 구하기 위해 사진을 촬영하고 이미 촬영한 스튜디오에 다시 연락한 것이 납득하기 어려운 상황으로 보이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이날 선고를 지켜본 양 씨는 선고가 내려진 뒤 "다행이다 싶으면서도 이렇게 기뻐해야 할 일인가 싶기도 하다"고 소감을 밝혔다.

그는 "사이버성범죄는 피해가 언제 다시 일어날지 모르고, 몇 년이 지속될지도 모르는 범죄 중 하나"라면서 "저는 이제 끝났으니 괜찮겠다고 마음을 놓을 수 있는 게 아니고, 여전히 예전처럼 (사진이) 더 퍼지지 않았는지, 혹시 어디에 더 올라오지 않았는지를 걱정하고 두려워하며 살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최 씨는 2015년 7월 서울 마포구 한 스튜디오에서 양 씨의 노출 사진을 촬영하고 이를 음란물 사이트에 유포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최씨는 이듬해 8월 양 씨를 강제추행한 혐의도 받고 있다.

양 씨는 지난해 5월 자신이 과거 촬영한 사진들이 파일공유사이트 등에 유포됐다는 것을 확인하고 유튜브 동영상을 통해 피해 사실을 폭로했다.

최씨와 함께 고소된 스튜디오 실장 정모(43·사망) 씨는 경찰 조사 중 억울함을 호소하는 유서를 남기고 극단적 선택을 했다. 이에 정 씨에 대한 혐의는 '공소권 없음'으로 처리됐다.

1심 재판부는 지난 1월 최 씨에게 징역 2년6개월을 선고했다. 또 80시간의 성폭력 치료프로그램 이수, 5년간 아동청소년 관련기관 취업제한 명령도 내렸다.

최 씨는 강제추행 혐의를 부인하며 항소장을 제출했다. 1심에서 징역 4년을 구형했던 검찰 역시 항소했다. 그러나 2심은 피고인과 검사의 항소를 모두 기각하고 1심과 같은 판결을 내렸다.

UPI뉴스 / 권라영 기자 ryk@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인물

+

만평

+

스포츠

+

호날두의 유벤투스 vs 팀 K리그, KBS2 단독 생중계

월드스타 축구선수 크리스티아누 호날두가 속한 유벤투스와 K리그 올스타의 경기를 KBS2가 생중계한다.26일 서울 마포구 성산동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리는K리그 선수들과 이탈리아 클럽 유벤투스의 친선경기를 KBS2가 단독으로 생중계한다고17일 오전KBS가밝혔다.이번 경기 입장권은 오픈 2시간 30분 만에 매진될 정도로 축구 팬들의 큰 관심을 받았다. 특히크리...

도움 안되는 다저스 불펜, 류현진 승리 또 날렸다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32·LA 다저스)이 후반기 첫등판에서 7이닝동안 호투를 펼치고도구원투수 난조로 시즌 11승을 올리는데 실패했다.​류현진은 15일(한국시간) 미국 매사추세츠주 보스턴의 펜웨이파크에서 열린 2019 메이저리그(MLB) 보스턴 레드삭스와의 원정경기에 선발등판, 7이닝 2실점(8피안타 1볼넷 6탈삼진)으로 호투를 펼치고 마...

'테이프 트레이닝복' 입은 수영 대표팀

2019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우하람(21·국민체육진흥공단)이 입은 트레이닝복 등 부분에는 KOREA라는 국가명이 보이지 않았다. 대신 회색 테이프 여러 겹이 붙어있었다.자국의 국가명이 박힌 트레이닝복을 입고 있던 다른 나라 선수들과 달리 우리 선수들은 A사 로고가 박힌 트레이닝복을 입고 있었던 것. 이 어처구니 없는 해프닝의배경에는 대한수영연맹의 안일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