승리·정준영 카톡 속 '경찰총장'은 총경급

장기현 기자 / 기사승인 : 2019-03-15 14:10:16
  • -
  • +
  • 인쇄
경찰, 피의자 조사 과정서 진술 확보
당시 강남서장 정태진 "모르는 일"

빅뱅 멤버 승리(29·본명 이승현)와 가수 정준영(30) 등이 포함된 카카오톡 대화방에서 언급된 '경찰총장'은 총경급 인사를 지칭한 것으로 확인됐다.
 

▲ 성매매 알선 등 행위의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를 받고 있는 전 빅뱅 멤버 승리가 경찰조사를 받기 위해 14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에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하고 있다. [정병혁 기자]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지난 14일 승리와 정 씨, 유리홀딩스 대표 유모 씨, 클럽 버닝썬 직원 김모 씨 등을 불러 경찰 유착 의혹을 집중적으로 조사했다. 조사 과정에서 이들은 "'경찰총장'은 총경급 인사"라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와 관련해 2016년 당시 클럽 버닝썬을 관할구역으로 둔 강남경찰서장 정태진 총경은 "전혀 모르는 사실"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경찰총장'은 실제로 존재하지 않는 직함으로, 경찰 수장의 공식 명칭은 '경찰청장'이다. 이 단어를 두고 경찰 고위직이 뒤를 봐주고 있는 것 아니냐는 의혹이 불거졌지만, 결국 '총경'이란 단어를 잘못 사용한 것으로 보인다. 총경은 일반적으로 일선 경찰서 서장급이나 경찰청 과장급에 해당하는 직위를 가리킨다.

 

▲ 카카오톡 단체대화방에서 불법 촬영한 성관계 동영상 유포 혐의를 받고 있는 가수 정준영이 경찰조사를 받기 위해 14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서울지방경찰철 광역수사대에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하고 있다. [정병혁 기자]

앞서 승리와 정 씨 등이 포함된 카톡방 대화 내용을 확보한 경찰은 이들의 대화에서 경찰 유착 의혹을 불러일으킬 만한 이야기가 나온 것을 확인했다.

경찰에 따르면 2016년 7월 이들의 카톡방에 "옆 업소가 우리 업소 내부 사진을 찍었는데 경찰총장이 걱정 말라더라"라는 메시지가 올라온 것으로 전해졌다. 또 자신들의 업소에 대한 단속이 우려되자 유 씨가 "경찰총장에게 부탁해서 해결됐다"는 내용의 대화도 담긴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이들을 상대로 '총경급 인사'가 누구인지 조사하는 한편, 당시 경찰이 영향을 끼칠 만한 사건이 있었는지를 파악하고 있다.

 

UPI뉴스 / 장기현 기자 jkh@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인물

+

만평

+

스포츠

+

한국, 카타르 월드컵 2차 예선서 北과 만난다

한국의 2022 카타르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예선 조 편성 결과가 공개됐다. ​한국은 17일 오후 6시(한국시간)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에 위치한 AFC 하우스에서 열린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예선 및 2023 AFC 아시안컵 통합예선 조추첨에서 레바논, 북한, 투르크메니스탄, 스리랑카와 함께 H조에 편성됐다. 이번 월드컵...

호날두의 유벤투스 vs 팀 K리그, KBS2 단독 생중계

월드스타 축구선수 크리스티아누 호날두가 속한 유벤투스와 K리그 올스타의 경기를 KBS2가 생중계한다.26일 서울 마포구 성산동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리는K리그 선수들과 이탈리아 클럽 유벤투스의 친선경기를 KBS2가 단독으로 생중계한다고17일 오전KBS가밝혔다.이번 경기 입장권은 오픈 2시간 30분 만에 매진될 정도로 축구 팬들의 큰 관심을 받았다. 특히크리...

도움 안되는 다저스 불펜, 류현진 승리 또 날렸다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32·LA 다저스)이 후반기 첫등판에서 7이닝동안 호투를 펼치고도구원투수 난조로 시즌 11승을 올리는데 실패했다.​류현진은 15일(한국시간) 미국 매사추세츠주 보스턴의 펜웨이파크에서 열린 2019 메이저리그(MLB) 보스턴 레드삭스와의 원정경기에 선발등판, 7이닝 2실점(8피안타 1볼넷 6탈삼진)으로 호투를 펼치고 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