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학규 "진보 배제하지도, 보수 버리지도 않는다"

김광호 기자 / 기사승인 : 2019-02-12 15:08:09
  • -
  • +
  • 인쇄
창당1년 회견 "합리적 진보·개혁적 보수 아우르겠다"
"'개혁보수' 유승민도 다양성 통합에 동의할 것"
"평화당과의 합당 문제는 아직 거론할 때 아냐"

창당 1주년을 맞은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는 12일 최근 당 내부에서 갈등이 이어지고 있는 당 정체성 문제와 관련해 "진보를 배제하지도, 보수를 버리지도 않는다"고 강조했다.
 

▲ 1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바른미래당 창당 1주년 기자회견에서 손학규 대표가 인사말을 하고 있다. [뉴시스]

 

손 대표는 국회에서 바른미래당 창당 1주년 기자회견을 갖고 이같이 말한 뒤 "다양성의 시대에 진보와 보수를 함께 아우르겠다"고 밝혔다.

그는 특히 "합리적 진보와 개혁적 보수는 우리 사회의 소중한 자산이고 우리의 미래로, 이를 함께 아우르는 게 바른미래당의 길"이라며 "그것이 중도개혁 정치이며 중도 통합의 길"이라고 역설했다.

그러면서 "중도는 중간노선이 아니라 그때 그곳에 맞는 정치, 역사적, 시대적으로 옳은 길을 택하는 정치"라며 "오늘 우리나라에서 경제는 시장경제, 안보는 평화정책을 취하는 게 중도개혁의 길이고, 민주주의를 한 단계 더 발전시키는 게 중도 통합의 정치"라고 덧붙였다.

"중도는 중간노선 아니라 시대적으로 옳은 길 택하는 정치"

최근 국회의원 연찬회에서 유승민 전 공동대표가 당의 정체성으로 '개혁보수'를 강조한 데 대해선 "어떻게 보수만 갖고 정치를 해 나갈 수 있나"라고 반문한 뒤 "진보와 보수를 모두 받아들여서 그것을 통합하는 중도 통합의 길로 나간다는 것"이라고 전했다.

이어 그는 "유 전 대표도 다양성을 통합하는 정당이 되자는 데 동의해줄 것이라 생각한다"며 "유 전 대표가 개혁보수를 말하지만 합리적 진보를 배제하는 게 아닌 만큼 하나로 통합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손 대표는 또한 한국당 일부 의원들의 '5·18 망언'을 거론하며 "양극단 정치가 망언의 근본적 이유"라며 "승자독식 체제인 제왕적 대통령제를 바꿔야 한다"고 말했다. 

 

'조기 등판론'이 나오는 안철수 전 대표에 대해선 "곧바로 귀환 이야기를 할 때는 아니라고 본다"며 "때가 되면 바른미래당에 기여할 것으로 본다"고 했다.

안철수 '조기 등판론'에 "때가 되면 바른미래당에 기여할 것"


그러나 옛 국민의당 출신 중진 의원들로부터 나온 '민주평화당과의 당대당 통합' 주장에는 "지금 합당 문제는 거론할 일이 아니다"라고 선을 그었다.

손 대표는 "지금 바른미래당은 소위 정치공학적 차원에서 정계개편을 추구하는 정당이 아니다"며 "한국 정치 구조를 바꿔서 양극단의 거대 양당 체제를 무너뜨리고 더군다나 한국당이 갖고 있는 수구보수적인 것은 바른미래당이 중도개혁으로 중원을 차지하겠다는 것"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아울러 손 대표는 "지금 현행 선거제도가 잘못됐다는 국민 인식이 높아지고 있다"면서 "연동형 비례대표제는 이제 거스를 수 없는 추세"라고 선거제 개혁 성사 의지도 드러냈다. 그는 "민주당은 대통령이 연동형 비례대표제에 대한 적극적인 관심과 추진 의사를 갖고 있어 변화가 있을 것으로 보고 한국당은 지도부 선거가 끝나면 적극적 관심을 보일 것으로 본다"며 "민주당과 한국당의 정치적 양심을 지지한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밖에 내년 총선 출마 여부와 관련해선 "저는 지역구 국회의원 생각이 전혀 없고, 비례대표 이야기도 하지 말라"며 "지금은 바른미래당과 중도개혁 정치를 살리는 게 제 과제로, 개인적 욕심은 없다"고 일축했다.

 

UPI뉴스 / 김광호 기자 khk@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인물

+

만평

+

스포츠

+

류현진, 호투에도 불구하고 패전투수 '멍에'

LA다저스의 류현진이 부상의 두려움을 떨쳐 버리며5⅔이닝 2실점의 호투에도 불구하고 패전투수의 멍에를 뒤집어 썼다.류현진은 21일 위스콘신주 밀러파크에서 열린 밀워키 브루어스와의 원정경기에서 메이저리그 데뷔 후 100번째 선발투수로 등판했다.지난 9일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와의 경기에서 사타구니 부상으로 강판한 류현진은 이날 경기에서 6 피안타 1볼넷 9탈삼...

정해성 감독. 베트남 V리그 단독선두 질주

정해성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프로축구 V리그의 호치민시티 FC가 리그 단독선드를 질주하고 있다.호치민시티FC는 지난 20일(한국시간) 호치민시 통 나트 스타디움에서 열린 비에텔과의 홈 경기에서 2대0으로 승리했다. 이날 승리로 호치민시티는 올시즌 6경기에서 5승1무로 무패행진을 이어갔다. 비에텔의 사령탑은 이흥실 감독이다.호치민시티FC는 이날 경기에서 후반...

"손흥민 몸값, 5년간 400배 올랐어도 아직 저평가"

한국 축구의 간판스타 손흥민(27·토트넘)의 몸값이 5년 만에 400배 넘게 올랐다는 평가가 나왔다.독일의 축구 이적 정보 전문 매체 '트랜스퍼마크트'에 따르면 손흥민의 몸값이 최근 5년 간 15만 유로(약 2억 원)에서 6500만 유로(약 830억 원)로 치솟았다.트랜스퍼마크트는 지난 18일(한국시간) 토트넘과 맨체스터 시티의 2018~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