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춘절 소비' 신장률 8.5%로 둔화…14년 만에 10% 하회

김문수 기자 / 기사승인 : 2019-02-11 13:48:17
  • -
  • +
  • 인쇄
중국 춘절 소비는 향후 1년 간을 점치는 중요 지표
미중 무역분쟁, 中경제 둔화 춘절 소비에도 나타나
춘절 소비 매출액 신장률 두 자릿수 하회는 14년만

중국 최대 명절인 춘절 연휴 소비 매출액 증가율이 14년 만에 처음으로 10% 밑으로 떨어지는 둔화세를 보였다.

재화망(財華網)과 금융망(金融網) 등은 11일 "지난 4일 시작해 10일 끝난 중국 춘절 연휴 기간 소비 매출액이 전년 동기 대비 8.5% 증가하는데 그쳤다"고 보도했다.

 

▲ 중국 베이징의 남기차역이 최대 명절인 춘절을 맞아 귀성하거나 여행을 떠나는 인파들로 북적이고 있다. [뉴시스]

 

상무부는 전날 춘절 기간 중국 소매와 요식업 매출액이 1조50억위안(약 166조7400억원)을 기록했다고 발표했다.

춘절 특수기에 소비 매출액 신장률이 두 자릿수 밑으로 떨어진 것은 현행 방식의 통계를 시작한 2005년 이래 14년만에 처음이다.

미중 무역마찰과 글로벌 경기감속 등 여파로 인한 중국 경제의 둔화 정황이 춘절의 소비에서도 여실히 나타났다는 지적이다.

중국의 대형 연휴는 춘절과 10월 국경절(공산 정권 수립)이다. 귀성과 여행 등으로 대규모 인구 이동이 있기에 유통업 등에는 최대 성수기이다. 특히 춘절 소비액은 향후 1년간을 점치는 중요한 지표이다.

상무부 발표로는 춘절 기간 소매와 요식업 매출 증대율이 전년의 10.2%를 1.7% 포인트 하회했다.

전자상거래(EC) 중국 2위인 징둥(京東) 집단의 거래액이 42% 급증하는 등 온라인은 호황을 이어갔지만 백화점과 쇼핑센터에서 판매가 부진했다.

춘절 연휴 영화 흥행수입은 지난해와 비슷한 58억 위안에 머물렀다. 현지 언론은 애초 60억 위안을 넘어설 것으로 예측했으나 히트작 기준인 10억 위안에 육박한 것은 3개 작품에 불과했다.

여행 등 관광산업에도 그림자가 드리워졌다. 춘절 기간에 중국 내 여행객은 4억1500만명으로 지난해에 비해 7% 늘어났지만 2018년 12% 증가와 비교하면 신장률이 크게 떨어졌다.

 

UPI뉴스 / 김문수 기자 moonsu44@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인물

+

만평

+

스포츠

+

류현진, 호투에도 불구하고 패전투수 '멍에'

LA다저스의 류현진이 부상의 두려움을 떨쳐 버리며5⅔이닝 2실점의 호투에도 불구하고 패전투수의 멍에를 뒤집어 썼다.류현진은 21일 위스콘신주 밀러파크에서 열린 밀워키 브루어스와의 원정경기에서 메이저리그 데뷔 후 100번째 선발투수로 등판했다.지난 9일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와의 경기에서 사타구니 부상으로 강판한 류현진은 이날 경기에서 6 피안타 1볼넷 9탈삼...

정해성 감독. 베트남 V리그 단독선두 질주

정해성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프로축구 V리그의 호치민시티 FC가 리그 단독선드를 질주하고 있다.호치민시티FC는 지난 20일(한국시간) 호치민시 통 나트 스타디움에서 열린 비에텔과의 홈 경기에서 2대0으로 승리했다. 이날 승리로 호치민시티는 올시즌 6경기에서 5승1무로 무패행진을 이어갔다. 비에텔의 사령탑은 이흥실 감독이다.호치민시티FC는 이날 경기에서 후반...

"손흥민 몸값, 5년간 400배 올랐어도 아직 저평가"

한국 축구의 간판스타 손흥민(27·토트넘)의 몸값이 5년 만에 400배 넘게 올랐다는 평가가 나왔다.독일의 축구 이적 정보 전문 매체 '트랜스퍼마크트'에 따르면 손흥민의 몸값이 최근 5년 간 15만 유로(약 2억 원)에서 6500만 유로(약 830억 원)로 치솟았다.트랜스퍼마크트는 지난 18일(한국시간) 토트넘과 맨체스터 시티의 2018~20...