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춘절 소비' 신장률 8.5%로 둔화…14년 만에 10% 하회

김문수 기자 / 기사승인 : 2019-02-11 13:48:17
  • -
  • +
  • 인쇄
중국 춘절 소비는 향후 1년 간을 점치는 중요 지표
미중 무역분쟁, 中경제 둔화 춘절 소비에도 나타나
춘절 소비 매출액 신장률 두 자릿수 하회는 14년만

중국 최대 명절인 춘절 연휴 소비 매출액 증가율이 14년 만에 처음으로 10% 밑으로 떨어지는 둔화세를 보였다.

재화망(財華網)과 금융망(金融網) 등은 11일 "지난 4일 시작해 10일 끝난 중국 춘절 연휴 기간 소비 매출액이 전년 동기 대비 8.5% 증가하는데 그쳤다"고 보도했다.

 

▲ 중국 베이징의 남기차역이 최대 명절인 춘절을 맞아 귀성하거나 여행을 떠나는 인파들로 북적이고 있다. [뉴시스]

 

상무부는 전날 춘절 기간 중국 소매와 요식업 매출액이 1조50억위안(약 166조7400억원)을 기록했다고 발표했다.

춘절 특수기에 소비 매출액 신장률이 두 자릿수 밑으로 떨어진 것은 현행 방식의 통계를 시작한 2005년 이래 14년만에 처음이다.

미중 무역마찰과 글로벌 경기감속 등 여파로 인한 중국 경제의 둔화 정황이 춘절의 소비에서도 여실히 나타났다는 지적이다.

중국의 대형 연휴는 춘절과 10월 국경절(공산 정권 수립)이다. 귀성과 여행 등으로 대규모 인구 이동이 있기에 유통업 등에는 최대 성수기이다. 특히 춘절 소비액은 향후 1년간을 점치는 중요한 지표이다.

상무부 발표로는 춘절 기간 소매와 요식업 매출 증대율이 전년의 10.2%를 1.7% 포인트 하회했다.

전자상거래(EC) 중국 2위인 징둥(京東) 집단의 거래액이 42% 급증하는 등 온라인은 호황을 이어갔지만 백화점과 쇼핑센터에서 판매가 부진했다.

춘절 연휴 영화 흥행수입은 지난해와 비슷한 58억 위안에 머물렀다. 현지 언론은 애초 60억 위안을 넘어설 것으로 예측했으나 히트작 기준인 10억 위안에 육박한 것은 3개 작품에 불과했다.

여행 등 관광산업에도 그림자가 드리워졌다. 춘절 기간에 중국 내 여행객은 4억1500만명으로 지난해에 비해 7% 늘어났지만 2018년 12% 증가와 비교하면 신장률이 크게 떨어졌다.

 

UPI뉴스 / 김문수 기자 moonsu44@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인물

+

만평

+

스포츠

+

부산 아이파크, K리그1 승격 ‘3전4기’

3전4기. 3번 넘어져도 4번 일어나는 불굴의 정신이다. 모든 삶에 꼭 필요하다. 스포츠에서는 더 중요하다. 승부세계에서는 2등이 필요 없다. 프로스포츠에서는 더 그렇다. 1등만이 존재한다. 오로지 1등이 되기 위해 땀을 흘린다. 냉혹하지만 어쩔 수 없다. 운명이다. 프로선수들은 담담히 받아들인다. 1등이 되기 위해서.3월1일 개막되는 2019 K리그 프로...

김보름 '노선영 폭언 주장' 논란 속 동계체전 2관왕

김보름(26·강원도청)이 노선영(30·콜핑팀) 폭언 주장 논란 속 동계체전에서 2관왕을 달성했다.김보름은 22일 서울 노원구 공릉동에 위치한 태릉국제아이스링크에서 열린 제100회 전국동계체육대회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일반부 1500m 경기에서 2분5초52를 기록해 1위에 올랐다.1500m 우승을 차지한 김보름은 별도의 인터뷰 없이 경기장 밖으로 나갔다. 그는...

'컬링 잔혹 동화' 실화였다…"팀킴, 상금 1억원 못 받아...

전 여자컬링 국가대표 '팀 킴'(경북체육회) 선수들이 1억원 가까운 상금을 제대로 받지 못한 사실이 드러나 김경두 전 대한컬링경기연맹 부회장등 지도자들이수사를 받게 됐다.문화체육관광부는 21일 정부서울청사 별관에서 경상북도, 대한체육회와 합동으로 실시한 '평창동계올림픽 여자컬링 국가대표선수 호소문 계기 특정감사' 결과를 발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