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노조 "광주형 일자리 반대" 부분파업

황정원 기자 / 기사승인 : 2018-12-06 13:54:09
  • -
  • +
  • 인쇄
기아차노조와 함께 4시간 파업
"협상 재추진 땐 총력 저지투쟁"

현대·기아자동차 노조가 6일 광주형 일자리에 반대해 4시간 부분파업을 벌였다.

현대차노조는 "광주형 일자리 일부 수정안 의결을 현대차 사측이 거부했지만, 정부와 광주시가 압박하면 언제든 협상이 재개될 수 있다"며 "파업 강행으로 광주형 일자리 완전 폐기 의지를 보여주고자 한다"고 밝혔다.

노조는 "협상 재추진 기류가 형성되면 추가파업을 포함한 총력 저지 투쟁에 나설 것"이라고 덧붙였다.
 

▲ 지난 5일 울산시 북구 현대자동차 울산공장 본관 앞에서 금속노조 현대자동차지부 조합원들이 광주형 일자리 협약 체결을 규탄하는 항의집회를 하고 있다. [뉴시스]

 

현대차 측은 이번 파업이 조합원 총회 등을 거치지 않은 불법 파업이라며 수백억원 상당의 생산 차질에 따른 법적 대응을 검토 중이다.

광주형 일자리는 광주광역시와 현대차가 합작법인을 만들어 광주에 연간 10만 대 생산 규모의 경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생산공장을 짓는 것이다.

광주시는 한국노총 등과 협의해 추진해왔으나, 민주노총과 현대차노조는 기존 일자리 감소, 이미 포화상태인 자동차 시장 악화 등을 이유로 반대해왔다.

광주시 노사민정협의회는 지난 5일 한국노총 등 노동계 요구안을 반영해 현대차에 협상안을 제시했으나 현대차는 '임금·단체협약 유예' 등과 관련된 내용을 받아들이기 힘들다고 판단해 거부한 상태다.

 

UPI뉴스 / 황정원 기자 hjw@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인물

+

만평

+

스포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